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을 위한 책갈피입니다. 나누고 싶은 책 내용이나 소개하고 싶은 글들은 이곳에 올려주세요~

나무가 흔들리는 것은

조회 수 1755 추천 수 0 2020.08.08 11:06:14

이재무 시인의 시집 <경쾌한 유랑>에 실린 "나무가 흔들리는 것은"이라는 시를 소개합니다. 

소리 내서 5번, 눈으로 5번 읽어보시지요. ㅎㅎ


나무가 이파리 파랗게 뒤집는 것은

몸속 굽이치는 푸른 울움 때문이다


나무가 가지 흔드는 것은

몸속 일렁이는 푸른 불길 때문이다


평생을 붙박이로 서서

사는 나무라 해서 왜 감정이 없겠는가

이별과 만남 또, 꿈과 절망이 없겠는가


일구월심 잎과 꽃 피우고

열매 맺는 틈틈이 그늘 짜는 나무


수천수만 리 밖 세상 향한

간절함이 불러온 비와 바람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저렇듯

자지러지게 이파리 뒤집고 가지 흔들어댄다


고목의 몸속에 생긴 구멍은

그러므로 나무의 그리움이 만든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1 [세상의 길 그리스도의 길] 1장. 소명: 하향성으로 부르심 [1] [레벨:6][북소리] 2023-12-25 551
520 릴케- 모든 이별에 앞서가라 [레벨:100]정용섭 2023-10-24 526
519 [말씀신학과 역사신학] 로마서1:18-20 [1] [레벨:6][북소리] 2023-10-03 527
518 [로마서]밤/ 원인(1:18-21) 결과(22-32) file [3] [레벨:6][북소리] 2023-09-28 646
517 [로마서를 무장해제하다] 3장 제국과 일그러진 세계관 [1] [레벨:6][북소리] 2023-06-16 644
516 [로마서를 무장해제 하다] 1장 일부발췌 [1] [레벨:6][북소리] 2023-05-23 713
515 한나 이야기! file [레벨:100]정용섭 2022-03-31 1347
514 "영원과 하루" [레벨:100]정용섭 2022-01-05 1030
513 [2] [레벨:3]fide 2021-05-17 1335
512 사북탄광, 길택 선생 [레벨:100]정용섭 2021-04-26 2054
511 행복? [레벨:100]정용섭 2021-04-13 3752
510 알릴레오 북's file [4] [레벨:100]정용섭 2021-03-28 2531
» 나무가 흔들리는 것은 [레벨:100]정용섭 2020-08-08 1755
508 마가복음을 읽는다(저자 정용섭, 출판사 홍성사) 2권을 읽고 [2] [레벨:2]우리세아아빠 2019-11-17 1972
507 마가복음을 읽는다(저자 정용섭, 출판사 홍성사) 1권을 읽고 [1] [레벨:2]우리세아아빠 2019-11-11 2496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