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삼위일체와 형제애

조회 수 314 추천 수 1 2019.03.16 08:33:17
관련링크 :  

기독교는 유대교적 유일신을 뛰어넘어 삼위일체 신앙을 정초했지만, 여전히 위계와 독선, 배타성을 지닌 유대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삼위일체의 신(God)은 인격적이며 관계적이며 세계에 소통적이다. 그러나 오늘날 기독교는 개별성과 구별의 정체성을 보존하기에 급급하여 폐쇄적이고 비소통적이다. 기독교를 살리려면 위대한 삼위일체 신앙으로 더 깊숙이 들어가야 한다.

인간도 하나님의 삼위일체 형상을 따라 자유(Liberty), 평등(Equality), 형제애(Fraternity)로 창조되었다. 하지만 근대적 인간은 상호성을 상실하면서 빈곤과 차별의 비극적 현실로 점철되고 있다.
하나님과 인간은 관계 속에 실재하는 존재이다. 관계없는 인격은 존재하지 않는다. 통합성과 하나 됨. 즉, 형제애를 통한 공동체에 인간 존재이유가 있다.

나는 아버지 안에 있고, 아버지는 내안에 있다. 사랑 안에 거하는 자는 하나님 안에 거하고, 하나님이 그 안에 거한다(요일 4:1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82 저스틴 타니스, <트랜스젠더와 기독교 신앙> file [2] [레벨:14]흰구름 2019-05-13 911
7581 이쁜 궁뎅이 -그냥 대충 사는 얘기 file [1] [레벨:25]최용우 2019-05-13 415
7580 바퀴 교체 작업 file [5] [레벨:98]정용섭 2019-05-08 761
7579 [신간] 풍경일기-웃음꽃 피는 날 (최용우 지음) file [1] [레벨:25]최용우 2019-04-30 631
7578 후지와라 낫 file [1] [레벨:98]정용섭 2019-04-26 933
7577 그동안 잘 지내셨는지요? [1] [레벨:8]복서겸파이터 2019-04-25 634
7576 병원 두 탕 & 백무산 file [5] [레벨:98]정용섭 2019-04-23 853
7575 한 가지 궁금한 게 있습니다 [레벨:13]신학공부 2019-04-22 452
7574 말도 안 되는 사랑 file [1] [레벨:25]최용우 2019-04-09 691
7573 봄날의 성령 체험 [4] [레벨:23]은빛그림자 2019-04-03 812
7572 일본인 목사님의 사죄 [레벨:26]캔디 2019-04-01 542
7571 <성령과 트라우마: 죽음과 삶 사이, 성토요일의 성령론> file [레벨:14]흰구름 2019-03-27 363
7570 발품인생 [5] [레벨:9]예베슈 2019-03-23 735
7569 주님의 교회 이재철 목사님 인터뷰 [2] [레벨:40]웃겨 2019-03-22 2400
7568 대~ 충 사는 얘기 [9] [레벨:25]최용우 2019-03-20 679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