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을 위한 책갈피입니다. 나누고 싶은 책 내용이나 소개하고 싶은 글들은 이곳에 올려주세요~

NOVEMBER 30 영적인 몸

조회 수 2253 추천 수 0 2010.11.30 13:05:03
NOVEMBER 30


Spiritual Bodies


In the resurrection we will have spiritual bodies.


Our natural bodies came from Adam, our spiritual bodies come from Christ.


Christ is the second Adam, offering us new bodies not subject to destruction.


As Paul says, "As we have borne the likeness of the earthly man [Adam], so we shall bear the likeness of the heavenly one [Christ]" (1 Corinthians 15:49).


Our spiritual bodies are Christ-like bodies.


Jesus came to share with us the life in our mortal bodies so that we would also be able to share in his spiritual body.


"Mere human nature," Paul says, "cannot inherit the kingdom of God" (1 Corinthians 15:50).


Jesus came to dress our perishable nature with imperishability and our mortal nature with immortality (see 1 Corinthians 15:53)


Thus, it is in the body that our spiritual life finds its fullest manifestation.


영적인 몸


부활하게 되면 우리는 영적인 몸을 지니게 됩니다.


우리의 자연적인 몸은 아담으로부터 왔고, 우리의 영적인 몸은 그리스도로부터 옵니다.

그리스도는 두 번째 아담이며, 우리에게 파괴되지 않는 새로운 몸을 주십니다.


바울이 말하는 것처럼 "우리는 땅의 사람, 즉 아담의 형상을 지닌 것처럼, 또한 하늘의 사람, 즉 그리스도의 형상을 지니게 될 것입니다"(고린도전서 15:49).


우리의 영적인 몸은 그리스도와 같은 몸입니다.


예수께서는 죽을 몸의 생명을 우리와 함께 나누시려고 오신 것은 또한 그의 영적인 몸을 우리와 나눌 수 있기 위해서 입니다.


바울은 "순수한 인간적인 본성은 하나님의 나라를 상속받지 못합니다"라고 말합니다(고린도전서 15:50).


예수께서 오신 것은 우리의 소멸될 본성에다 소멸되지 않는 것을 덧입히고, 우리의 썩어 없어질 본성에다 썩어 없어지지 않는 것을 입히시기 위해서입니다. (고전 15:53 참고)


그러므로, 영적인 생명은 ‘몸을 통해서’ 완연히 그 모습을 드러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6 마크 놀 <복음주의 지성의 스캔들>서평-양희송님의 글 발췌 [레벨:17]바우로 2010-12-10 4568
385 DECEMBER 9 자연과 형제자매 되기 [1] [레벨:28]첫날처럼 2010-12-09 2248
384 이대로 가면 한국교회는 죽는다. [레벨:17]바우로 2010-12-08 3058
383 DECEMBER 8 모든 피조물이 새롭게 됨 [1] [레벨:28]첫날처럼 2010-12-08 2165
382 DECEMBER 7 영원한 생명으로 회복됨 [2] [레벨:28]첫날처럼 2010-12-07 2184
381 DECEMBER 6 시간에 얽매이지 않는 하나님의 시간 [레벨:28]첫날처럼 2010-12-06 2673
380 DECEMBER 5 죽음을 허락하기 [1] [레벨:28]첫날처럼 2010-12-06 2318
379 DECEMBER 4 우리 속에 있는 영원한 생명을 살찌움 [레벨:28]첫날처럼 2010-12-04 2348
378 DECEMBER 3 죽음, 새로 태어남 [1] [레벨:28]첫날처럼 2010-12-03 2237
377 DECEMBER 2 생명이 처한 진퇴양난적 상황 [1] [레벨:28]첫날처럼 2010-12-02 3146
376 DECEMBER 1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만남 [1] [레벨:28]첫날처럼 2010-12-01 3502
» NOVEMBER 30 영적인 몸 [레벨:28]첫날처럼 2010-11-30 2253
374 NOVEMBER 29 우리의 삶, 씨를 심는 시간 [3] [레벨:28]첫날처럼 2010-11-29 2526
373 NOVEMBER 28 우리들의 죽을 몸, 바로 부활의 씨 [1] [레벨:28]첫날처럼 2010-11-29 2463
372 NOVEMBER 27 몸에 대해 존경심과 경외감을 가지기 [1] [레벨:28]첫날처럼 2010-11-26 2579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