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예수님이 존댓말을 하시는 <쉬운말성경>

조회 수 559 추천 수 0 2022.05.31 19:20:44
관련링크 :  
<공동번역성경>과 <새번역성경>처럼 현대 한국어로 번역된 다른 성경들 중에서
예수님이 존댓말을 하시는 <쉬운말성경>이 있습니다. 성서원에서 출간했습니다.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말씀하시는 것은 ‘하라’의 낮춤체로, 일반 대중들에게 하시는말씀은
‘하시오’ 또는 ‘하십시오’ 등의 높임체로 번역했습니다.
여러분은 예수님이 사람들에게 존댓말로 말씀하신다는 것을 상상하실 때
어떤 느낌이 드시나요? ^^ 한국 교회는 워낙 보수적인 분위기여서
<쉬운말성경>의 이런 번역에 대해 강한 거부감을 표시하는군요.
예수님은 하나님의 아들이신데 사람들에게 존댓말을 하신다는 게
말이 되느냐는 논리이지요.
저는 개인적으로 이런 번역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예수님이 세상에 사람으로 오셨고 우리와 똑같은 사람으로 사셨죠.
그런 분이 아무에게나 무례하게 반말을 하신다는 건 상식에 맞지 않고
우리나라 정서를 고려해 볼 때도 존댓말로 말씀하시는 게
아무래도 좋게 들리죠. 더군다나 예수님은 온유하고 겸손하신 분이니
예수님의 성품을 생각해 보더라도 반말로 말씀하시는 것으로
번역하는 것보다는 존댓말로 말씀하시는 것으로 번역하는 게
더 좋아 보입니다.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비기독교인들 그리고 다음 세대를 이끌어갈
어린이, 청소년, 청년들 입장에서는 <쉬운말성경>의 복음서 부분을 펼쳐서
예수님이 존댓말로 하시는 말씀을 읽을 때 더 큰 ‘은혜’를 받을 것 같습니다.
<쉬운말성경>에서 예수님이 존댓말로 말씀하신 부분들을 몇 구절 소개해 드립니다.
1. 마태복음 5장 13절
여러분은 세상의 소금입니다. 소금이 짠맛을 잃어버린다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쓸모없이 버려져 사람들에게 다만 짓밟히게 될 뿐입니다.
2. 마태복음 6장 33~34절
여러분은 무엇보다 먼저 하나님의 나라와 하나님의 의를 추구하십시오.
그리하면, 이 모든 것들을 여러분에게 덤으로 더해 주실 것입니다.
그러므로 여러분은 내일 일을 오늘 걱정하지 마십시오.
내일 일은 내일에 맡겨둘 것이요, 오늘의 괴로움은 그 날에 겪는 것으로 충분합니다.
3. 마태복음 7장 12절
여러분은 남에게 대접받기를 바라는 대로 먼저 남을 대접하도록 하십시오.
이것이 바로 율법의 가르침이고 예언서의 본뜻입니다.
4. 마태복음 7장 21절
나더러 “주님! 주님!” 하고 부르는 사람이라고 해서 다 하늘나라에
들어갈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을 행하는
사람이라야 들어갈 수 있습니다.
5. 누가복음 9장 24절
누구든지 나를 위해 자기 목숨을 버리는 자는 구원을 받을 것이지만,
자기 목숨을 보존하려는 사람은 그 목숨을 잃고 말 것입니다.
6. 누가복음 15장 7절
내가 진정으로 당신들에게 말하겠소. 이와 같이 하늘나라에서는
회개할 필요가 없는 의인 아흔아홉 명보다 회개하는 죄인 한 사람을 두고 더욱 기뻐한다오.
7. 요한복음 3장 16절
진실로 그렇소. 하나님께서는 세상을 극진히 사랑하셔서 외아들을 보내 주셨소.
그것은 누구든지 그 아들을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려는 것이오.
8. 요한복음 4장 24절
하나님께서는 영이시오. 그러므로 하나님을 예배하는 자들은 영과 진리로 예배를 드려야 하오.
9. 요한복음 8장 32절
그러면 여러분은 진리를 알게 될 것이고 진리가 여러분을 자유롭게 할 것입니다.
10. 요한복음 18장 37절
빌라도가 또 물었다. “그러면 네가 왕이란 말이냐?”
예수께서 말씀하셨다. “그렇소. 당신의 말대로 나는 왕이오.
사실 나는 진리를 증거하기 위해 태어났고 그 일을 하려고 이 세상에 왔소.
그러므로 누구든지 진리 편에 서 있는 사람들은 모두 내 말을 듣소.”

profile

[레벨:26]최용우

2022.06.15 12:00:25
*.166.148.64

이현주 목사님이 오래전에 개인적으로 번역한  성경도 '하오체'를 사용한 성경인데 그 영향으로 저도 오래전부터 개인적으로 '믿음성경'이라는 이름을 붙여서 성경을 한절씩 그냥 제 말로 번역해 봅니다. 저도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명령체'로 말씀하실분이 아니라는 생각에 '하오체'로 바꾸어서 씁니다.

대한성서공회에서 미래의 청소년들에 맞춰 '하오체'성경을 번역했는데 신약이 먼저 나왔다고 합니다. 당연히 한국 교회에서는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지요. 안타까운 일입니다.


1.(개정)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니 소금이 만일 그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짜게 하리요 후에는 아무 쓸 데 없어 다만 밖에 버려져 사람에게 밟힐 뿐이니라

2.(개역)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니 소금이 만일 그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짜게 하리요 후에는 아무 쓸데없어 다만 밖에 버리워 사람에게 밟힐 뿐이니라

3.(바른)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다. 만일 소금이 그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짜게 하겠느냐? 그것은 더 이상 아무 쓸모가 없으므로 밖에 버려져 사람들에게 짓밟힐 뿐이다

4.(표준)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다. 소금이 짠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그 짠 맛을 되찾게 하겠느냐? 짠 맛을 잃은 소금은 아무데도 쓸 데가 없으므로, 바깥에 내버려서 사람들이 짓밟을 뿐이다.

5.(킹제) 너희는 땅의 소금이라. 그러나 그 소금이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짜게 하리요? 쓸모없어진 소금은 밖에 내어버려져 사람들의 발에 밟힐 뿐이니라.

6.(쉬운)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다. 만일 소금이 그 맛을 잃으면, 다시 짠맛을 가질 수 있겠느냐? 아무 쓸모가 없게 되어 밖에 버려져 사람들에게 밟힐 뿐이다.

7.(우리) 너희는 이 땅의 소금이다. 그러나 만일 소금이 짠맛을 잃어버리면 어떻게 다시 짜게 되겠느냐? 아무 데도 쓸 데가 없어 바깥에 버려지고 사람들이 짓밟게 될 것이다.

8.(현어) 너희는 세상을 맛있게 만드는 소금이다. 그런데 만일 너희가 그 맛을 잃어버린다면 어떤 일이 생기겠느냐? 너희는 아무데도 쓸모 없게 되어 밖에 버려져 사람들에게 짓밟히게 될 뿐이다.

9.(현대)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다. 그런데 소금이 그 맛을 잃으면 어떻게 다시 짜게 할 수 있겠느냐? 그런 것은 아무 쓸모가 없어 밖에 버려져 사람들에게 짓밟힐 뿐이다.

10.(공동)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다. 만일 소금이 짠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다시 짜게 만들겠느냐? 그런 소금은 아무데도 쓸 데 없어 밖에 내버려 사람들에게 짓밟힐 따름이다.

11.(가톨)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다. 그러나 소금이 제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다시 짜게 할 수 있겠느냐? 아무 쓸모가 없으니 밖에 버려져 사람들에게 짓밟힐 따름이다.

12.(메시) 너희가 여기 있는 이유를 말해주겠다. 너희는 소금을 쳐서 이 땅에 하나님의 맛을 드러내라고 여기 있는 것이다. 너희가 짠맛을 잃으면, 사람들이 어떻게 경건의 맛을 알겠느냐? 너희가 쓸모없어지면 결국 쓰레기통에 버려질 것이다.

13.(조선)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다. 만일 소금이 짠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다시 짜게 만들겠느냐? 그런 소금은 아무데도 쓸 데가 없어서 밖에 내버려 사람들에게 짓밟힐 것이다.

14.(성경) 그대들은 세상의 소금이오. 소금이 짠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다시 짜게 하겠소? 쓸모없이 되어 밖에 버려지면 사람들에게 짓밟힐 뿐이오.

15.(믿음) 그대들은 세상의 소금이외다. 만약 소금이 짠맛을 잃으면 쓸모없으니 밖에 내버리지 않겠소? 그러면 사람들이 지나다니며 짓밟을 것이오.

------------------------------

1.(개정) 개역개정성경 /대한성서공회

2.(개역) 개역한글성경/대한성서공회

3.(바른) 바른성경 /대한성경공회

4.(표준) 표준새번역 성경/대한성서공회

5.(킹제) 킹제임스성경 /말씀보존학회

6.(쉬운) 쉬운성경 /아가페

7.(우리) 우리말성경 /두란노

8.(현어) 현대어성경 /성서원

9.(현대) 현대인의성경 /생명의말씀사

10.(공동) 공동번역성경 /대한성서공회

11.(가톨) 가톨릭성경 /한국천주교주교회의

12.(메시) 메시지성경 /유진피터슨 복있는사람

13.(조선) 조선어성경 /조선기독교연맹

14.(성경) 성경 /이현주 번역

15.(믿음) 믿음성경/최용우개인역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761 여러 가지 교회 전통이 생긴 유래의 요약 new [레벨:14]신학공부 2022-10-05 79
7760 서울샘터교회 예배드리러 오세요! file [레벨:25]은빛그림자 2022-10-02 170
7759 목사님 숙제합니다~ [4] [레벨:1]comgir(최상호) 2022-09-29 276
7758 토기장이의 집 소식을 전합니다. file [4] [레벨:17]카르디아 2022-09-02 406
7757 (발췌문) "믿기만 하면 다 된다고?" [레벨:14]신학공부 2022-08-04 426
7756 성경번역은 직역이 좋은가? 의역이 좋은가? [레벨:14]신학공부 2022-07-25 346
7755 바다로 간 다비아 file [9] [레벨:39]새하늘 2022-07-11 877
7754 하나님 이름으로 혐오하지 말라: 21세기를 위한 창세기 file [1] [레벨:15]흰구름 2022-06-29 526
7753 이길용 교수님의 루터 특강 후기 file [3] [레벨:25]은빛그림자 2022-06-27 528
7752 저희 어머니께서 암 수술을 받으십니다 [6] [레벨:14]신학공부 2022-06-25 658
7751 공부의 10단계 [레벨:21]브니엘남 2022-06-23 649
7750 이길용 교수와 함께하는 "루터 이야기" 신학 특강 안내 file [3] [레벨:25]은빛그림자 2022-06-19 554
7749 [시시한 이야기] 풍요로운 감옥 file [1] [레벨:26]최용우 2022-06-15 503
7748 서울샘터교회에서 공유예배당을 찾습니다. [1] [레벨:25]은빛그림자 2022-06-03 913
» 예수님이 존댓말을 하시는 <쉬운말성경> [1] [레벨:14]신학공부 2022-05-31 559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