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을 위한 책갈피입니다. 나누고 싶은 책 내용이나 소개하고 싶은 글들은 이곳에 올려주세요~

위도일손(爲道日損)

조회 수 7463 추천 수 0 2011.03.19 22:07:54

날마다 비우는 것이 도를 닦는 방법이다

 

위도일손(爲道日損)- 도덕경(道德經)

 

채우는 것만큼 어려운 것이 비우는 일이라고 합니다. 어쩌면 비우고 버리는 것이 채우고 쌓는 것보다 더 어려울 수 있습니다. 노자 <도덕경>48장엔 배움과 도에 대하여 이렇게 말합니다. ‘배움(學)의 목표는 날마다 새로운 것을 채우는 것이다. 도(道)의 목표는 날마다 이미 가지고 있는 것을 버리는 것이다.’ 날마다 버리는 것(日損), 이것이 진정 도를 행하는 방법이라는 것입니다. 노자의 ‘버림의 미학’은 기존의 채움의 사회질서에 대한 새로운 가치의 혁신이었습니다. 노자가 살던 시대의 사람들이 추구했던 것은 창고를 채우고, 땅을 넓히고, 지위를 높이고, 권력을 높이기 위한 ‘채움’의 무한경쟁 이었습니다.

 

오늘날 우리가 사는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 날카로운 무기를 만들고, 영토를 서로 차지하기 위해 피 흘리는 전쟁이 일상화되던 시절, 노자는 ‘날마다 비우라’고 하는 새로운 가치의 혁신을 역설합니다. 노자는 ‘비움’의 결과를 이렇게 말합니다. ‘버리고 또 버리다 보면 끝내는 무위의 지경에 이르게 될 것이다.’ 무위(無爲)의 푸른바다! 이것이야말로 노자가 항해하며 꿈꾸던 위대한 푸른 바다, 블루 오션이었던 것입니다.

 

당시 모든 지도자들이 강요하고, 명령하고, 간섭해서 조직을 이끄는 것이 가장 위대한 리더십이라고 생각할 때 노자는 지도자의 무의의 리더십이야말로 남들이 전혀 경험하지 못한 최고의 효과를 낼 수 있는 가치의 혁신이라고 생각한 것입니다.

 

爲學日益, 爲道日損

위학일익 위도일손

배움은 날마다 채우는 것이다.

 도를 닦는 것은 날마다 비우는 것이다.

 

내가 가진 고집과 편견을 비우고, 내가 이룬 부와 명예를 나누고, 내가 쌓은 성공에서 한 발짝 물러나는 것이 채우고 쌓는 일보다 위대 할 수 있다는 화두가 가슴에 와 닿습니다. 비운다는 것은 정말 쉽지 않은 일입니다. 그러나 배운 사람만이 버릴 자격도 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배우지 않고서는 버릴 수 있는 지식도 없습니다.

 

 

열심히 산 사람만이 날마다 비울 수 있는 자격이 있습니다.

 

爲     道       日          損

할 위 길 도 날 일 덜어버릴 손

 

*출처 :3분고전 박재희 좋은씨앗  p42-43

profile
지리산 옹달샘  - 달팽이

profile

[레벨:14]저별과 달

2011.03.19 23:12:50

爲學日損, 爲道日損

위학일손 위도일손

배움은 날마다 채우는 것이다.

 도를 닦는 것은 날마다 비우는 것이다.

 

노자는 진정한 도인이로군요..

profile

[레벨:33]달팽이

2011.03.20 07:54:55

저별과 달님,

爲學日損이 아니고, 爲學日益입니다.

제가 잘못 타이핑 했네요.ㅎㅎ

 

비가 오네요.

오늘 신령과 정성으로 예배하는 복된 날 되길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나는 배웠다.. [2]

분노하라 「스테판 에셀」- 서평 [1]

잘나가는 목사의 성장주의적 목회는 '신성 모독'

(발췌)개 키아요.개주소!

한국 개신교회의 비판적 자기성찰: 4가지 유형적 예수像의 전일성 회복의 과제

3분고전-사소주의(事小主義) [1]

군자삼변(君子三變) [1]

위기와 격랑의 소용돌이 속에서, 하나님 중심의 신앙으로 돌아오라 [1]

위도일손(爲道日損) [2] [1]

교부들의 재물론

오미구상(五味口爽)

황하의 신(神), 하백(河伯)의 깨닫음 [2]

값싼 은혜, 값비싼 은혜 디트리히 본 회퍼

예수는 무명인으로 다가와서 따름을 명하신다.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