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흔들리지 않는 나라를 읽고

조회 수 2668 추천 수 0 2021.01.23 17:53:15
관련링크 :  



[ 흔들리지 않는 나라 ]를 읽고

 

히브리서는 예수 그리스도만이

참 제사장 되심을 말씀합니다.

옛 계약의 희생제도와 그리스도의 희생을 대비하면서

그리스도를 참되고 궁극적인 대제사장으로 입증하고 있습니다.

예수께서 그리스도이시고

하나님되심을 말씀하고 있습니다. 

당시 상황은 아직 기독교가 정립되지 않은 때입니다.

기독교로 개종한 유대교인들에게

구약의 율법과 전통들이 신약의 그리스도를 통해 

어떻게 완성되었는지를 실증적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히브리서는

히브리인들에게 보내는 서신이기 보다는

교리문서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 제대로 히브리서를 읽으려면

신학적 토대와 영적인 안목이 필요합니다.

성서기자들의 영적메타포는 여러 겹으로 되어 있습니다.

층과 결이 있다는 말입니다.

 

히브리서의 기자도

구약의 전통가운데 율법화 되어 힘을 잃은

영적언어의 상투성으로부터

유일회적 예수사건을 통해 다시 생명력을 불어넣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안식, 약속, 성소, 희생, 제사, 믿음 등

단어의 의미를 아는 것을 넘어

이것이 실제로 무엇을 가리키고 있는지를 말입니다.


번역가는 그 언어만의 뉘앙스느낌색깔을 알아야

좋은 번역을 할 수 있습니다.

영성가는 그 언어 너머의 세계를 바라보고 경험함으로

그것이 무엇을 가리키고 있는지를 아는 사람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정용섭목사님의 <흔들리지 않는 나라>

히브리서가 가리키고 있는 세계를

차근차근 들여다 볼 수 있고

조곤조곤 그 소리에 집중할 수 있게 하는 책입니다.

신학적 근거 위에 세밀한 결을 느끼고

그 층의 놀라움에 감탄하게 됩니다.

히브리서의 말씀을

다시, 새롭게 읽게 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 책을 편집하고 교정하며

세심하게 만들어주신 분들께도

다시 감사의 인사를 올립니다.

 

서두르며 기다리며...


profile

[레벨:23]은빛그림자

2021.01.23 19:59:32
*.108.173.60

정 목사님의 강독으로 히브리서의 세계에 "새롭게" 들어가셨다니 축하드립니다요.ㅎㅎ

더불어 <루터>도 지금 즉시 보내드리겠습니다.^^

profile

[레벨:17]카르디아

2021.01.26 17:32:35
*.76.221.121

고맙습니다. 보내주신 책 <루터>도 잘 받았습니다. 

아주 오래전 경산에선가(?) 이길용박사님을 모시고 

정목사님과 함께 대화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책을 읽고 또 책을 선물도 받으니 횡재했네요~^^

늘 수고많으신 은빛그림자님 화이팅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73 나의 영혼 [1] [레벨:17]아셀 2021-05-10 656
7672 적자생존 필사즉승 file [2] [레벨:26]최용우 2021-05-10 653
7671 죄(sin)와 죄들(sins)과 화목(화해)과 화목(화해)장... [2] [레벨:20]브니엘남 2021-04-14 715
7670 가정 법원 [2] [레벨:20]브니엘남 2021-04-13 767
7669 모심(侍)12탄 신학수다방 순종(順從), 그래서? file [2] [레벨:39]새하늘 2021-04-11 747
7668 한스 큉 서거 [1] [레벨:100]정용섭 2021-04-07 1549
7667 신간안내 <퀴어 성서 주석 1권 히브리성서> file [3] [레벨:15]흰구름 2021-03-31 651
7666 진료실 풍경 [1] [레벨:28]첫날처럼 2021-03-30 749
7665 사랑은 무엇일까? [1] [레벨:20]브니엘남 2021-03-26 781
7664 잠깐 쉬어가는 글 file [1] [레벨:26]최용우 2021-03-23 614
7663 작고 하찮은 단풍나무 file [3] [레벨:23]은빛그림자 2021-03-12 733
7662 신간, 수난을 넘어서: 예수의 죽음과 삶 새로 보기, ... file [1] [레벨:15]흰구름 2021-02-22 634
7661 동시성(synchronocity), 神, 그리고 사랑 [3] [레벨:28]첫날처럼 2021-02-07 2196
7660 독일 거주하시는 다비안 찾습니다. [레벨:23]은빛그림자 2021-02-05 1837
7659 오늘날의 한국교회를 보면서 [1] [레벨:20]브니엘남 2021-02-01 2163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