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너무 앞서간 나의 꿈

조회 수 402 추천 수 1 2020.12.09 07:40:01
관련링크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819번째 쪽지!


□너무 앞서간 나의 꿈


1.저는 <좋은 교회>에 대한 열망이 있어서 딱 한번 교회를 개척해 본 경험이 있습니다. 교회인 것도 아니고 교회가 아닌 것도 아닌 이상한 형태의 교회였습니다. 1999년 9월 5일 안산에 있는 한 작은 빌라 2층 거실에서 <들꽃피는교회>라는 이름으로 지나가던 아이들 두 명 붙잡아 데려다 놓고 개척예배라는 것을 드렸습니다. 제가 앞서가도 너무 앞서간 무모한 도전은 6개월 만에 끝났습니다.
2.저는 <예배당이 없는 교회>를 해보고 싶었습니다. 교인들을 두 가정씩 묶어서 제가 매주 1회 방문하여 집에서 예배를 드리는 형태입니다. 꼭 주일날만 아니라 일주일 내내 교인 가정을 순서대로 돌면서 예배를 드린다면 굳이 예배당이 필요 없을 것 같았습니다. 가정에서 소규모로 예배를 드리면 마치 가정교사처럼 훨씬 깊은 내용을 전달할 수 있고 훨씬 깊이 있는 친교와 중보기도를 할 수 있겠지요. 바로 예루살렘 초대교회의 모임 형태입니다.
3.인터넷이라는 것이 막 생긴 때여서 교인들과의 ‘공동체성’은 인터넷 홈페이지로 가능할 것 같았습니다. 인터넷으로 ‘사이버새벽예배’도 드리고 PC통 하이텔 천리안에서 문자로 예배도 드려보았습니다. 여기저기 다니면서 PC통신 활용법 같은 강의도 했습니다. 수많은 교회의 홈페이지도 만들어 주면서 나름 열심히 했습니다.
4.당시 반응은 “사이버 교회? 그게 어떻게 교회야. 사람들이 모여서 예배를 드려야 교회이지....” 어떤 목사님의 비웃음을 아직도 잊을 수가 없네요.ㅠㅠ 그런데 그때 제가 말한 대로 요즘 교회는 ‘비대면 사이버예배’를 드립니다. 제가 20년을 앞서갔으니 너무 앞서갔죠? 저는 지금 또다시 10년 후, 20년 후의 교회 이야기를 하고 싶어졌습니다. 물론 지금도 별로 큰 반응을 기대하지는 않습니다. ⓒ최용우

 

♥2020.12.9. 기대되는 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IMG_20201209_0001.jpg 20년 전엔 나도 패기가 있었다.

[햇빛일기] 내가 꿈꾸던 교회


한때 ‘들꽃피는교회’를 꿈꾸었었다. 거의 20년 전 이야기다. 그 교회는 예배당과 교인이 없는 불가견교회이다. 그게 뭐야? 머리 되시는 그리스도를 중심으로 택함을 받은 성도들이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어 전 세계 어디서든 함께 예배를 드리는 교회이다.
 20년 전에 인터넷이 막 나오고  PC통신 이라는 것이 대세였을 무렵 나는 안산의 어느 빌라에 살며 매일 아침 PC통신을 통하여 전 세계에서 접속하는 사람들과 사이버 새벽기도를 드렸다. 참여하는 인원도 100명이 넘었다. 요즘 유튜버로 치면 1만명도 넘는 인원이라 할 수 있다. 그 덕분에 마태, 마가복음을 전부 설교할 수 있었다.
매년 11월1-21 전세계 1만3천여 교회가 참여하여 매일 밤 다니엘기도회를 한다. 서울 오륜교회에서 주도한다. 20년 전 내가 꿈꾸던 바로 그 ‘불가견교회’의 모습이 현실이 되어가고 있다. 그때 나의 말을 이해하는 사람은 없었다. 다들 뜬구름 같은 이야기라고 했었다. ⓒ최용우


2000-2005년까지 충북 보은군 회남면 어부동이라는 곳에서 5년동안 들꽃피는교회 예배를 드렸다. 많으면 20명 적으면 우리식구 4명...오가는 사람들과 함께 편하게 모였었다. (그냥 너무 일찍 세상에 나왔다가 찬바람에 쓰러지고 만 교회이다.)

IMG_20201209_0002.jpg


profile

[레벨:99]정용섭

2020.12.09 19:09:08
*.137.91.228

<들꽃피는교회>라, 이름 좋네요.

실험적 교회 구상이 곧 현실이 되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700 흔들리지 않는 나라를 읽고 [2] [레벨:17]카르디아 2021-01-23 455
7699 '흔들리지 않는 나라'를 읽고 [2] [레벨:21]주안 2021-01-22 372
7698 추천 유튜브 파일 [7] [레벨:99]정용섭 2021-01-21 1402
7697 하늘이 열리고 [1] [레벨:19]브니엘남 2021-01-20 267
7696 "흔들리지 않는 나라" 독서 소회... [2] [레벨:12]하늘연어 2021-01-19 349
7695 [흔들리지 않는 나라]를 읽고 - [1] [레벨:6]kgb 2021-01-17 463
7694 2021년은 전혀 얘기치 않은 일로 시작되었다. [3] [레벨:25]최용우 2021-01-16 434
7693 파일, 이미지 첨부 안내 [레벨:24]임마누엘 2021-01-15 1119
7692 춤추며 사는 세상을 기다리며 file [2] [레벨:39]새하늘 2021-01-09 464
7691 성소수자들에 대한 혐오와 교회가 치러야 할 대가 [2] [레벨:14]흰구름 2021-01-06 435
7690 신간 안내 <마르틴 루터, 근대의 문을 연 최후의 중... [2] [레벨:100]이길용 2020-12-29 515
7689 전기장판 고치기 file [레벨:39]새하늘 2020-12-27 1240
7688 빨간목 [5] [레벨:9]예베슈 2020-12-24 880
7687 김어준과 조선일보 [4] [레벨:99]정용섭 2020-12-21 2347
7686 찬단네 이야기2 file [1] [레벨:25]사띠아 2020-12-17 1137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