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예수어록

조회 수 1530 추천 수 0 2021.11.10 08:25:09
관련링크 : http://cyw.pe.kr/xe/a44/959550 

m203401.jpg

따뜻한 밥상-아침밥2


나의 54번째 책이 나왔다. 내 영혼을 위한 <따뜻한 밥상> 6권째 책이다. 누가복음-요한복음을 작년 1년 동안 묵상하면서 많은 은혜를 받았는데 드디어 한 권의 책으로 나왔다.

마지막 일곱 번째 책은 사도행전-게시록인데, 오늘 아침 ‘빌레몬’서를 묵상했으니 약 2개월 후면 드디어 신구약 성경 전체를 7년만에 다 묵상하고 마무리하게 된다.

가정예배를 드리는데 시간이 조금만 길어져도 온몸을 꽈배기처럼 꼬고 안절부절 못하는 아이들을 보면서 최대한 5분 안에 짧게 끝낼 수 있는 무언가가 필요하여 생각해 낸 것이 <따뜻한 밥상>의 시작이었다.

그렇게 태어난 <따밥>을 우연히 본 청주의 한 교회에서 새벽기도 교제로 사용하겠다고 하여 성경 전체를 묵상하게 된 것이다. 덕분에 7년 동안 날마다 밥상을 차리면서 내가 더 행복했다. ⓒ최용우


image02.jpg

와우! 평균 400쪽짜리 여섯권을 쭉 꽂아놓고 사진을 찍어보니 근사하다. 7권은 내년 1월에 나옴


매일 말씀 한절 묵상하는 <따뜻한 밥상>을 다 마치고 나면 뭔가 허전할 것 같아서 기도하다가

내년부터는 <예수님의 말씀>을 한절씩 곰꼼하게 묵상해 보고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따뜻한 밥상>이 성경 전체를 다 묵상하다보니 성경 한 장에서 한 두구절만 뽑아서 묵상할 수 밖에 없어서 아쉬울 때가 많았습니다.  그래서 제가 앞으로 성경 묵상을 얼마나 할 수 있을지 그건 모르는 일이니 우선 <예수님이 하신 말씀>만 한구절씩 꼼꼼히 살펴보고 싶었습니다.

정용섭 목사님이 이전에 <예수어록>을 쓰시는것을 보고 영감을 얻었습니다.

<마태가 받아 쓴 -예수어록> 이런식으로 하면 사복음서 네권의 책은 나오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문제는 '예수어록'이라는 제목을 목사님이 먼저 사용하셨고..

목사님이<예수어록>을 책으로 발간한다면 나는 그 단어로 책을 만들수 없다는 문제가 발생을 합니다.

나중에 바꾸더라도 일단은 <예수어록>이라는 단어가 너무 마음에 들어 사용하고 싶습니다.

우선 이렇게라도 목사님의 동의를 구하옵나이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1.11.10 18:59:40
*.182.156.93

ㅎㅎ, 좋습니다.

기대가 됩니다.

제 관점과 어떤 게 다르고 같은지를 살필 수 있으니까요.

그건 그렇고 54번째 책이라니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군요.

수고 많으셨습니다. 

이제 최용우 님의 손을 떠났으니 

그 책들은 각자 자기의 길을 가겠지요.

좋은 사람들을 만나는 책의 여행이 되기를 바랍니다.


[레벨:27]모모

2021.11.11 00:01:33
*.134.194.227

구입해서 읽어보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701 국군 장병들이 건강한 모습으로 제대하기를 간절히 ... [4] [레벨:14]신학공부 2021-12-13 553
7700 일상의 묵상 file [6] [레벨:26]최용우 2021-12-11 770
7699 제임스 콘 자서전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을 거라고 ... file [레벨:15]흰구름 2021-12-03 1046
7698 치유하는 한의사 [1] [레벨:21]브니엘남 2021-11-26 814
» 예수어록 file [2] [레벨:26]최용우 2021-11-10 1530
7696 토기장이의 집 생강차를 소개합니다. file [1] [레벨:17]카르디아 2021-11-09 1086
7695 좋은 성경 file [2] [레벨:26]최용우 2021-11-02 700
7694 나만의 산티아고 지리산 둘레길 3차(끝) file [2] [레벨:39]새하늘 2021-10-28 1049
7693 나만의 산티아고 지리산 둘레길 2차 file [2] [레벨:39]새하늘 2021-10-20 833
7692 마음을 힐링하는 그냥 그렇고 그런 글 file [3] [레벨:26]최용우 2021-10-07 876
7691 신간안내, 캐서린 켈러 <묵시적 종말에 맞서서: 기후... file [2] [레벨:15]흰구름 2021-10-07 1195
7690 샘터교회 2번째방문 [2] [레벨:3]함께 2021-10-04 865
7689 나만의 산티아고는 지리산 막걸리 순례길 1차 file [2] [레벨:39]새하늘 2021-10-03 1182
7688 곧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1] [레벨:3]함께 2021-09-24 827
7687 말벌 외 file [5] [레벨:100]정용섭 2021-09-01 1773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