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살아가자.

조회 수 483 추천 수 0 2020.01.05 07:59:12
관련링크 :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살아가자.


사람은
왔다가 가는 존재이다.

왔다가 가는 것은
모든 창조물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모든 창조물은
음양의 출납대사(出納代射)와 오행의 열대사(熱代射)로 왔다가 간다.

오행의 열대사(熱代射)로 인해
생장화수장(生長化收藏: 나고 자라고 변화되고 거두고 저장함)의 기능발현이 일어난다.

음양의 출납대사(出納代射)로 인해
생장장노사(生長壯老死: 나고 자라고 건장해지고 늙고 죽음)의 형체 변화가 일어난다.

기능발현이 계속되다 보면
늙음의 형체 변화가 일어난다.

사람은 세 번 늙는다.
38세와 60세와 78세이다.

38년간 육체적으로 자라고 22년간 정신적으로 성장하고
18년간 영적으로 성숙하고 그 후에 내려놓고 간다.

내 나이 환갑이 지났다.
이순(耳順)이 지났으니 두 번째 늙어 세 번째로 달음질하고 있다.

그러나 사람은
늙어가는 것이 아니라 익어가는 중이다.

그러니 두 번째 늙음의 육십 이후
사람은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살아야 한다.

[레벨:15]베뢰아

2020.01.05 15:39:53
*.76.41.248

저도 비슷한 나이여서인지

오늘이라는 단어가 주는 현존의 느낌때문인지 무척 공감이 됩니다

몇일전 우연히 어떤 책에서 구상 시인의 오늘이라는 시를 읽는 순간에도

알수 없는 깊은 울림이 있어서 휴대폰에 저장해 놨습니다

최근 정목사님의 설교와 강독에서 '하나님나라의 오늘'에 대한 강조 덕분에

늘 생각하고 있던 주제여서 그러나봅니다.

감사의 마음으로 베껴 놓은 시 공유합니다.


오 늘         <구상>

 

​오늘도 신비의 샘인 하루를 맞는다.


이 하루는 저 강물의 한 방울이
어느 산골짝 옹달샘에 이어져 있고
아득한 푸른 바다에 이어져 있듯
과거와 미래와 현재가 하나다.


​이렇듯 나의 오늘은 영원 속에 이어져
바로 시방 나는 그 영원을 살고 있다.


​그래서 나는 죽고 나서부터가 아니라
오늘서부터 영원을 살아야 하고
영원에 합당한 삶을 살아야 한다.


​마음이 가난한 삶을 살아야 한다.
마음을 비운 삶을 살아야 한다.

profile

[레벨:98]정용섭

2020.01.05 20:18:35
*.182.156.135

세번 늙는다는 저 수치로 본다면 

저는 지금 영적으로 성숙해지는 때를 살고 있군요.

맞는 거 같습니다. 

사람이 최소한 환갑은 지나야 세상을 보고 자신을 볼 수 있겠지요.

많은 시간을 살았으나 그 모든 인생이 '오늘' 정점을 이룬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오늘 교회에서 뵈서 반가웠습니다. 

공교롭게 교인총회가 열리는 날이라 대화도 길게 나누지 못했군요.

저의 건강을 염려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주님의 평화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41 패트릭 쳉, <죄로부터 놀라운 은혜로: 퀴어 그리스도... file [레벨:14]흰구름 2020-03-31 329
7640 베드로전서 말씀으로 쓴 찬송시 [레벨:13]신학공부 2020-03-24 375
7639 리처드 호슬리 신간, 예수와 권세들 file [레벨:14]흰구름 2020-03-21 290
7638 유튜브 -모심1탄 신학수다방 소개합니다. file [2] [레벨:38]새하늘 2020-03-16 438
7637 거짓 선지자 [레벨:18]브니엘남 2020-03-03 356
7636 대구 걱정 [2] [레벨:7]윤만호 2020-02-25 668
7635 <하나님의 뜻> file [1] [레벨:14]흰구름 2020-02-21 445
7634 나는 기생충에게 상을 줄 수 없다 file [5] [레벨:25]최용우 2020-02-12 837
7633 말바구니 file [1] [레벨:25]최용우 2020-02-08 422
7632 앞으로 10년 남았습니다 file [12] [레벨:14]흰구름 2020-01-31 1783
7631 2020년 대구 그리스도인 일치기도회<초청> file [레벨:4]솔가든 2020-01-29 271
7630 사랑 [레벨:18]브니엘남 2020-01-27 383
7629 신간안내 <보편적 그리스도: 탈육신 종교의 혐오와 ... file [3] [레벨:14]흰구름 2020-01-23 467
7628 무신불립(無信不立) [1] [레벨:18]브니엘남 2020-01-15 403
»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살아가자. [2] [레벨:18]브니엘남 2020-01-05 483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