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설교의 현실적 필요성

조회 수 495 추천 수 0 2019.10.17 14:53:55
관련링크 :  

마르틴 루터의 종교개혁으로 인해 일반 기독교 신자들도 성경을 읽을 수 있게 되었다. 21세기 현재 한국 교회도 많은 신자들이 성경을 소유하고 있고 편하고 자유롭게 성경을 읽을 수 있는 상황이다. 이렇게만 본다면 “목회자의 설교라는 게 굳이 필요할까”하는 생각이 든다. 굳이 목회자가 설교할 필요 없이 신자 각 개인마다 성경을 읽고 묵상하고 적용하면 된다고 주장할 수 있다.

그런데 만약 당장 교회에서 설교가 사라진다면 어떻게 될까? 우리가 이 문제도 깊이 생각해 봐야 한다. 설교가 당장 교회에서 사라질 때 신자들이 성경말씀을 제대로 읽고 이해하고 적용하는 일이 가능할 것인지에 대해 고민할 필요가 있다.

신자들의 교육수준이 점점 높아지고 있기는 하지만 신자들 중에는(특히 60대 이상 노년층 신자들)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교육을 많이 받지 못한 사람들도 있다. 여성 노인들 같은 경우에는 어린 시절에 남녀차별로 인해 초등학교도 다니지 못해서 글자를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볼 때 글자를 읽고 쓸 줄 모르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말은 있는데 문자는 없는 민족들도 적지 않다.

글자를 모르는 사람들에게 성경을 읽고 공부하고 묵상하라고 할 수 있나? 그 건 배려가 아니라 폭력이다. 성경도 책이기 때문에 성경을 읽고 공부하려면 글자를 읽을 줄 알아야 하고 어느 정도 기본적인 지식이 갖추어져 있어야 한다. 어려운 형편 때문에 학교를 다니지 못한 사람들, 문자가 없는 민족은 성경읽기와 성경공부가 너무나 부담스러운 일이다.

하나님은 공평하신 분이기 때문에 성경을 읽을 수 있는 사람과 없는 사람, 문자가 있는 민족과 없는 민족 그 모두를 사랑하시고 구원하기를 원하신다. 또한 그 모두가 복음의 진리를 깨닫게 되길 원하신다. 모든 사람들이 복음의 진리를 깨닫고 삶 속에서 실천하도록 하기 위한 가장 현실적인 방법은 설교를 통해서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것이다.

성경지식이 머리 속에 많이 들어있다고 그 사람이 곧 예수를 잘 믿는 사람은 아니다. 성경지식과 신앙은 반비례할 수 있다. 성경을 많이 알지 못해도 설교를 몇 번 듣고 사람이 변화될 수도 있다. 설교란 근본적으로 성경지식을 가르치는 게 아니라 인간을 향한 하나님의 말씀 곧 하나님의 마음을 전달하는 일이다. 그런 점에서 교회에서 설교를 당장 없애 버리는 건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물론 설교자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왜곡하지 말고 바르게 전달해야 하는 건 두말할 필요가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69 황교안, 전광훈 목사 [레벨:2]christ 2019-11-27 1081
7568 염안섭 원장님 강의 (동성애와 에이즈 그리고 영적전쟁) [레벨:2]christ 2019-11-26 604
7567 시덥쟎은 애기들 file [2] [레벨:26]최용우 2019-11-23 969
7566 가을을 노래하는 가곡 17곡 [레벨:13]신학공부 2019-11-08 5122
7565 유시민 알릴레오 [1] [레벨:100]정용섭 2019-11-02 4084
7564 토기장이의 집 생강차를 소개합니다. file [2] [레벨:17]카르디아 2019-10-30 1622
7563 요즘 저는 이러구 삽니다... file [2] [레벨:26]최용우 2019-10-25 813
7562 신간 <가이아와 기독교의 녹색화: 다신론에서 유일신... file [1] [레벨:15]흰구름 2019-10-19 599
» 설교의 현실적 필요성 [레벨:13]신학공부 2019-10-17 495
7560 작은 교회 [1] [레벨:13]신학공부 2019-10-15 657
7559 노벨문학상 file [1] [레벨:26]최용우 2019-10-12 841
7558 청국장 file [1] [레벨:26]최용우 2019-09-30 857
7557 이사 준비하시는 분들 보세요. 10가지 정보라네요 [레벨:2]여호수아1장9절 2019-09-26 842
7556 극약처방! file [4] [레벨:26]최용우 2019-09-18 680
7555 예배와 혐오 설교 [8] [레벨:100]정용섭 2019-09-11 6412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