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독이 든 성배(聖杯)

조회 수 719 추천 수 0 2020.04.21 12:04:43
관련링크 : http://cyw.pe.kr/xe/998036 

hb6636.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636번째 쪽지!


□독이 든 성배(聖杯)


예수님이 최후의 만찬을 하면서 사용한 포도주잔을 성배(聖杯)라고 합니다. 기독교인들은 최후의 만찬에서 했던 ‘성찬식’을 재현합니다. 그런데 개신교(신교)에서는 예수님이 행하셨던 것과 ‘똑같이’ 재현하지는 않습니다. 성배(聖杯)가 없기 때문입니다. 개신교 성찬식에서 언제부터 성배가 사라진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예수님이 성배를 든 것은 이제 그분의 마지막 때가 되었다는 뜻입니다. 성배를 든다는 것은 이제 십자가에 못 박혀 죽겠다는 결의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흔히 ‘독이 든 성배’라는 표현을 많이 씁니다. 처음에는 언듯 보기에 좋은 것으로 보이지만, 나중에는 문제가 많다는 것을 뜻하는 말입니다. 영광스러운 자리지만 동시에 책임을 져야하는 지위, 활용하기에 따라서는 유용성이 높지만 위험도가 높은 기술 등에 사용합니다.
‘독이 든 성배’라는 말은 세익스피어의 <맥베스Macbeth> 1막 7장 서두에 나옵니다. 맥베스의 부인이 맥베스에게 던컨 왕을 죽일 것을 부추기는 장면으로, 맥베스는 왕위를 ‘독이 든 성배’라고 합니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서 여당인 민주당이 180석의 의석을 차지하고서 표정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저는 지금 민주당이 ‘독이 든 성배’를 들고 좋아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드는 것까지만 해야지 그걸 마시는 순간 켁! 가는 것이죠. 180석을 준 국민들의 마음은 민주당에 대한 ‘기대감’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 기대가 실망으로 바뀌는 순간 마음이 180도 확 도는 것은 순식간입니다.
지금 국민들은 민주당이 잘해서 표를 준 것이 아니라 ‘기대하는 것’이 있어서 ‘일단’ 힘을 실어준 것이라는 사실을 명심하고 성배를 들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죽기 직전'이라는 살벌한 긴장감을 가지라 하고 싶습니다.  ⓒ최용우

 
♥2020.4.21. 튤립이 판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profile

[레벨:98]정용섭

2020.04.21 20:28:57
*.182.156.135

와, 6636번째 쪽지글이에요?

튤립 사진, 마음에 듭니다. 

오는 부활절 셋째 주일의 대구샘터교회 주보 표지 사진으로 삼겠습니다.

올해는 네델란드로 튤립 수출을 못해서 피해가 막심한가봅니다.

오늦 낮 약간 서늘한 봄 햇살을 받으면서 

제 창문앞 단풍나무에 기생하는 진딧물 수백마리를 손으로 잡아 죽였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처럼 나쁜 놈들이에요. ㅎㅎ

profile

[레벨:25]최용우

2020.04.21 20:45:11
*.107.101.180

장모님이 인근 골프장에서 캐다 마당에 심은 튤립이 예쁘게 피어서 한번 찍어봤습니다.

제가 찍은 사진이니 맘대로 사용하셔도 됩니다.^^

[레벨:16]시골뜨기

2020.04.24 06:27:07
*.36.1.100

민주당 180석!

왠지 계란이 수북이 담긴 바구니를 보는 것 같이 좀 불안한 느낌이 듭니다.

우쭐거리지 않고 끝까지 침착하게 잘 하기만 바랄 뿐입니다.

[레벨:19]브니엘남

2020.04.25 05:31:21
*.118.77.81

달도 차면 기우는 법이니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파일, 이미지 첨부 안내 [레벨:24]임마누엘 2021-01-15 148
7675 유튜브-모심9탄 -" 예수의사랑,사랑으로 자유하게" file [1] [레벨:38]새하늘 2020-11-08 321
7674 도라지배즙 좀 사주세요! file [5] [레벨:23]은빛그림자 2020-11-07 468
7673 인물성동이론(人物性同異論) [2] [레벨:19]브니엘남 2020-11-04 1241
7672 꽃들에게 희망을 [1] [레벨:19]브니엘남 2020-10-29 835
7671 새로운 길 [1] [레벨:6]푸른별 2020-10-09 388
7670 스마트폰 - 급구 [레벨:38]새하늘 2020-10-08 276
7669 신간, 오직 사랑으로: 교회를 되살려낸 프란치스코의... file [11] [레벨:14]흰구름 2020-09-23 462
7668 status quo, 즉 현실 유지 경향 [1] [레벨:19]브니엘남 2020-09-22 361
7667 모심8탄 신학수다방 (성공회대 前 총장 이정구신부) file [레벨:38]새하늘 2020-09-07 244
7666 친구 file [5] [레벨:25]최용우 2020-09-02 435
7665 크롬 웹 브라우저 확장 프로그램 소개입니다.^^ [1] [레벨:16]맑은그늘 2020-08-23 349
7664 "하나님의 창조와 구원의 신비"에 맞서 싸울 것인가? [2] [레벨:14]흰구름 2020-08-15 457
7663 유튜브-모심7탄 신학수다방 납량특집 소개합니다 file [레벨:38]새하늘 2020-08-13 764
7662 유튜브-모심6탄 신학수다방(민중신학자 최형묵목사) file [레벨:38]새하늘 2020-07-30 328
7661 장자와 거북이 [2] [레벨:19]브니엘남 2020-07-16 493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