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문명의 위기와 기독교의 새로운 대서사

조회 수 315 추천 수 0 2020.07.08 10:37:19
관련링크 : http://historicaljesus.co.kr/xe/pressedbook/483516 

신간안내

 

카이로스 시리즈 01

 

문명의 위기와 기독교의 새로운 대서사


돈 큐핏 지음, 안재형 옮김, 한국기독교연구소, 신국판 166, 2020715, 12,000. 원서 A New Great Story (Polebridge, 2010), ISBN 978-89-97339-56-3 94230, ISBN 978-89-97339-55-6 94230 (세트)

 


입체표지.jpg



1. 책 소개

 

저자는 이 책에서 기독교의 핵심 줄거리인 대서사(Grand Narrative)를 새롭게 제시함으로써 기독교의 진리와 본질을 새롭게 밝혀준다. 아우구스티누스 이후 가톨릭교회와 개신교 정통주의가 된 대서사, 즉 천지창조부터 인류의 타락과 구원, 최후심판과 천년왕국까지의 대서사는 왜 오늘날 설득력을 잃었는지, 그리고 새로운 대서사는 어떤 것인지를 종교 역사의 관점, 특히 직접종교와 중보종교의 순환 역사의 관점에서 해명한다. 문명의 위기를 돌파할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불안과 혼돈에 휩싸인 미래를 선도할 종교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더욱 절실하지만 기독교가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쇠퇴하고 있는 때에, 저자는 이처럼 그 쇠퇴의 신학적 근본 원인을 밝히고 새로운 대서사를 제시한다. 종교는 문명을 이끌어온 매우 진보적인 힘이라고 확신하는 저자는 왜 인간의 이성, 경험, 양심에 호소하는 세속적 인본주의로 기독교를 대체하겠다는 계몽주의적 발상이 실패로 끝났는지를 밝히고, 나아가 과학과 철학, 그리고 최근의 예수 연구에 근거한 새로운 대서사를 제시하면서, 특히 예수의 핵심 메시지가 정말로 무엇인지를 독특하게 설명한다. 문명의 위기에 봉착한 인류에게 저자는 신앙 공동체들이 보여줄 절박한 종교적 비전과 가치들을 밝혀준다. 여러 복합적인 문명사적 위기들이 악화될수록, 기독교의 본질을 회복해야만 개인의 진정한 행복과 사회 변혁, 그리고 문명의 돌파구를 찾는 데 도움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2. 저자와 역자

 

돈 큐핏(1934)은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30년 간 가르치고 은퇴한 급진적인 종교철학자이며 신학자로서 40권의 저서를 발표했다. 떠나보낸 하느님, 예수 정신에 따른 기독교 개혁, , 그 이후등이 번역되었다.

안재형 선생은 홍익대에서 전자계산학 석사, 총신대에서 목회학 석사, 한동대에서 응용언어학+번역학 석사를 받았으며, 세월호 사건을 계기로 기독교 근본주의를 벗어나 균형 잡힌 신앙을 소개하는 작업에 관심을 갖고 있다.

 

3. 목차

 

서론 __ 9

1. “하느님용례 __ 21

2. “세상용례 __ 29

3. 태초에 __ 35

4. 정착하기 __ 45

5. 하느님은 과도기적 대상? __ 57

6. 다른 사람들의 믿음 __ 69

7. 중보종교 __ 77

8. 율법의 종말 __ 89

9. 두 번째 회전 __ 101

10. 두 번째 회전 완성 __ 113

11. 종교적 사고와 인류 만들기 __ 119

12. 신들의 황혼 __ 131

13. 최고선(最高善) __ 141

14. 비난 __ 151

참고문헌 __ 165



4. 이 책을 읽으면서 생각할 질문들

 

기독교가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쇠퇴하는 신학적 근본 원인은 무엇인가?

아우구스티누스 이후 정통주의가 된 기독교 대서사는 왜 문제가 되는가?

사제, 성전, 예배, 경전, , 교리 중심의 중보종교는 왜 흔히 억압적인가?

중보종교와 싸우다 살해된 예수의 종교는 왜 다시 중보종교가 되었는가?

중보종교는 왜 진리 탐구보다 기복주의, 율법주의, 반지성주의가 되는가?

문명전환이 시급한 때에 신앙 공동체가 보여줄 비전과 가치는 무엇인가?

종교는 어떻게 인류 문명을 이끌어온 매우 진보적인 힘으로 작용했는가?

율법으로부터의 해방을 선포한 예수는 어떤 삶과 환희를 보여 주었는가?

중심부에서 참패한 예수는 어떻게 주변부의 루저들에게 희망이 되었는가?

예수의 본래적 가르침은 산상설교 안에서 어떻게 타협되고 왜곡되었는가?

지난 200년 동안의 성서 역사비평학이 놓친 가장 중요한 점은 무엇인가?

죽음 이후의 삶에 희망을 두었던 기독교는 이제 어디에서 희망을 찾는가?

왜 기독교는 공적과 보상 개념으로 예수의 교훈을 이단이라 비난했는가?

왜 개신교는 과거의 지적 다양성과 생기를 잃고 보수적 집단이 되었는가?

상황이 악화될수록 어떻게 희생양 찾기가 아니라 불행의 동반자가 될까?

최근의 역사적 예수 연구는 세계종교 역사에서 어떤 의미를 갖고 있는가?

 

5. 본문 속으로

 

(p. 9) 이 책에서 내가 목표로 삼는 것은 독자들에게 전통적인 라틴 기독교, 서방기독교의 대서사(Grand Narrative)를 대체할 철저히 현대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다. 그 자세한 내용은 차차 설명해 나갈 것이다.

과거의 대서사는 영원 속에서 시작되고 끝나는 모든 것에 대한 거대한 이야기였다. 하느님과 첫 피조물인 천사들로부터 시작해서, 인간의 타락과 구원으로 이어지는 긴 역사를 지나 마지막 심판과 복된 자들의 최종 승리에 이르기까지의 이야기였다.

 

(p. 51) 모든 것은 초자연적인 질서를 통해, 즉 하느님을 통해 배워야 했다. 하느님은 어디서나 앞장서며 길을 보여주셔야 했다. 나는 내 스스로는 아무것도 생각해낼 수 없었다. 내 마음을 밝히기 위해 나는 하느님의 영이나 하느님의 지혜에 호소해야 했다. 나는 혁신할 수 없었다. 하느님만이 혁신했다. 나는 내 스스로의 가치를 만들어낼 수 없었다. 나는 하느님의 뜻을 배워야 했고 거기에 순종해야 했다. 그렇다면 세상은 어떠한가? 세상은 아직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상대적으로 독립적이고, 법의 지배를 받고, 예측 가능한 자연질서가 되지 못했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자연질서는 하느님의 옷자락이며 자연질서에게 명령하는 유일한 원리는 하느님의 말씀과 자신의 약속에 대한 하느님의 신실함이라고 말했다.

 

(pp. 102-03) 내가 설명한 예수 종교(Jesus’ religion)의 흥미롭지만 거의 언급되지 않은 특징 중 하나는 불합리하지 않다는 것이다. 교회 종교(church-religion)의 매우 두드러진 특징 중 하나인 신조(creeds)는 믿을 만한 증거가 없는 경우에도, 더 나아가 명백히 참이 아닌 경우에도 신자들에게 믿음(beliefs)을 요구한다는 점이다. 하지만 예수 종교는 그저 윤리적인 결단으로 부르는 것이다. 예수 종교는 우리가 삶과 동료 인간을 향한 타오르는 사랑에 온 맘으로 우리 자신을 헌신할 것을 요구한다. 그리고 근심이나 박해 같은 것들은 무시하라고 말한다. 하지만 그 종교는 인지하는 것이 아니다(non-cognitive).” 예수 종교는 실제로는 초자연적인 믿음을 요구하지 않는다. 예수 종교는 우리가 지금 삶에서 권위에 복종하는 대가로 죽음 이후 다른 세상의 삶을 약속하지 않는다.

 

(pp. 104-05) 관심의 초점이 삶으로 살아내는 것에서부터 깨어 기다리는 것으로, 예수의 가르침에서부터 예수의 인격(person)으로, 특히 우주적 계급구조 속에서 예수의 높여진 지위로 이미 옮겨졌다. 무엇보다 사도들이 이미 교회의 지배권을 완전히 장악하고 있었다. 사도들이, 그리고 사도들만이 참된 교리를 결정했다. “기독교는 성직자들 사이의 권력투쟁의 산물이며, 권력투쟁은 여전히 기독교의 주요 관심사다. 예수는 시대를 한참 앞서서 청중들이 새로운 세상에서 새로운 유형의 신적/인간적 삶을 선택하기를 바랐다. 하지만 사망 후 20년도 되지 않아서 예수는 과거 청동기시대 유형의 종교, 즉 우리 대부분이 지금까지도 머물고 있는 영적 권세의 종교(a religion of spiritual power)를 다시 소개하기 위한 발판이 되고 말았다. 예수는 우리가 선택하기만 하면 지금 여기에서 정점인 최종 성취를 약속했다. 하지만 새로운 종교인 초기 가톨릭(Ur-Catholicism)은 영원한 행복을 먼 미래로 연기했다. 그리고 이는 대부분에게 죽음 이후의 상상 속 하늘 세상일 뿐인 것으로 판명되곤 했다. 한편 우리는 머리를 조아린 채, 열심히 일하며, 믿으라고 들려주는 이야기를 그대로 믿으며, 어길 경우 받게 될 무거운 처벌 때문에 교회법을 지키며 노예처럼 살아야 한다.

 

(p. 106) 원래 예수의 가르침이라고 내가 주장하는 것과 예수에 의해 설립되고 위임받았다고 주장하는 종교 체제 사이에는 커다란 간극이 있다. 예수는 인생의 최종 목표인 최고선(最高善, the Summum Bonum)은 바로 지금 철저히 태양처럼 사는 것(solar living)이며 태양처럼 사랑하는 것(solar loving)이라고 가르쳤다. 그러나 우리가 얻은 것은 하늘에서도 땅에서도 절대 군주제와 그에 따른 절대 노예제였다. 명령의 사슬이 인간의 머리 위로부터 모든 것의 원동자(Prime Mover)이자 제1 원인(First Cause)에게까지 올라가는 지주(landowner)의 종교이자 온 우주를 군대와 같은 조직으로 보는 법과 권력의 이데올로기였다.

 








[레벨:14]흰구름

2020.07.08 11:00:02
*.65.240.150

편집자주:

중보종교(mediated religion)는 직접종교(immediate religion)의 상대 개념이다. 하느님과 직접 소통한 모세는 직접종교의 대표적 인물이었지만, 그 특별한 종교체험을 사람들과 후대에 전하기 위해 만들어진 은총의 수단들,” 즉 사제들, 안식일, 성전, 예배, , 경전, 절기, 교리 등은 보통 일상화, 제도화, 절대화, 박제화되어 억압적인 종교가 되기 쉽다. 따라서 인간이 하느님과 소통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그 중보적 수단들을 거쳐야 한다고 주장함으로써 중보종교 체제는 직접종교를 가르친 예수를 처형하는 데 앞장섰고, 중세시대 신비가들도 처형했다. 이처럼 예수는 중보종교를 비판하고 반대하다 죽어갔지만,” 예수의 무덤 위에 세워진 기독교는 인류 역사상 가장 거대하고 가장 찬란한 중보종교로 둔갑했다. 이처럼 오랜 세월의 아이러니에서 벗어나게 된 것은 역사적 예수 연구를 통해 직접종교를 받아들이게 된 이후였다. 따라서 제도종교의 성직자들이 은총의 수단들을 절대화할 경우에는 종교가 언제나 사람들을 억압하는 괴물이 될 수 있다. 참조, 돈 큐핏, <예수 정신에 따른 기독교 개혁>, 박상선 김준우 역 (한국기독교연구소, 2006), pp. 43, 193.

[레벨:14]흰구름

2020.07.08 11:01:52
*.65.240.150

편집자주: 기원전 8세기 차축시대(Axial Age)의 시작은 철기(鐵器)문명을 배경으로 한다. 즉 철기문명이 초래한 농지 확장, 제국들의 발전, 직업 군인 제도화, 대규모 전쟁과 학살, 그리고 노예화뿐 아니라 화폐, 사유재산, 이자 도입으로 인한 수탈과 탐욕의 구조화, 전통적 마을 공동체 해체 등 사회적 불의에 대한 포괄적인 대응책을 마련한 것이 차축시대 세계종교의 출현 배경이었다(울리히 두크로 & 프란츠 힌켈라메르트, 한성수 역, 『탐욕이냐 상생이냐』(생태문명연구소, 2018), 28-31, 97-92. 한 사례로, 노자와 공자가 살았던 춘추전국시대는 중국 역사에서 획기적인 변화의 시대였다. 그 시대 이전에는 정전제, 즉 공동체 전체가 토지를 공유하고 경영했지만, 춘추시대 동안에 철기 사용으로 인해 공동체 밖의 삼림을 개간하는 일이 용이하게 되어 공동체를 떠나는 사람들이 증가함으로써 정전제가 무너지고 사적 토지 소유제가 진행되었다. 또한 춘추시대에 화폐가 주조됨으로써 빈부격차가 더욱 심해지기 시작했다. 그 결과 한 무제 시기의 유학자 동중서(기원전 170-120년?)는 “혹자는 토지를 산과 강을 경계로 하여 소유하고 혹자는 입추(立錐)의 여지(餘地)도 없다”는 유명한 말을 남겼다. 김한규, 『동아시아 역사상의 한국』(세창출판사, 2015), 149, 188.

[레벨:17]홍새로

2020.07.10 09:04:04
*.151.83.22

책 소개글을 읽는 것 만으로도 많은 공부가 되네요. 오랜 기간 동안 꾸준히 올려 주시니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62 유튜브-모심6탄 신학수다방 소개합니다. updatefile [레벨:38]새하늘 2020-07-30 100
7661 장자와 거북이 [2] [레벨:18]브니엘남 2020-07-16 284
7660 24년간의 마라톤 file [2] [레벨:24]최용우 2020-07-15 256
» 문명의 위기와 기독교의 새로운 대서사 file [3] [레벨:14]흰구름 2020-07-08 315
7658 유튜브-모심5탄 신학수다방 소개합니다. file [1] [레벨:38]새하늘 2020-06-29 205
7657 놀라운 능력 file [레벨:24]최용우 2020-06-10 413
7656 유대인 예배력에 따른 예수의 의미 마태복음 file [11] [레벨:14]흰구름 2020-06-06 278
7655 유튜브-모심4탄 신학수다방 소개합니다. file [2] [레벨:38]새하늘 2020-05-31 298
7654 file [1] [레벨:24]최용우 2020-05-27 275
7653 생각지도 못했는데 file [1] [레벨:24]최용우 2020-05-22 904
7652 공황장애 진단을 받았습니다 [7] [레벨:13]신학공부 2020-05-20 473
7651 유튜브-모심 3탄 신학수다방 소개합니다. [2] [레벨:38]새하늘 2020-05-19 196
7650 통증과 관련된 좋은 블로그가 있어 소개합니다. [1] [레벨:13]최소화 2020-05-11 326
7649 토기장이의 집 소식을 전합니다 file [4] [레벨:16]카르디아 2020-05-03 430
7648 윤석철 대하장편 <소설 예수> 1-2권 file [3] [레벨:14]흰구름 2020-04-27 417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