822

그리스도교 윤리의 근거 (마 18:21-35)

창조절 조회 수 10179 추천 수 0 2011.09.11 22:41:13
설교듣기 : mms://wm-001.cafe24.com/dbia/2011/dawp_0911.mp3 
설교보기 : mms://61.111.3.15/pwkvod/dawp/dawp_110911.wmv 
설교구독(아이튠즈) : itms://itunes.apple.com/kr/podcast/id458569912 
성경본문 : 마태복음 18:21-35 

그리스도교 윤리의 근거

마태복음 18:21-35, 창조절 둘째 주일, 2011년 9월11일

 

오늘의 제3독서인 마태복음 18:21-35절은 세 단락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첫 단락은 21, 22절입니다. 베드로는 예수님에게 이렇게 질문했습니다. “형제의 잘못을 일곱 번까지 용서하면 됩니까?” 율법이 말하는 것보다 훨씬 늘려서 말한 것입니다. 베드로가 칭찬을 받고 싶어서 이런 말을 했을지도 모릅니다. 예수님은 전혀 다른 대답을 하셨습니다. 일곱 번이 아니라 일곱 번을 일흔 번까지도 용서하라는 것입니다. 이걸 문자적으로 해석하면 490번의 용서라는 뜻입니다. 용서가 끝이 없다는 말씀입니다.

     둘째 단락은 23-34절입니다. 예수님은 이 용서에 대한 문제를 비유로 부연해서 설명하셨습니다. 천국은 어떤 임금이 회계 결산을 하는 것과 비슷하다는 겁니다. 임금의 하인들이 1만 달란트를 빚진 사람을 데리고 왔습니다. 그 돈은 천문학적 액수입니다. 5천만 데나리온입니다. 1데나리온은 노동자의 일당입니다. 대충 계산하면 5백억 원입니다. 갚을 길이 없었습니다. 임금은 당시의 관습대로 아내와 자식을 팔아서라도 빚을 갚게 했습니다. 이 사람은 참아달라고 했습니다. 임금은 그 사람을 불쌍하게 생각하고 탕감해주었다고 합니다. 탕감 받은 이 사람이 집으로 돌아가다가 자기에게 빚을 진 친구를 만났습니다. 빚은 1백 데나리온입니다. 자신이 탕감 받은 것과 비교해보면 50만분의 1에 불과합니다. 이 사람은 갚을 길이 없는 친구를 기어코 옥에 가두었습니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임금은 이 사람을 불러다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악한 종아, 네가 빌기에 내가 네 빚을 전부 탕감하여 주었거늘 ... 너도 불쌍히 여김이 마땅하지 아니하냐?”(마 18:32,33) 이 사람도 결국 옥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세 번째 단락은 마지막 절인 35절입니다. 비유에 대한 해석입니다. “너희가 각각 마음으로부터 형제를 용서하지 아니하면 나의 하늘 아버지께서도 너희에게 이와 같이 하시리라.” 이 구절은 “우리가 우리에게 지 지은 자를 사하여 준 것 같이 우리 죄를 사하여 주시옵고”(마 6:12)라는 주기도 구절과 상응합니다.

 

     용서의 미덕?

     세 단락으로 구성된 위 본문은 용서의 미덕을 말하는 것일까요? 용서의 미덕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용서는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귀한 가치입니다. 성서학자들의 설명에 따르면 마태공동체에서도 이런 문제들이 심각했다고 합니다. 마음의 상처를 받고 교회를 떠나는 사람들도 나왔고, 교회에 나오지만 서로 마음의 문을 닫아두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사람이 모이는 곳에서 일어나나는 흔한 일입니다. 아무리 신앙으로 모였다고 하더라도 갈등은 여전합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교회 지체들이 상호 실수도 하고, 심지어 모함하는 일도 있습니다. 만인에 대한 만인의 투쟁이라는 경구는 교회 공동체에도 해당됩니다. 교회를 너무 이상적으로 생각하면 안 됩니다. 보이지 않는 교회는 이미 승리한 교회이고 절대적인 교회이지만, 보이는 이 현실 교회는 여전히 전투 중에 있는 교회이고 상대적인 교회입니다. 지금 우리가 참여하고 있는 역사의 구체적인 교회에 절대적인 것을 기대했다가는 실망할 뿐입니다. 교회 지도자에게 너무 큰 기대를 할 것도 없습니다. 이 현실 교회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면서 끊임없이 개혁해나가면 됩니다. 그게 바로 종교개혁자들이 말한 “에클레시아 샘퍼 래포만다”에 담긴 뜻입니다. 이런 개혁의 과정에 용서가 자리합니다. 용서가 교회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습니다. 일곱 번씩 일흔 번까지 용서하라는 이 말씀은 ‘용서의 영성’을 상징적으로 보여줍니다.

     이것을 용서 만능주의로 생각하면 곤란합니다. 궁극적으로 옳은 말이라고 하더라도 우리의 현실 삶에 그대로 적용하기는 불가능합니다. 생각해 보십시오. 여기 형사재판을 진행하는 판사가 있습니다. 그는 반인륜적인 범죄를 행한 피의자에게 선고를 내려야 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그가 일흔 번까지 용서해야 한다는 주님의 말씀을 그대로 따를 수는 없습니다. 개인의 영성으로는 용서할 수 있어도 법을 집행하는 공인의 입장에서는 그것이 불가능합니다. 불가능할 뿐만 아니라 모든 잘못을 무조건 용서한다면 사회 질서 자체가 허물어집니다. 이 문제는 재판과 같은 공공의 차원만이 아니라 일상의 차원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다른 건 접어두고 자녀 교육만 보십시오. 자녀들이 문제를 일으켰을 때 어떻게 대하는 것이 용서의 영성를 따르는 것일까요? 자녀들끼리 사소한 일로 자꾸 다투었습니다. 한 두 번은 말로 타이를 수 있지만 그것이 더 반복되면 분명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겁니다. 사업을 하는 분들도 경쟁사를 용서의 영성으로만 대할 수는 없습니다.

     그리스도인은 이미 천국에 들어가서 사는 게 아니라 아귀다툼처럼 보이는 이 세상에서 삽니다. 거기서 어려움을 느낄 수밖에 없습니다. 다음과 같은 두 사실에서 느끼는 영적인 딜레마이고 긴장입니다. 하나는 무제약적인 용서의 영성을 붙들어야 한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그것으로 불가능한 세계 안에서, 즉 용서가 아니라 책임을 물으면서 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전자는 하나님 나라의 윤리라고 한다면 후자는 세속의 윤리입니다. 하나님 나라의 윤리를 세속의 윤리에 그대로 대입시킬 수는 없습니다. 세속의 윤리만으로 살아간다면 그건 또한 그리스도인이기를 포기하는 것입니다.

     이 딜레마를 마틴 루터는 ‘두왕국론’으로 설명했습니다. 하나님 왕국의 윤리와 세속 왕국의 윤리는 다른 방식으로 작동된다는 것입니다. 뮌처와 칼뱅은 그것을 일치시켜 보려고 했습니다. 뮌처는 무력을 통해서라도 억압받는 농민들을 해방시켜야 한다고 생각했고, 칼뱅은 제네바에서 신정정치를 실천해보려고 했습니다. 둘 다 실패했습니다. 두 왕국을 무리하게 일치시키려고 했기 때문입니다. 이와 달리 루터는 이 둘의 질서와 윤리를 구분했습니다. 하나님이 영주에게 세속의 방식으로 통치하게 하셨다는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그런 세속의 윤리를 교회가 지나치게 참견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저는 여러 종교개혁자들 중에서 루터가 더 옳다는 것을 말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뮌처의 혁명이 실패했다고 하더라도 그것이 옳은 길이었다고 한다면 우리는 그를 지지해야 합니다. 이 문제는 교회사 학자들이 더 진지하게 논의하면 됩니다. 제가 말씀드리려는 것은 하나님 나라의 윤리라 할 무제약적인 용서가 우리의 현실 삶에 무조건 적용되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그것의 신학적인 근거를 정확하게 제시한 사람이 루터라는 것만은 분명합니다.

     하나님 나라의 질서와 세속의 질서가 완전히 구분된다면, 즉 무제약적인 용서가 세상에서는 불가능하다면 그리스도교 신앙은 도대체 무슨 의미가 있을까, 하는 궁금증이 생깁니다. 예수 믿고 죽어서 천당 갈 것만 생각하면서 세상살이는 적당히 요령껏 하면 되냐, 하는 질문입니다.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현재 그렇게 살아갑니다. 그게 편리합니다. 신앙적으로는 독실하고 세상살이에는 영악한 겁니다. 그런 모습의 한 전형이 서울의 강남 지역에 나타납니다. 그곳은 대체적으로 부자들이 사는 곳이라고 합니다. 땅값과 집값이 전국에서 가장 비쌉니다. 그 지역의 특성은 두 가지입니다. 하나는 정치적으로 매우 보수적입니다. 지난 급식문제로 서울시 주민투표가 있었는데, 강남 지역만 보편적 급식을 반대하는 비율이 높았습니다. 그 이전의 서울시장 선거에서도 강남 지역만 오세훈 씨의 지지가 더 높았고 나머지 지역은 한명숙 씨의 지지가 골고루 높았습니다. 강남의 몰표 덕분으로 오세훈 씨가 시장으로 당선되었습니다. 차이는 0,5%였습니다. 다른 하나는 그 지역의 그리스도인 비중이 다른 지역에 비해서 아주 높다는 것입니다. 보통 높은 게 아니라 전국에서 최고로 높습니다. 대략 40% 가까이 된다고 합니다. 정확한 수치는 조사에 따라서 조금씩 차이가 나지만 평균에 비해서 거의 두 배 가량 높다는 것만은 분명합니다. 소위 잘 나가는 그리스도인들은 모두 강남에서 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소망교회와 사랑의교회를 비롯해서 대형교회도 그곳에 몰려 있습니다. 그리스도교의 윤리와 신앙을 교회라는 특별한 자리에 묶어두고 세상살이는 아주 세속적으로 요령껏 하는 게 그리스도인의 삶은 결코 아닙니다.

 

     빚진 자

     앞에서 말씀드린 대로 하나님 왕국의 질서를 세속 왕국의 질서에 일치시킬 수도 없고, 방금 말씀드린 대로 완전히 구분해서 사는 것도 아니라고 한다면 그리스도인다운 삶의 길은 무엇인가요? 그리스도교 윤리의 근거는 어디에 있는 건가요? 오늘 본문에 나오는 비유를 다시 보십시오. 1만 달란트를 탕감 받은 사람이 1백 데나리온을 갚지 못한 친구를 감옥에 넣었습니다.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진 겁니다. 이 사람이 친구를 감옥에 넣은 이유는 자기가 1만 달란트를 탕감 받았다는 사실을 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걸 기억하고 있었다면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없습니다. 사람의 기억은 기계적으로 작용하지 않습니다. 필요한 것만 골라서 기억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정작 필요한 것은 기억하지 못하고 필요 없는 것만 기억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게 삶을 왜곡하는 길입니다.

     그리스도교 영성은 일종의 기억입니다. 무엇을 기억하는가에 따라서 그 사람의 영성이 달라집니다. 당연히 우리는 하나님을 기억해야 합니다. 시편을 비롯해서 구약성서에 하나님이 행하신 일을 기억하라는 표현이 자주 나오는 이유도 거기에 있습니다. 하나님을 기억하라는 말도 좀 막연합니다. 어떤 하나님을 기억해야 하나요? 오늘 설교 본문에 한정해서 본다면 하나님이 1만 달란트를 탕감하셨다는 사실에 대한 기억입니다. 그 기억이 우리의 영혼을 가득 채운다면 우리가 어떻게 살아야 할지 그 길이 보입니다. 누가 옆에서 말할 필요도 없습니다. 이것을 생생하게 기억하는 사람에게는 성령이 말을 걸 것이며, 그는 여기에 순종하기만 하면 됩니다.

     현대인들은 1만 달란트 탕감받았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싶어 하지 않습니다. 그것이 무엇을 가리키는지도 알지 못합니다. 자신들은 빚을 진 사람들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빚이라고 하면 단순히 은행빚, 카드빚 정도로만 생각합니다. 본문이 말하는 빚은 죄입니다. 하나님을 거부하고 자기에게만 집중하는 삶의 태도가 바로 죄입니다. 그 죄가 존재론적인 깊이에서 작동하고 있다는 통찰이 그리스도교가 말하는 원죄 개념입니다. 원죄 개념을 현대적인 용어로 바꾸면 ‘악의 평범성’입니다. 유대계 독일 여자 철학자인 한나 아렌트(1906-1075)가 나치 친위돌격대장인 아이히만의 전범재판을 보면서 쓴 용어입니다. 아이히만은 아내와 아이들을 사랑하는 평범한 가장입니다. 집에서 나올 때 아이들을 안아주고, 아내와 키스를 나눕니다. 직장에 와서는 아무런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도 못한 채 유대인들을 가스실로 보냅니다. 모든 이들에게 아이히만의 가능성이 있다는 겁니다.

     탕감에 대한 기억이 우리의 영혼에 깊이 각인된다고 해서 우리 삶의 모든 문제가 자동적으로 해결되는 것은 아닙니다. 실제 삶에서는 싸워야 할 때도 있고, 책임을 물어야 할 때도 있습니다. 그것은 여러분들이 처한 자리에서 판단하고 처리하십시오. 그러나 그 모든 윤리적 판단과 행위는 1만 달란트를 탕감 받았다는 사실에서 출발합니다. 그럴 때만 우리의 판단과 행위는 적개심과 자기 욕망이 아니라 하나님 나라를 그 토대로 작동될 것입니다. 이를 위해서라도 평소에 하나님을 더 생각하십시오. 하나님의 용서와 은총을 더 기억하십시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하나님의 구원 통치를, 그 사랑을, 그 생명의 신비를 더 기억하십시오. 그 하나님이 우리의 생각과 행동을 지키십니다.(빌 4:9) 아멘.


profile

[레벨:11]질그릇

September 12, 2011
*.159.144.211

목사님, 가족과 친지, 함께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

이렇게 명절 인사를 드리니 송구합니다.

 

'탕감에 대한 기억이 우리 영혼에 깊이 각인된다고 해서 우리 삶의 모든 문제가 자동적으로 해결되는 것은 아닙니다'

예수님의 윤리 지침에 대해서 가장 많이 왜곡하고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본질을 왜곡하니 삶의 자리가 변질될 수밖에 없겠다는 것을 깨닫는 계기를 기대합니다.

성서 해석이 중요하다는 것을 설교자들 조차 인식하지 못하는 것을 많이 보면서,

안타까움에 더욱 더 영적인 수고에 정진하려고 합니다.^^

감사합니다. 오늘 보름달을 볼 수 있을 듯 하네요. ㅊㅊ

 

 

profile

[레벨:95]정용섭

September 12, 2011
*.185.31.7

예, 박옥진 목사님도

손주들 재롱을 보면서 좋은 추석을 보내세요.

신앙과 삶의 관계는

아마 죽을 때까지 부등켜 안고 씨름해야 할 주제 같습니다.

신앙이 좋다고 삶이 저절로 해결되는 게 아니고,

삶이 성실하다고 해서 신앙이 좋다는 것이 보장되는 것도 아니고,

신앙 없이 삶이 충실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니 말입니다.

하나님과의 관계가 깊어지면서

삶에 대한 통찰력도 함께 깊어져야겠지요.

오늘 하양은 소나기가 몇 번이나 내리고,

천둥 번개도 많이 쳤습니다.

주님의 은총이...

profile

[레벨:3]문정

September 13, 2011
*.183.13.166

목사님,

지난번 방문때 직접 만나뵈서 참 좋았습니다. 

저는 지난 토요일에 보스톤으로 돌아왔구요. 이제 다시 일터로와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주신 책은 감사히 재미있게 잘 읽고 있습니다.

사역에 항상 감사드리며 주님의 평안이 항상 함께 하시길 기원합니다.

profile

[레벨:95]정용섭

September 13, 2011
*.185.31.7

문정일 님,

보스톤의 일상이 다시 시작되었군요.

두 주일 전에 만나서 반가웠습니다.

한국에서 인터뷰 한 일은 잘 되야 할 텐데요.

가족 모두에게 주의 평안을 빕니다.

profile

[레벨:13]진인택

September 18, 2011
*.220.104.49

참으면서 둥글 둥글 살아가는 것이 미덕이요, 인간성이 좋은 사람인가요?  이건 참으면서 방치가 따라붙고, 둥글 둥글게 살다보면 부정을 눈감게 되고 , 인간성 어떤것이 좋은 지는 모르겠지만 사이비에게 마음여는 것이.... 맞서 계속 싸우고 있는 나를 지금껏 보아 왔습니다.

 

오늘 교회를 나가는 것보다 더 가치있고 옳은 시간을 보내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용서의 갈등,윤리에 늘 흔들리고 있었습니다. 용서와 윤리라는 상황이 오지만 않는 다면 참 나도 좋은 사람이련만 상황이 바뀌면 지금까지는 이리저리 마음속으로 아파하기만 하였습니다.

선별적인 기억본능에 용서의 기억이 자꾸 밀려 나기도하고 쉽게 날라가 버리고 멍한 머리로 다니니 그동안 힘들었습니다.

오늘 말씀에 빚지고 용서받은자의 악행에 키포인트를 맞추면서 성경책을 읽어 왔었습니다.

그리고 말씀 처음부분도 그저 아는 내용이네라고 보다가 기억과 영성의 매치가 나를 변화 시킬수 있다는 사실에 뭔가 한대 맞은 느낌입니다.

 하나님, 나를 용서해주신 사실을 ROM에 넣어 주시고  세상윤리와 영악을 RAM에 드나들게 하여 주소서.

profile

[레벨:95]정용섭

September 19, 2011
*.185.31.7

진인택 님,

오늘은 완연한 가을이네요.

창문을 꼭 닫았습니다.

이제 차 맛이 좋아지겠지요?

위선이 아니라 용서의 영성으로

오늘의 이 척박한 세상을 뚫고 나가야겠지요.

9월18일 설교에 인용한 본회퍼의 책 제목처럼

<순종과 항거>의 변증법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창문을 닫으니 조용해서 좋네요.

행복한 가을을 맞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22 대림절 "예수 그리스도는 다시 오신다!" (살전 5:16-24) [4] 2017-12-17 2375
721 대림절 "내 백성을 위로하라!" (사 40:1-11) [3] 2017-12-11 3500
720 대림절 "깨어 있으라!" (막 13:24-37 [5] 2017-12-03 3331
719 창조절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이다 (엡 1:15-23) [9] 2017-11-26 2625
718 창조절 믿음이 구원이다 (눅 17:11-19) [10] 2017-11-19 3450
717 창조절 언약을 통한 생명 경험 (수 24:19-25) [12] 2017-11-12 2447
716 창조절 낮춤과 높임의 역설 (마 23:1-12) [14] 2017-11-05 4317
715 창조절 왜 복음인가? (롬 1:8-17) [7] 2017-10-29 4660
714 창조절 하나님의 은총, 하나님의 영광, 하나님의 얼굴 (출 33:12-23) [2] 2017-10-22 2479
713 창조절 청함 받은 자와 택함 받은 자 (마 22:1-14) [7] 2017-10-16 4167
712 창조절 하나님 나라의 열매 (마 21:33-46) 2017-10-08 3025
711 창조절 신앙과 불신앙 사이에서 (출 17:1-7) [4] 2017-10-01 3782
710 창조절 그리스도의 복음에 합당한 삶 (빌 1:21-30) [7] 2017-09-24 3669
709 창조절 용서의 능력과 기술 (마 18:21-35) [2] 2017-09-17 3500
708 창조절 죽음 넘어! (출 12:1-14) 2017-09-11 2886
707 창조절 십자가와 생명 (마 16:21-28) [6] 2017-09-03 3326
706 성령강림절 이성적 예배로서의 일상 (롬 12:1-8) [2] 2017-08-27 3739
705 성령강림절 가나안 여자의 믿음 (마 15:21-28) [7] 2017-08-20 4942
704 성령강림절 요셉과 그 형제들 (창 37:1-4, 12-28) 2017-08-13 3632
703 성령강림절 빈 들에서 배불리 먹다 (마 14:13-21) [8] 2017-08-06 3343
702 성령강림절 어두운 심연으로부터의 해방 (롬 8:26-39) [2] 2017-07-30 2445
701 성령강림절 종말과 오늘 사이에서 (마 13:24-30, 36-43) [2] 2017-07-23 2559
700 성령강림절 "너희 죽을 몸을 살리시리라." (롬 8:1-11) 2017-07-16 2793
699 성령강림절 예수만이 안식이다 (마 11:16-19, 25-30) [5] 2017-07-10 3144
698 성령강림절 아브라함의 하나님 경험 (창 22:1-14) 2017-07-02 2980
697 성령강림절 두려워하지 말라! (마 10:24-33) [5] 2017-06-25 4702
696 성령강림절 돌보시는 하나님 (창 21:1-7) 2017-06-18 3275
695 성령강림절 삼위일체 신앙의 토대 (마 28:16-20) [5] 2017-06-12 2904
694 성령강림절 교회와 성령 충만 (행 2:1-13) [11] 2017-06-04 4778
693 부활절 하나님은 누군가? (벧전 5:6-11) [5] 2017-05-28 3577
692 부활절 믿음과 희망 (벧전 3:13-22) [4] 2017-05-21 3813
691 부활절 순교 영성 (행 7:55-60) [3] 2017-05-14 2788
690 부활절 생명의 깊이 (요 10:1-10) [4] 2017-05-07 2715
689 부활절 눈이 열리다! (눅 24:13-34) [4] 2017-04-30 3210
688 부활절 "우리는 부활의 증인들이다." (행 2:22-32) [2] 2017-04-23 2865
687 부활절 생명의 은폐와 탈은폐 (골 3:1-4) [7] 2017-04-16 3226
686 사순절 예수의 낮아짐과 높아짐 [4] 2017-04-10 3120
685 사순절 에스겔의 마른 뼈 환상 (겔 37:1-14) 2017-04-02 10709
684 사순절 영적 시각 장애 (요 9:35-41) [2] 2017-03-26 3646
683 사순절 하나님과의 평화가 답이다 (롬 5:1-11) [5] 2017-03-19 3468
682 사순절 심판과 구원 (요 3:1-17) [7] 2017-03-13 4713
681 사순절 죄의 본질 (창 2:15-17, 3:1-7) [1] 2017-03-05 4184
680 주현절 변형 (마 17:1-9) 2017-02-26 3544
679 주현절 완전한 사람 (마 5:38-48) [2] 2017-02-19 3806
678 주현절 상을 받는다는 것 (고전 3:1-9) [8] 2017-02-13 5156
677 주현절 금식 (사 58:1-9a) [2] 2017-02-05 4213
676 주현절 십자가에 달린 그리스도 (고전 1:18-31) [1] 2017-01-29 3948
675 주현절 "회개하라. 하늘나라가 가까이 왔다!" (마 4:12-23) [4] 2017-01-22 6015
674 주현절 고난 받는 하나님의 종 (사 49:1-7) [4] 2017-01-15 4195
673 주현절 나사렛 예수와 죄용서 (행 10:34-43) [6] 2017-01-09 4552
672 성탄절 나사렛 사람 예수 (마 2:13-23) [6] 2017-01-01 6190
671 성탄절 태초의 말씀 (요 1:1-14) [5] 2016-12-25 5891
670 대림절 복음 (롬 1:1-7) [12] 2016-12-18 6576
669 대림절 하나님이 오신다 (사 35:1-10) [7] 2016-12-11 4636
668 대림절 물 세례와 불 세례 (마 3:1-12) [5] 2016-12-04 4664
667 대림절 주의 날을 준비하라. (마 24:36-44) [11] 2016-11-27 4584
666 창조절 하나님이 우리의 마음과 생각을 지키신다! (빌 4:4-9) [9] 2016-11-20 5208
665 창조절 새로운 창조를 기다리며... (사 65:17-25) [4] 2016-11-14 4116
664 창조절 죽음 이후에 대한 질문 (눅 20:27-38) [26] 2016-11-06 5272
663 창조절 삭개오 이야기 (눅 19:1-10) [14] 2016-10-30 10560
662 창조절 여호와의 크고 두려운 날 (욜 2:23-32) [11] 2016-10-23 5575
661 창조절 눈물의 선지자 예레미야 (렘 8:18-9:1) [9] 2016-09-18 7394
660 창조절 하나님의 기쁨 (눅 15:1-10) [21] 2016-09-11 7804
659 창조절 예수의 제자로 산다는 사실 (눅 14:25-33) [15] 2016-09-04 4957
658 성령강림절 천국식탁 이야기 (눅 14:1, 7-14) [22] 2016-08-28 6209
657 성령강림절 예레미야의 소명 (렘 1:4-10) [9] 2016-08-21 5261
656 성령강림절 예수는 불이다! (눅 12:49-56) [18] 2016-08-15 4858
655 성령강림절 믿음의 길 (히 11:1-3, 8-16) [17] 2016-08-07 5915
654 성령강림절 "나는 하나님이다." (호 11:1-11) [11] 2016-07-31 3891
653 성령강림절 "이렇게 기도하라!" (눅 11:1-13) [28] 2016-07-24 6446
652 성령강림절 마리아의 좋은 선택 (눅 10:38-42) [15] 2016-07-17 6314
651 성령강림절 하나님의 아들의 나라 (골 1:1-14 [9] 2016-07-11 4571
650 성령강림절 이스라엘의 선지자 '너머' [16] 2016-07-03 3879
649 성령강림절 예수 따름의 위급성 (눅 9:51-62) [9] 2016-06-26 4166
648 성령강림절 귀신 이야기 (눅 8:26-39) [43] 2016-06-19 6431
647 성령강림절 율법과 십자가 (갈 2:15-21) [37] 2016-06-13 4698
646 성령강림절 울지 말고, 일어나라! (눅 7:11-17) [16] 2016-06-05 6066
645 성령강림절 여호와는 하나님이시다! (왕상 18:20-39) [20] 2016-05-29 5131
644 성령강림절 성령, 진리의 영 (요 16:12-15) [11] 2016-05-22 5446
643 성령강림절 교회는 성령공동체다 (행 2:1-21) [10] 2016-05-15 7529
642 부활절 "속히 오리라." (계 22:12-14, 16-17, 20-21) [16] 2016-05-08 4437
641 부활절 바울과 루디아 (행 16:9-15) [9] 2016-05-01 6529
640 부활절 '서로' 사랑하라. (요 13:31-35) [15] 2016-04-24 7178
639 부활절 예수가 그리스도라는 사실에 대한 증거 (요 10:22-30) [13] 2016-04-17 3935
638 부활절 죽임 당한 어린 양 (계 5:11-14) [9] 2016-04-10 4143
637 부활절 부활의 증인이란? (행 5:27-32) [9] 2016-04-03 4182
636 부활절 잠자는 자들의 첫 열매 (고전 15:19-26) [7] 2016-03-27 6068
635 사순절 예수 죽다! (눅 23:26-49) file [7] 2016-03-21 4675
634 사순절 마리아를 가만 두라! (요 12:1-8) [16] 2016-03-13 4427
633 사순절 하나님과 화목하라! (고후 5:16-21) [15] 2016-03-06 4662
632 사순절 유예된 심판 (눅 13:1-9) [6] 2016-02-28 4701
631 사순절 영광의 몸으로! (빌 3:17-4:1) [3] 2016-02-21 3879
630 사순절 하나님 여호와를 경배하라! (신 26:1-11) [6] 2016-02-14 3574
629 주현절 변모의 예수, 하나님의 아들 (눅 9:28-36) [3] 2016-02-07 3980
628 주현절 사랑, 하나님의 존재 방식 [9] 2016-01-31 4554
627 주현절 종말의 능력과 현실 (눅 4:14-21) [5] 2016-01-24 3371
626 주현절 하나님이 기뻐하시리라! (사 62:1-5) file [18] 2016-01-17 5385
625 주현절 예수는 하나님의 아들인가? (눅 3:15-17, 21-22) [4] 2016-01-10 3981
624 성탄절 하나님 찬양과 하나님의 축복 (엡 1:3-14) file [6] 2016-01-03 4957
623 성탄절 기독교인 완전 (골 3:12-17) file [5] 2015-12-27 4788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