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사는 이야기] 두물머리 가족여행

조회 수 779 추천 수 0 2021.08.17 14:02:20
관련링크 :  

20210805.jpg

심히 좋았더라


병원에 가면 가장 먼저 몸무게와 혈압체크를 한다. 환자번호를 찍고 기계에 올라가면 서버와 접속이 되면서 자동으로 측정 기록이 전송된다. 그런데 <비정상적인 기록이 감지되었습니다. 짧은 시간에 지난번 기록보다 5kg이 줄었습니다.>라는 메시지가 떴다.
풋!  바보야... 그동안 내가 열심히 노력해서 5kg을 뺀거야.
기계는 갑자기 짧은 기간에 몸무게가 늘어나거나 줄어들면 비정상적인 일이 일어났다고 판단하고 메시지를 띄우나 보다. 음... 그러니까 기계도 내가 열심히 살을 뺀 것을 인정한 셈이네.^^
아직도 갈 길이 멀지만 어쨌든 한 달 조금 넘는 기간에 열심히 식단 조절하고 운동을 해서 약 5kg를 뺐다. 확실히 몸이 가볍고 아침에 일어나기가 수월하다.
아내도 나의 턱선이 또렸해졌다고 인정을 했다.


20210806.jpg
두물머리 가족여행


속초로 가자, 영덕으로 가자, 서해안 섬으로 가자... 의견이 분분했지만 올해 가족여행은 가능한 사람이 없는 곳으로 가자 해서 정한 곳이 ‘양평’ 두물머리와 용문사 계곡으로 가기로 했다.
밝은이는 서울에서 바로 두물머리 양수역으로 오고, 우리는 아침 6시 30분에 서울로 올라가서 8시 40분에 양수역에 도착 밝은이를 차에 태웠다. 남한강과 북한강 두 물이 만나 한강이 시작되는 곳이라 하여 ‘두물머리’인데 일단 유명한 ‘연핫도그’부터 사 먹었다.
더운 날씨에 많이 걷는 것은 무리라 인증사진을 찍고 용문계곡  쌈밥집으로 점심을 먹으러 갔다. 계곡에 물이 없어서 발 담그는 것은 포기하고 다시 양수리로 나와 나인블럭 카페에서 차를 마시고 서울 밝은이 집으로 갔다. 밝은이네 집으로 휴가를 가다니...
밝은이집에서 한숨 자고 집에 오니 밤 9시이다.  휴가 끝!


20210809.jpg
 유혹


꼭대기 집 할아버지가 대평장에서 고추를 한 자루 사 자전거에 싣고 집으로 올라가신다. 오늘도 변함없이 6km 걷기 운동을 마친 나는 집이 같은 방향이라 힘없이 터덜터덜 뒤따라 간다.
음식 양을 먹는 둥 마는 둥 팍 줄이고 저염식으로 먹으면서 드디어 몸무게가 81이 된 것은 몇십년만에 일어난 기적이다.
저녁, 일이 끝나는 좋은이를 데릴러 갔다가 ‘버거킹’ 앞에서 아기 상어 버거 세트가 새로 나왔다는 광고를 보고 얼쩡거리는데 갑자기 가게의 자동문이 좌-악! 열린다. 얼른 들어오라는 것 같아 얼른 들어가고 말았다. 며칠 동안 버거가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고 어른거렸는데, 먹음직도 하고 보암직도 한 버거의 유혹에 넘어가고 말았다. 아기상어 시리이즈 아빠 버거, 엄마 버거, 아기 버거 세트를 샀다.
81kg 된 기념으로 그냥 먹고 다시 내일부터 참지 뭐. 


20210811.jpg
 인적이 드문 곳으로
 

밤 11시 넘어 아빠상어, 엄마상어, 아기상어가 머리를 맞대고 햄버거를 먹은 다음 날 세 식구가 얼굴 퉁퉁 붓고, 설사를 하고 난리가 났다. 현미밥과 풀만 먹었더니 그새 식구들 몸이 정화가 되어 불량식품이 몸 안에 들어오니 빨리 내보내려고 한다. 허 - 먹을 때 입은 즐거운데 그 다음엔 몸이 고생이다.
오늘은 운동코스를 새로 개척했다. 견물생심(見物生心)이라 보면 먹고 싶어지니까 아예 상가도 없고 인적이 드문 용수천 천변길로 걷기 운동을 나갔다. 멀리 한두리대교가 보이고 강가엔 온통 푸르름만 가득해서 안구 정화가 확실하게 되었다.
길바닥이 비포장이라 흙길을 걸을 수 있고, 가끔 고라니가 뛰어가고 산딸기도 하나씩 따먹을 수 있어 시골길 분위기가 난다.
앞으로 이 길은 나의 단골 산책길이다.


20210816.jpg
 백신 1차 접종


코로나 바이러스 1차 백신을 동네 의원에 가서 맞았다. 예약 서버가 다운될 정도로 서로 먼저 하려고 난리칠 때 “아니, 이게 뭐라고 저렇게 극성을 떨까...” 해서 나는 일부러 예약을 맨 나중에 했더니 접종도 맨 마지막 날 하게 되었다.
9시 예약인데 30분 전에 갔다. 오늘 예약자 명단에 보니 내가 1번째 예약자이다. 뭐, 그냥 간단하게 모기 한방 쏘이고 왔다. 학교 교직원이라 먼저 1, 2차를 다 맞은 아내가 보더니 밴드도 안 붙였다고 한다. 그러고 보니 주사 맞은 자리에 아무것도 없다. 왜 나는 저런 동그란 거 안 붙여 줬지? 동네 의원이라서 밴드가 없었나?
아내가 주사를 맞고 왔을 때 무심코 밴드를 눌렀더니 깜짝 놀라면서 “당신도 주사 맞고 오기만 해봐... 스위치 막 눌러줄터니까....”  했었는데... 에구, 그래서 아내가 밴드를 먼저 찾았구나.^^ ⓒ최용우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1.08.17 20:30:09
*.182.156.99

추천
1
비추천
0

알콩달콩 재미있는 이야기와 그림을 보니

웬지 기분이 좋아지네요.

일단 5킬로 감량 축하드립니다.

두물머리에서 찍은 사진은 작품입니다.

호수, 느티나무, 겹겹 산봉우리들, 그리고 

어엿한 숙녀로 자란 두 따님, 최용우님이 끔찍하게 섬기는 사모님 ...

제목만 잘 정해서 사진 콘테스트에 출품하면 입선이 가능할 겁니다.

턱선은 확실히 살아나 보이는데,

허리둘레는 뭐 장난이 아니군요.

용수천도 있고, 좋은 데 사시네요.

평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7701 간단히 교회사를 정리해본 그림입니다. file [3] [레벨:17]바우로 2008-10-14 8345
7700 정용섭 목사님의 종교개혁 주일 설교를 아래아한글로... file [레벨:17]바우로 2010-12-09 8182
7699 Begegnung file 이길용 2004-07-05 8155
7698 푸줏간에 걸린 커다란 살점이다 file [21] [레벨:8]시와그림 2009-02-16 8119
7697 주일예배 기도문 [6] [레벨:33]달팽이 2009-07-26 8111
7696 하나님의 평화가 흘러나가는 홈피가 되기를 바라며... [레벨:1]황성훈 2004-07-03 8033
7695 헬렌켈러의 또다른 모습 [11] [레벨:17]바우로 2007-07-01 8011
7694 간디와 기독교 신앙 [15] [레벨:26]사띠아 2008-05-15 8005
7693 흰돌산 기도원을 다녀와서... [11] [레벨:7]박진수 2008-02-28 8001
7692 게시판 활동에 대한 부탁의 말씀 [31] [레벨:100]이길용 2007-01-25 7911
7691 아라랏 산 노아의 방주 발굴 현장 [20] [레벨:12]진상광 2009-12-19 7851
7690 ebs 다큐프라임 [3] [레벨:28]정성훈 2013-07-05 7782
7689 히브리어 헬라어 직역성경(개역개정과 비교해보세요) [2] [레벨:14]신학공부 2017-10-19 7725
7688 구목사님과의 단기강좌를 마치며... file [29] [레벨:8]시와그림 2009-03-24 7697
7687 외계인, 구라인가 사실인가? [62] [레벨:28]정성훈 2009-11-27 7617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