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청국장

조회 수 529 추천 수 0 2019.09.30 20:32:53
관련링크 : http://cyw.kr 

 da69de642e2d243a9cab9f1f6fa516e0.jpg
소보로빵


운동을 갔다가 온 큰딸이 책상에 소보로빵 하나를 올려놓고 간다. 운동하면서 빵을 사 묵어불면 그게 운동한 것이 무효 아닌가? 어쨌든, 내가 젤 좋아하는 빵은 ‘소보로빵’이다.
소보로빵은 옛날에 ‘곰보빵’이라고 불렀었다. 그런데 특정 장애인을 비하하는 표현이라고 하여 이름을 ‘소보로빵’이라고 바꾸었다고 한다. 그런데 하필이면 일본말로.... 그래서 지금도 표준어는 ‘곰보빵’이고 소보로라는 말은 사전에도 없다고 한다.
내가 결혼하기 전 ‘가나안제과’라는 회사에서 빵을 만들 때, 소보로빵을 엄청나게 많이 만들었었다. 반죽에 소보로를 입히는 것이 기술인데, 나는 그냥 한 번에 성공시켜버리자 사람들이 어디서 해봤냐며 놀라던 기억이 난다. 그때, 가마에서 금방 나온 소보로의 기가막힌 맛을 잊지 못하여 지금도 소보로빵을 가장 좋아한다.


5c4f18fb92ae111ffbc98f0c6c9dd4aa.jpg
청국장 똥국장


웅이 할머니가 청국장 조금 띄웠다며 한 대접 주고 가신다. 할머니가 직접 농사를 지어서 수확한 콩으로 만든 귀한 청국장이다.
중학교 때 ‘강선동’이라는 골짜기 마을에 살던 친구가 있었는데 그 친구의 별명이 ‘똥국장’이었다. 시골에서 농사를 지어 청국장을 만들어 5일장에 내다 팔곤 했었는데 하필이면 청국장을 띄우는 방이 친구의 방이라 그의 몸에서 항상 구리구리한 냄새가 났었다.
중학교 3학년 때 그 친구와 학교 근처 마을에 방을 하나 얻어 자취를 했을 만큼(1주일 만에 다시 집으로 복귀를 했지만) 친한 친구였다. 청국장을 보니 갑자기 ‘똥국장’ 친구가 생각난다. 만약 지금 만난다면 그때 ‘똥국장’이라고 놀렸던 것을 사과하고 싶다.
아내가 청국장 반을 뚝 잘라서 랩으로 동그랗게 싼 다음 외출용 가방에 넣었다. 누구 갖다 주려는 것일까?


7df5143bf1ca1570416b07d5405c9989.jpg
내 귀에 돌덩이


잠을 자는데 이리저리 뒤척이다가 갑자기 ‘드르륵’ 하는 소리에 잠을 깼다. 잠결에 일어나 앉으니 귀 안에서 무엇인가 구르는 소리가 난다. 뭐지? 귀에 뭐가 들어간 것인지 아니면 귓밥이 떨어진 것인지 움직일 때마다 돌덩이가 굴러다니는 소리가 났다.
자다 말고 책방에 와서 귀이개를 찾아 귀를 후비며 귀 안에 있는 것을 밖으로 끄집어내려고 했는데 잘 안 된다. 에라 모르겠다 하고 내일 날 밝으면 아내에게 파 달라고 해야지... 그냥 잤다. 
그런데 아침에 일어나니 더 이상 소리가 안 난다. 참 별스런 일일세... 인터넷을 검색해 보니 귀에서 돌덩이가 굴러다니는 소리는 ‘이석(耳石)’현상인데, 진짜로 귓속에는 신체의 평형감각을 잡아주는 돌이 있다고 한다. 내 머리가 돌인 것은 알았지만 진짜 돌이 있을 줄이야.... 돌대가리라는 말이 괜히 생긴 것이 아니었어. ⓒ최용우


profile

[레벨:99]정용섭

2019.09.30 21:45:26
*.182.156.135

소보로빵은 너무 달더군요.

나는 어렸을 때 단팥빵을 좋아했어요.

군침이 도는군요.

세상의 모든 일과 사물과 사연이 다 신비롭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25 사랑 [레벨:19]브니엘남 2020-01-27 462
7624 신간안내 <보편적 그리스도: 탈육신 종교의 혐오와 ... file [3] [레벨:14]흰구름 2020-01-23 587
7623 무신불립(無信不立) [1] [레벨:19]브니엘남 2020-01-15 535
7622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살아가자. [2] [레벨:19]브니엘남 2020-01-05 622
7621 응급실 [15] [레벨:99]정용섭 2020-01-01 1402
7620 3초간의 고민 [11] [레벨:9]예베슈 2019-12-27 995
7619 월간<들꽃편지>제610호 2019년 12월 22 동지호를 발... file [2] [레벨:25]최용우 2019-12-25 487
7618 내가 신학공부를 하면서 느낀 점 [1] [레벨:13]신학공부 2019-12-13 721
7617 나의 개인적인 성경읽기 방식 [레벨:13]신학공부 2019-12-12 685
7616 신간안내 <기후교회, 왜&어떻게> file [레벨:14]흰구름 2019-12-04 488
7615 신학특강-토기장이의 집 file [4] [레벨:17]카르디아 2019-11-27 729
7614 제가 국회의원이라면 이런 법안을 발의하고 싶습니다 [레벨:13]신학공부 2019-11-27 410
7613 황교안, 전광훈 목사 [레벨:2]christ 2019-11-27 931
7612 염안섭 원장님 강의 (동성애와 에이즈 그리고 영적전쟁) [레벨:2]christ 2019-11-26 502
7611 시덥쟎은 애기들 file [2] [레벨:25]최용우 2019-11-23 578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