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을 위한 책갈피입니다. 나누고 싶은 책 내용이나 소개하고 싶은 글들은 이곳에 올려주세요~

제목이 길지요. 제가 엊그제 어느 분 댓글에 언급했던

한수산의 <까마귀1~5>가 단순히 나가사키 원폭만을

다룬 책이 아니라는 것을 앞 몇 페이지, 후기 등을 읽으며

알게 되었습니다. 올해(2015년)가  히로시마(8월6일), 나가사키(8월9일)에

원폭이 투하된 지 70주년이라네요(수정).  나가사키에서 20여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있는 하시마 섬을 배경으로 한 이 소설이 갑자기

무거워졌습니다.

지난 7월 초 유네스코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 말이 많았던

섬이 바로 이 하시마섬입니다. 작가 한수산이 80년대 초, 필화사건으로

고초를 겪은 후 한국을 떠나 일본에 약 10여년 머물렀던 걸로

알고 있는데  이후 2003년에 <까마귀>라는 장편 소설을 내놓았습니다.

일본에서는  <군함도>라는 제목으로 출판이 되었고

선전하였다는 얘기가 있습니다.

이 소설이 많이 알려지진 않았네요. 아마도 한수산이 문제작을

많이 내는 작가는 아니었었기 때문 아닌가 합니다.

물론 <부초>외에 훌륭한 단편도 많이 썼지요..

앞부분 조금 읽었는데 문장도 아주 좋습니다. 이 여름에

<까마귀>와 싸워보려합니다. 제가 갑자기 급흥분하여

글 올립니다. 아래 링크한 곳에 자세한 소개가 있네요.

 

한수산 까마귀.jpg

 

 

한수산.jpg

 

 

한수산 다큐 장편소설 ‘까마귀’의 배경

http://cafe.daum.net/ghyU1101/WVuW/15?q=%C7%D1%BC%F6%BB%EA%20%B4%D9%C5%A5%20%C0%E5%C6%ED%BC%D2%BC%B3&re=1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15.08.07 22:59:45

읽고 난 뒤에

형편이 어떤지 모르겠지만

새예배처소 책장에 잠시라도 비치해놓으실 수 있다면

저도 한번 읽어보고 싶습니다.

profile

[레벨:18]여름비

2015.08.08 05:09:22

네, 가능한 빨리 읽고 그렇게 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 까마귀, 한수산 필화사건 이후 일본생활, 나가사키, 원폭, 군함도, 하시마섬,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file [2] [레벨:18]여름비 2015-08-07 41409
520 프리메이슨의 무차별 공격을 받고 있는 한국 교회들 [1] [레벨:14]저별과 달 2010-03-05 24322
519 JULY 7 세월이 약이라는 말의 진정한 의미 [레벨:28]첫날처럼 2010-07-06 16405
518 하르낙과 바르트의 논쟁: 편지교환 [6] [레벨:9]용남군 2010-04-25 11386
517 카톨릭 관상기도, 레노바레라는 이름으로 위장 침투 [1] [레벨:14]저별과 달 2010-03-05 9470
516 부자와 거지 나사로의 이야기 [레벨:14]저별과 달 2010-06-18 9073
515 실존주의 신학 (實存主義神學, Existential Theology) [8] [1] [레벨:14]저별과 달 2010-03-20 8487
514 Conclusion- 후기 [1] [레벨:43]웃겨 2015-08-03 8413
513 값싼 은혜, 값비싼 은혜 디트리히 본 회퍼 [레벨:17]바우로 2011-03-06 8309
512 위도일손(爲道日損) [2] [1] [레벨:33]달팽이 2011-03-19 7870
511 군자삼변(君子三變) [1] [레벨:33]달팽이 2011-03-24 6746
510 분노하라 「스테판 에셀」- 서평 [1] [레벨:20]떡진머리 2011-08-15 6731
509 신부님의 부활강론 [레벨:28]정성훈 2010-01-15 5411
508 에크하르트의 "선"에 대한 언급 [1] [레벨:28]첫날처럼 2009-12-15 5293
507 JANUARY 3 새처럼 상처받기 쉬운 [3] [1] [레벨:28]첫날처럼 2010-01-03 5126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