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듣는 산행

조회 수 458 추천 수 0 2021.05.29 21:13:21
관련링크 :  

20210508.jpg

예수님의 말씀을 듣는 산행


나의 51번째 책이 나왔다. <예수님의 말씀을 듣는 산행> 534쪽(올컬러) 31800원 교보문고 퍼플 발행. 지난 17년 동안 500회의 산행 기록을 1회당 1페이지에 정리했다. 등산을 할 때마다 자료들을 꼼꼼하게 모아놓았었는데 이렇게 책으로 다시 탄생한 것이다.
큰딸이 가족 행사를 하고 그것을 글로 써오라는 방학숙제를 하느라 제1회 가족 등산 행사(?)를 한 것이 17년 동안 이어지면서 500회가 된 것이다. 그때 ‘제1회’라는 숫자를 시작하지 않았더라면 제500회도 없었을 것이다. 무엇이든지 숫자를 붙이면 역사가 된다.
산행 중 동네 뒷산 ‘비학산’에 많이 올랐는데 오를 때마다 시를 한편씩 썼다. 시를 쓰기 위해선 자세히 보아야 한다. 그래서 비학산 만큼은 누구보다도 잘 알게 되었다. 만약 내가 얼덜결에 유명한 시인이라도 된다면 비학산은 ‘영변 약산’처럼 유명해지겠지?

 책구입 클릭!


20210517.jpg

한라산


제504회 듣산은 한라산-백록담(1950m)에 올랐다. 새벽3:30 기상, 호테ㄹ에서 아침식사 4시, 성판악 도착 5:00, 등산 시작 5:20, 백록담 도착 10:00, 정상에서 1시간 정도 오돌오돌 떨다가 일행이 다 올라와 기념사진을 찍고 11:10분부터 하산 시작, 진달래대피소에 도착하여 가지고 간 도시락으로 점심을 먹었다.
걸음이 느린 이상호 목사님 부부가 다 내려올 때까지 진달래대피소에서 기다리다가 비행기 탑승 시간이 촉박하여 먼저 가야 하는 최윤식 목사님과 함께 1:30분 하산 시작, 성판악 도착하니 3:50분이다. 트랭글로 19.66km거리 10시간 30분(휴식 2:30분 포함)걸렸다.
오늘 한라산 등산은 양지 이상호 목사님의 블랙야크 100대 명산 완등 기념으로 팀원들이 미리 준비한 산행이다. 산 정상에서 현수막을 펼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20210518.jpg

해물라면


제주도에 간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므로 한라산 등산을 하고 하루 더 묵고 오기로 했다. 제주도에 사시는 목사님께서 하루에 3만원정도로 저렴하게 세일을 하는 호테ㄹ을 잡아주셨기 때문이다.
우도에 다녀오기로 했다. 비행기 시간에 맞추어 다녀오려고 아침 6시 30분에 호테ㄹ에서 짐을 꾸려 출발을 했다. 우도에 들어가는 8시 첫 배를 탔다. 우도에 도착해서 아침 먹을 식당을 찾았는데 선착장 근처에 문을 연 식당이 1곳 있었다.
텔레비전에서 해물라면을 정말 맛있게 먹는 모습을 하도 많이 보았기 때문에 나는 문어해물라면을 주문했다. 와우! 눈이 번쩍 뜨일 정도로 기대 이상으로 맛있었다. 꽃게, 홍합, 문어등 바닷가답게 해물의 양이 아낌없이 푸짐했다. 육지에서는 절대로 단가를 못 맞출 정도의 퀄리티와 가격이다.


20210519.jpg

 다짐을 깨며


한라산 백록담은 구름으로 휩싸여 마치 이슬비가 내리는 것처럼 몸과 마음을 축축하게 적셨고 체감온도가 영하로 느껴질 만큼 추웠다. 모자가 벗겨져 날아갈 정도로 강풍이 불었다. 사람들은 ‘정상’에 오르고 싶어 하지만 정작 정상에 서면 빨리 내려갈 생각뿐.
나는 평생 우리나라에서 1,2,3위의 산 백두산, 한라산, 지리산은 오르지 않을 계획이었다. 산 좀 오른다고 얼마나 자랑을 해대며 오만방자할지 내가 나를 잘 알기 때문에 그걸 방지하기 위해서 1,2,3위 산을 오르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나 지리산 종주를 하면서 천왕봉에는 올라 버렸고, 이번에 이상호 목사님의 100대명산 완등을 축하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한라산에도 올라버렸다.
그러나 아내와 두 딸들도 몇 번씩 오른 백두산은 나만 못 간 사람이니, 산에 많이 간 거 자랑하지 말고 절대로 산 앞에서는 겸손 또 겸손해야 한다.


20210521.jpg

내 책임


주목나무는 1천미터 이상의 고산지대에 자라는 나무인데 ‘살아서 천년 죽어서 천년’이라는 말이 있을 만큼 오래 사는 나무이다. 한라산 올랐을 때 주목나무와 구상나무가 거의 다 죽어 있었다. 산을 지키던 푸른 병사들이 몰살당한 듯 백골 상태가 되어 나자빠진 모습에 입이 다물어지지 않았다. 아직 1천년을 다 산 것도 아닌 것 같은데 ‘고사(枯死)’한 것 같았다.
특히 ‘크리스마스 트리’로 알려진 구상나무는 우리나라에서만 자라는 나무인데 지구온난화 현상으로 이제 이 지구상에서 사라지려 하고 있는 것이다. 크리스마스 트리도 사라지는 건 아니겠지?
지구의 온도를 올리는 것은 ‘화석연료’라고 한다. 나도 열심히 차를 운전하고 있고 전기를 사용하고 있으니 지구의 온도를 높이는 범인중의 한사람인 것이 분명하다. ⓒ최용우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1.05.31 22:39:53
*.182.156.212

입이 딱 벌어집니다. 500회 산행이라니, 와

그리고 일일이 사진과 단상을 적어서 

이렇게 책으로 담아 엮어내다니, 음

모든 일을 수행하듯이 대하며 사는 분이니

그 누가 최용우 님을 흉내낼 수 있겠어요.

저도 웬지 기분이 좋아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88 성경은 시로 읽어야 한다. [2] [레벨:20]브니엘남 2021-08-13 620
7687 인도 펀잡의 루디아나 방문 [4] [레벨:25]사띠아 2021-08-02 683
7686 신간안내 <생태해방신학: 구원과 정치적 생태론> [2] [레벨:15]흰구름 2021-07-19 636
7685 토기장이의 집, 서와 두번째 책을 출간하다 [4] [레벨:17]카르디아 2021-07-06 499
7684 "우리가 죽게 되었습니다"(마가 4:38) -- 0.3도 상승... [레벨:15]흰구름 2021-06-21 575
7683 모심13탄 심판과 구원 , 유튜브 소개 합니다. file [2] [레벨:39]새하늘 2021-06-19 625
7682 백신 접종 [2] [레벨:100]정용섭 2021-06-16 897
7681 토기장이의 집 양파를 소개합니다. [2] [레벨:17]카르디아 2021-06-15 952
7680 무너짐.... 세워짐... [6] [레벨:12]하늘연어 2021-06-12 623
7679 신정(神政) [1] [레벨:20]브니엘남 2021-06-07 678
7678 신간안내 <에티 힐레숨: 근본적으로 변화된 삶> file [1] [레벨:15]흰구름 2021-06-05 690
» 예수님의 말씀을 듣는 산행 file [1] [레벨:26]최용우 2021-05-29 458
7676 진리, 즉 탈은폐 [1] [레벨:20]브니엘남 2021-05-26 591
7675 하나님의 길과 하나님의 행사 [1] [레벨:20]브니엘남 2021-05-21 595
7674 공황장애 진단 그 후 1년 [6] [레벨:13]신학공부 2021-05-20 968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