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말바구니

조회 수 565 추천 수 0 2020.02.08 07:38:16
관련링크 :  

d0a3f133cc768a460fa7f456f5d41bc9.jpg 망탱이

말바구니


내가 처음으로 ‘말을 잘한다’고 생각했던 분이 있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 변해서 그 좋은 언변으로 지금은 광화문에서 “북한에 쳐들어가자”는 선동이나 하고 있다.
내가 처음으로 ‘잘 말한다.’고 생각한 분이 계시다. 그분은 말투는 어눌한데 상대방의 말을 받아 담는 ‘말바구니’가 크다. 말만 잘하는 사람보다 ‘잘 말하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잘 말하는 사람은 상대방의 말을 받아 담는 ‘말바구니’가 크다.
내 말바구니도 좀 컸으면 좋겠다. 옛날에 넝마중이 들이 매고 다녔던 넝마바구니 만큼 땔싹 컸으면 좋겠다. ⓒ최용우


profile

[레벨:99]정용섭

2020.02.10 21:26:02
*.182.156.135

저에게도 사진에서 보듯이 큼직한 말바구니가 필요합니다.

목사로 살다보니 말해야 한다는 병에 걸린 거 같습니다.

올 봄에는 흙을 헤치고 힘차게 솟아오르는 온갖 것들의 소리를 

내 몸과 영혼의 바구니에 풍성히 담아보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유튜브-모심 2탄 소개합니다(세월호 유족분과 함께) file [2]

빵꾸난 양말 file [1]

마스크의 미래 예언 file [1]

악성 전염병

패트릭 쳉, <죄로부터 놀라운 은혜로: 퀴어 그리스도... file

베드로전서 말씀으로 쓴 찬송시

리처드 호슬리 신간, 예수와 권세들 file

유튜브 -모심1탄 신학수다방 소개합니다. file [2]

거짓 선지자

대구 걱정 [2]

<하나님의 뜻> file [1]

나는 기생충에게 상을 줄 수 없다 file [5]

말바구니 file [1]

앞으로 10년 남았습니다 file [12]

2020년 대구 그리스도인 일치기도회<초청> file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