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이맘때가 되면 이렇게

조회 수 1541 추천 수 0 2022.12.31 02:49:08
관련링크 :  
든든한 정목사님 그리고 만나뵙고 싶은 다비안님들! 새해인사 드립니다. 여기에 새해인사드리는 것이 저에게는 떡국먹는 행사같이 되어 버렸습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2023년도 새해 인사
 
내년이 살기 더 어렵다고 한국과 미국에서 이구동성으로 떠들어댑니다. 경기가 풀리든, 경직되든, 아니면 비슷하든지 결국 셋 중 하나일텐데요. 오십 중반을 살아도 내년에 대한 기대는 늘 드라마 다음편을 기다리는 심정과 다를 바가 없어 보이네요. 경제 전문가들의 예견에 노심초사해 왔던 지난 세월이 마치 드라마 작가들의 스토리에 녹락당했다는 느낌처럼 다가오면, 새해를 맞이하는 기분이 아주 식상해집니다. 저만 그런가요?

돈이 원하는 것 만큼 없으면 그만큼 서러운 감정을 느끼는 것은 상대적 빈곤감 때문일 경우가 많겠지요. 주변에 아무리 사람이 많아도 그들로부터 인정을 받지 못하여 외로워지는 것은 존재감에 대한 욕망이 충족되지 않아서 이겠지요. 그러나 주변 상황에 크게 만족한다해도 몸이 아프면 이것만큼 사람을 간절하게 만드는 것도 없지요.

그래서 새해에는 ‘대박’, ‘최애’, ‘넘사벽’ 같은 신조어를 일부러 무시하면서 경제적으로는 서럽지 않을 만큼만, 관계에서는 외롭지 않을 만큼만, 그리고 건강은 크게 아프지 않을 만큼만 적절히 힘조절을하는 것이 오히려 인생 살 맛나게 하는 절묘한 대안일 것도 같습니다.
 
하지만 왠지…… 이렇게 하는 것이 더 어려워 보이네요. ㅎㅎ

아마 이런 새해인사는 처음 받아 보실 거예요. 

“적절한 만큼만 챙기실 수 있는 새로운 힘조절의 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2023년도 새해 인사.jpg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2.12.31 07:14:27
*.181.143.60

와, 저는 사진을 보고

요즘 하두 케이 문화가 세계적 추세라서 

캐나다 대법원 간판에 저런 한글 글귀가 들어 있는 줄 알았습니다.

예배슈 님 다섯 가족 모두 인상이 밝고 좋으시네요.

보기에도 가족간의 우애가 넘쳐납니다.

이렇게 2022년이 끝나는군요.

애쓰셨습니다.

2023년 삶의 아슬아슬한 경계에서도 

하나님의 평화가 풍성히 임하기를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profile

[레벨:10]예베슈

2023.01.14 15:37:29
*.98.139.179

지난 주 정목사님 설교에 큰 은혜를 받음과 동시에 설명할 수 없는 편안한 느낌의 보편성을 느꼈습니다. 그게 무엇인지 더 고민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올 여름엔 가족들 다 데리고 26년 만에 한국방문을 할 계획을 정말 계획만 하고 있습니다. 정말 이루어졌으면 좋겠습니다.   

profile

[레벨:29]캔디

2022.12.31 11:29:24
*.72.247.97

무척이나 반갑습니다.

가족사진 보며 저도 함께 함박웃음 짓습니다.

작년보다 모두들? 성숙해 보이십니다. ㅎㅎ


그러게요...

힘조절하며 사는것이 더 힘들게 뻔하지만

예배슈님이 기원해 주신다니 

시도해 보겠습니다.


새해에도 

가족들께

주님께서 주시는 

평화와 사랑과 기쁨을 

누리시기를 바랍니다.^^*

profile

[레벨:10]예베슈

2023.01.14 15:43:14
*.98.139.179

제가 작년보다 성숙해져 보이나요? ㅎㅎ 사실 코로나 시기에 40파운드(18kg) 감량을 해서 살이 많이 빠졌습니다. 제 인생 마지막 살빼기라 생각하고 8개월 동안 했습니다. 아직 요요현상은 없구요. 올해는 다이어트로 약해진 몸에 근육을 키워 "이소룡" 의 몸매를 만들려고 하는데 기대해주세요.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유튜브 채널 개설 [2]

소소한 일상 file

자본주의와 공산주의를 넘어서

2023년 서울샘터교회 예배 안내 [10]

물러난다는 것

토기장이의 집 곶감을 소개합니다. file [1]

다비아 카운터 file [3]

한국교회 원로의 일침

목사의 기원과 역사(2)

목사의 기원과 역사(1)

바른 설교를 함께 고민하는 공간이 있네요. [1]

이맘때가 되면 이렇게 file [4]

로고 file

다비아 홈페이지가 정상복구 되었습니다 [8]

자작시 - '이별'과 '평등'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