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토기장이의 집, 서와 두번째 책을 출간하다

조회 수 441 추천 수 0 2021.07.06 17:46:39
관련링크 :  

서와의 두번째 책 출간소식

전국적으로 비가 많이 왔습니다.
비 피해는 없으신지요?
더 큰 피해가 없어야 하는데 걱정입니다.


토기장이의 집 소식을 전합니다.
서와(김예슬)가
두 번째 책을 출간하게 되어 소식을 전합니다.

책 제목은 『나를 찾는 여행 쫌 아는 10대』입니다.
홈스쿨러로 자란 서와에게 출판사에서
'나를 찾는 여행'이라는 키워드로
글을 써 달라는 제안을 받았습니다.
글과 그림 모두 서와가 쓰고 그렸습니다.

자기다움을 찾기 어려운 현실에서
나를 찾아가는 나만의 여행을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청소년, 청년들에게 적극 권하고 싶은 책입니다.

청년농부로 매일매일 나답게 살기위해
분투하며 살아가는 서와에게
더 많은 격려와 응원을 부탁드립니다.


여행 쫌 아는 십대-서와.jpg

내가 어릴 때부터 부모님이 한결같이 하시던 말씀이 있다.

“가장 너답게 살렴. 그거면 충분해.”

‘내가 나지, 남인가?’ 하고 생각했던 때에는 참 쉬운 말이었다.

하지만 청소년이 되어 삶의 방향을 고민하기 시작하면서

그 말이 어려워졌다.

특별하게도, 훌륭하게도 아니고 ‘나답게’ 사는 게 뭘까?

‘훌륭한’ 것이 보기가 있는 객관식 문제라면,

‘나다운’ 것은 스스로 생각하고 부딪히며 답을 찾아야 하는 주관식 문제였다.

_<나다운 게 뭘까?> 중에서


여행쫌 홍보2.jpg

나는 어릴 때부터 무언가 선택할 때, 생각이 많다.

그래서 오래 머뭇거리지만 한번 선택한 것은

내 힘이 닿는 만큼은 끝까지 해내려고 애썼다.

그렇게 나는 고민 끝에 ‘누가 300일씩이나 여행을 하겠어?’라고

생각하던 공감버스에 올라탔다.

출발하던 날, 아빠는 내게 말씀하셨다.

“여행하면서 많은 사람의 삶을 만나게 될 거야.

그 만남 가운데 네 가슴을 뛰게 하는 일이 무엇인지,

어떤 사람이 될지 충분히 고민할 수 있으면 좋겠어.

300일 동안 그 시간을 마음껏 누리고 오렴. 잘 다녀와.”

_<공감유랑> 중에서


여행쫌 홍보3.jpg

내가 바라는 삶을 찾아가는 여행은 밥상을 차리는 것에서부터 시작되었다.

친구들과 길 위에서 밥을 지어 먹으며 많은 길을 걸었고,

지금은 밭에 다녀와 식구들과 나누어 먹을 밥상을 차리고 있다.

산골 마을에 산 지 여덟 해가 되었는데,

시장 대신 밭에서 장을 보고 밥상을 차리는 일이 여전히 좋다.

밭에서 당근을 쏙 뽑아낼 때, 똑똑똑 고추를 딸 때 마음이 뛴다.

이제는 밥상에 내 이야기가,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한 이야기가 담기고 있다.

_<밤하늘 별처럼 가득한> 중에서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1.07.06 20:31:05
*.182.156.39

와, 대단하네요.

토기장이 님의 첫째 딸이 앞으로 어떤 삶의 궤적을 보일지

기대가 큽니다.

실제 자신의 삶과 생각이 그대로 묻어 있는 저 책이

많은 청소년들에게 필독서가 되기를 바랍니다.

[레벨:27]모모

2021.07.06 21:55:37
*.39.141.22

와, 서와 청년이 그림도 잘 그리는군요.
지난번 시집 <생강밭에서 놀다가 해가 진다>
감명깊게 잘 읽었는데 이번 책도 기대가됩니다. 서와 청년의 나를 찾는 여행길을 응원합니다
profile

[레벨:41]웃겨

2021.07.07 21:36:12
*.206.124.76

이렇게 주체적으로 사는 따님이 있다니...멋지네요!  

이런 젊은이들이 농촌에 많아진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profile

[레벨:13]합덕구세군

2021.07.08 07:54:34
*.150.168.190

글도 좋지만 그림이 정말 탁월합니다. 낭만 농부에 딱 어울리네요. 내 자녀도 농부가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 절로 생기는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98 나만의 산티아고길 지리산 둘레길 2차 file [2] [레벨:39]새하늘 2021-10-20 191
7697 마음을 힐링하는 그냥 그렇고 그런 글 file [3] [레벨:26]최용우 2021-10-07 231
7696 신간안내, 캐서린 켈러 <묵시적 종말에 맞서서: 기후... file [2] [레벨:15]흰구름 2021-10-07 217
7695 샘터교회 2번째방문 [2] [레벨:2]함께 2021-10-04 287
7694 나만의 산티아고길은 막걸리 순례길 1차 file [2] [레벨:39]새하늘 2021-10-03 249
7693 곧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1] [레벨:2]함께 2021-09-24 263
7692 말벌 외 file [5] [레벨:100]정용섭 2021-09-01 576
7691 고목선(枯木禪) [2] [레벨:20]브니엘남 2021-09-01 328
7690 모심14탄 종말 너머 희망으로! (이신건박사님을 모시고) file [2] [레벨:39]새하늘 2021-08-22 424
7689 [사는 이야기] 두물머리 가족여행 file [1] [레벨:26]최용우 2021-08-17 293
7688 성경은 시로 읽어야 한다. [2] [레벨:20]브니엘남 2021-08-13 515
7687 인도 펀잡의 루디아나 방문 [4] [레벨:25]사띠아 2021-08-02 588
7686 신간안내 <생태해방신학: 구원과 정치적 생태론> [2] [레벨:15]흰구름 2021-07-19 544
» 토기장이의 집, 서와 두번째 책을 출간하다 [4] [레벨:17]카르디아 2021-07-06 441
7684 "우리가 죽게 되었습니다"(마가 4:38) -- 0.3도 상승... [레벨:15]흰구름 2021-06-21 474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