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24년간의 마라톤

조회 수 1135 추천 수 0 2020.07.15 07:35:36
관련링크 : http://cyw.pe.kr/xe/1005163 

68ba5b8575f4bd4e7e62a90e5b3936f7.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702번째 쪽지


□ 24년간의 마라톤


우리나라 최장수 칼럼이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는 조선일보 [이규태 코너]의 마지막 6702회는 다음과 같이 끝납니다. 그리고 그 날이 그분의 마지막 날이었습니다.
[이규태 코너][6702·마지막회] 24년간의 마라톤
1983년 3월 1일. 이처럼 오랫동안 코너가 계속될 줄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3·1절을 맞아 3·1선언 현장인 명월관의 내력을 쓴 ‘이완용의 집 고목’에서 시작해 얼마 전 ‘책찜질 이야기’까지 햇수로 24년이 흘렀습니다. 컴퓨터로 계산하니 오늘(2006.2.18)로 8391일이나 됩니다. 중년이던 나이는 이젠 칠순을 지난 늙은이가 됐고, 강산은 두 번 반이 바뀌었습니다. 글로 먹고 사는 놈에게 항상 무언가를 쓸 수 있는 공간이 있다는 것은 행운이었습니다.
-[이규태 코너]는 제가 [햇볕같은이야기] 칼럼을 쓰게 된 동기이기도 합니다. 제 기억으로는 3000회를 기념하는 기사를 보면서 “나도 매일 칼럼 한편씩 꾸준히 써볼까?” 계산해 봤더니 이규태씨는 칼럼을 50대에 시작했고, 저는 30대에 시작하면 평생 1만편은 쓰겠더라구요. 그래서 1995년 8월 12일 ‘짐의 무게’라는 글을 하이텔과 천리안 큰마을에 첫 번째로 올리면서 저의 마라톤은 시작되었습니다.
[이규태 코너]는 6702회에 끝이 났습니다. 그리고 오늘 [햇볕같은이야기]가 드디어 이규태 코너와 똑같은 6702회가 되었습니다. 지난 25년 동안 늘 앞에 있는 6702라는 선두를 바라보며 뛰었는데, 이제 내일부터는 제가 맨 앞에 서서 뛰어가게 됩니다. 앞으로 15년 정도는 더 달려야 저의 마라톤은 끝나게 됩니다.
그동안도 많은 분들의 응원과 격려가 큰 힘이 되었습니다. 감사드립니다. 끝까지 열심히 뛰겠습니다. ⓒ최용우


♥2020.7.15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0.07.15 22:23:08
*.182.156.135

우와, 매일 글쓰기는 최용우 님에게 숨쉬기와 같군요.

그것도 단전호흡과 같은 숨쉬기요.

확인해보니 다비아 매일묵상이 오늘로 5362번째네요.

저도 죽기전까지 1만번을 욕심내도 되겠습니다. ㅎㅎ

profile

[레벨:39]새하늘

2020.07.16 00:13:18
*.186.140.199

말처럼 쉬운 것이 아니지요.
그동안의 고생 많으셨습니다.

1만번 글쓰기 되시면 잔치 한번 여세요~

그럼 축하 해주러 가겠습니다.  ㅆ.ㅆ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7642 김어준과 조선일보 [4] [레벨:100]정용섭 2020-12-21 3621
7641 찬단네 이야기2 file [1] [레벨:25]사띠아 2020-12-17 2151
7640 예수의 마지막 7일을 추적한 <소설 예수> 3, 4 권 출간 [레벨:15]흰구름 2020-12-14 1250
7639 너무 앞서간 나의 꿈 file [1] [레벨:26]최용우 2020-12-09 933
7638 토기장이의 집, 첫 시집을 출간하다 file [4] [레벨:17]카르디아 2020-12-05 2567
7637 하나님의 걸작품 [1] [레벨:20]브니엘남 2020-12-03 7088
7636 녹취시 활용할 수 있는 브류 [2] [레벨:25]사띠아 2020-12-03 4793
7635 인도의 미용실 [3] [레벨:25]사띠아 2020-12-03 2739
7634 유튜브 신학수다방 11탄 "청파교회 김기석 목사님과... file [2] [레벨:39]새하늘 2020-11-29 2249
7633 출고 <아인슈타인과 랍비: 영혼을 찾아서> file [레벨:15]흰구름 2020-11-28 2627
7632 토기장이의 집 생강차를 소개합니다. file [6] [레벨:17]카르디아 2020-11-27 3134
7631 시간과 영원과 생명 [3] [레벨:20]브니엘남 2020-11-23 1861
7630 다름의 미학 [2] [레벨:20]브니엘남 2020-11-19 880
7629 수우이안 무예어기(隨遇而安 無預於己) [1] [레벨:20]브니엘남 2020-11-17 3305
7628 설교 복기.... file [2] [레벨:26]최용우 2020-11-10 942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