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1:1-30

조회 수 1296 추천 수 0 2012.03.03 00:03:54

11장

 

세례 요한의 질문

11 1 예수가 열두 제자들에게 이런 명령을 다 마치고, 그들의 도시에서 가르치고 설교하기 위해서 거기서 길을 더 가게 되었다. 2 요한이 감옥에서 그리스도에 관한 일을 듣고 자기 제자들을 보내 3 이렇게 묻게 했다. 당신이 오실 바로 그분입니까? 아니면 우리가 다른 이를 기다려야 합니까? 4 예수는 그들에게 이렇게 대답했고, 말했다. 요한에게 돌아가서 그대들이 듣고 본 것을 말하라. 5 시각장애인이 보고 걷지 못하던 사람이 걷고, 나병환자가 깨끗해지고, 청각장애인이 듣고, 죽은 자가 살아나며, 가난한 사람에게 복음이 전파된다. 6 나로 인해서 화를 내지 않는 사람은 복이 있다.

 

세례자에 대한 예수의 증언

7 그들이 돌아가자 예수는 사람들에게 요한에 대해서 말하기 시작했다. 여러분은 무엇을 보려고 광야에 나갔습니까? 여러분은 바람에 이리저리 흔들리는 갈대를 보려고 나갔습니까? 8 아니면 여러분은 무엇을 보려고 나갔습니까? 멋진 옷을 입은 사람을 보려고 나갔습니까? 그렇습니다. 멋진 옷을 입은 사람은 왕궁에서 삽니다. 9 여러분은 무엇을 보려고 나갔습니까? 여러분은 선지자를 보려고 나갔습니까? 그렇습니다. 저는 여러분에게 말합니다. 요한은 선지자보다 위대한 사람입니다. 10 말씀에 기록된 그 인물이 바로 요한을 가리킵니다(말 3:1). “보라, 내가 내 사자를 네 앞서 보낼 것이다. 그는 너의 길을 준비할 것이다.” 11 진정으로 내가 여러분에게 말합니다. 여자에게서 태어난 모든 사람들 중에서 세례자 요한보다 더 위대한 인물은 하나도 없습니다. 그러나 가장 작은 사람이라 하더라도 하늘나라에서는 요한보다 더 위대합니다. 12 세례자 요한의 날들로부터 지금까지 하늘나라는 폭력을 견뎌왔습니다. 폭력을 행하는 자가 그 나라를 손아귀에 넣습니다. 13 모든 선지자와 율법은 요한의 날까지만 예언했기 때문입니다. 14 여러분이 그 예언을 받아들인다면 요한은 곧 오리라 한 엘리야입니다. 15 귀 있는 사람은 들으십시오! 16 내가 이 세대 사람들을 누구와 비교해야만 할까요? 시장에 앉아서 다른 친구들을 향해서 이렇게 말하는 아이들과 비교하겠습니다. 17 우리는 너희를 위해서 연주하는데 너희는 춤을 추려고 하지 않는다. 우리는 슬픈 노래를 불렀는데 너희는 울지를 않는다. 18 요한은 와서 먹지도 않고 마시지도 않았습니다. 그러자 사람들은 그를 귀신 들렸다고 말합니다. 19 사람의 아들은 와서 먹고 마셨습니다. 그러자 사람들이 이렇게 말합니다. 보라. 이런 사람은 식탐꾼, 술꾼, 세리와 죄인의 친구가 아닌가! 지혜는 행한 일로 의롭다는 인정을 받습니다.

 

갈릴리를 한탄함

20 예수는 자신이 주로 활동했던 도시들을 책망하기 시작했다. 그 도시들은 회개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21 고라신아, 너에게 화가 있으리! 벳세다야, 너에게 화가 있으리! 너에게 행했던 일들을 두로와 시돈에서 행했다면 그들은 오래 전에 자루와 재에 앉아 회개했었을 것을! 22 내가 그대들에게 말하리라. 심판의 날에 두로와 시돈이 그대들보다 견디기 쉬우리. 23 너 가버나움이여, 너는 하늘까지 높아지려는가? 너는 지옥까지 내려가리라. 너에게 행한 그 일을 소돔에서 행했다면 소돔은 오늘날까지 남아있었으리. 24 내가 그대들에게 말하리라. 심판의 날에 소돔 사람들의 지역이 너보다 견디기 쉬우리.

 

예수의 칭찬과 메시야의 부르심

25 그 때에 예수는 말하기 시작했다. 하늘과 땅의 주이시며 아버지이신 당신을 찬양합니다. 당신은 이것을 지혜롭고 똑똑한 사람에게는 숨기시고 미숙한 사람들에게는 나타내셨습니다. 26 그렇습니다. 아버지. 이것은 당신의 뜻이 이루어진 것입니다. 27 모든 것이 나의 아버지에게서 위임받았습니다. 아버지 외에는 아들을 아는 사람은 하나도 없습니다. 아들 외에는, 그리고 아들이 계시해준 사람 외에는 아버지를 아는 사람은 하나도 없습니다. 28 수고롭고 무거운 짐을 진 모든 사람들은 저에게 오십시오. 제가 여러분을 위로할 것입니다. 29 내 멍에를 메고 저에게 배우십시오. 나는 온유하고 마음이 겸손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여러분의 영혼이 안식을 얻을 것입니다. 30 내 멍에는 부드럽고 내 짐은 가볍기 때문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60 마태복음 21:1-46 2012-03-13 1408
559 마태복음 20:1-34 2012-03-12 1368
558 마태복음 19:1-30 2012-03-12 1225
557 마태복음 18:1-35 2012-03-10 1319
556 마태복음 17:1-27 2012-03-09 1267
555 마태복음 16:1-28 2012-03-08 1299
554 마태복음 15:1-39 2012-03-07 1295
553 마태복음 14:1-36 2012-03-06 1228
552 마태복음 13:31-58 2012-03-06 1482
551 마태복음 13:1-30 2012-03-05 1235
550 마태복음 12:1-50 2012-03-03 1202
» 마태복음 11:1-30 2012-03-03 1296
548 마태복음 10:1-42 2012-03-01 1346
547 마태복음 9:1-38 2012-02-29 1307
546 마태복음 8:1-34 2012-02-28 1362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