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사랑은 무엇일까?

조회 수 1503 추천 수 1 2021.03.26 13:41:31
관련링크 :  

사랑은 무엇일까?

 

 

젊을 때부터

사랑은 무엇일까?’라는 고민을 했다.

 

젊었을 때의

사랑은 빠지는 것이었다.

 

그래서

‘fall in love’라는 영어 문장이 있다.

 

사랑에 빠질 때

우리 몸은 도파민에 취하는 상태로 된다.

 

사랑하면 도파민이라는 신경물질이 많이 분비되어

기분이 좋아지고 설레고 약간은 흥분 상태가 된다.

 

흔히 말하는

사랑의 감정 상태이다.

 

하지만

이 기간은 오래가지 않는다.

 

왜냐하면 과도한 도파민상태는

몸에 활성산소를 증가시켜 세포노화를 유발하고 해로우니까.

 

그래서 fall in love 대신에

stand in love가 되어야 한다.

 

fall in love

사랑에 빠지는 것이다.

 

빠지는 것은

수동적이고 저절로 되는 것을 의미한다.

 

stand in love

주도적으로 들어서서 적극적으로 ~을 하는 것을 의미한다.

 

사랑은

도파민에 취한 사랑의 감정상태만을 이르는 것이 아니다.

 

사랑은

적극적으로 행동하는 것을 말한다.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는

말을 안 해도 잘 알 것이다.

 

하나님은 사랑이시다.

사랑은 하나님의 본질의 본성이다.

성경의

고린도전서 13장은 사랑장이다.

 

그런데

이게 사랑인가?’하고 이해가 잘 되지 않았다.

 

하지만

이순(耳順)이 넘어가면서 이제야 이해가 조금 간다.

 

흔히들

사랑의 반대말을 무관심이라고 한다.

 

그러면

사랑의 유사말은 뭘까?

 

그것은

바로 관심이다.

 

우리나라 말의 사랑은

한문의 사랑(思郞)이므로 사랑은 생각이다.

 

사랑은

선심이심기애심(先心已心其愛心)이다.

 

마음이 먼저 가 있고

마음이 이미 와 있다는 것을 아는 마음 그것이 사랑하는 마음이다.

 

사랑은

생각하는 마음이니 관심이다.

 

사랑은

여기서 출발한다.

 

관심은

영어로 attention, care이다.

 

attention의 동사는 attend이다.

여기엔 돌보다 보살피다라는 뜻이 있다.

 

사랑은

바로 care이다.

 

사랑은

관심을 갖고 care하는 것, 돌보는 것, 보살피는 것이다.

 

그러니

사랑은 당연히 주는 것이다.

 

사랑은 주는 것이므로

사랑은 그러므로 헌신이다.

 

사랑은

남에게 그리고 그 무엇에 헌신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것만으로 다 사랑이 되지 않는다.

 

뭔가

2%가 부족하다.

 

그것은

기다림이다.

 

사실

이것이 제일 어렵다.

 

언제까지

기다려야 할까?

 

하루, 1, 1, 10

아니면 다음 생애까지?

 

그것은

우리 각자의 몫이다.

 

사랑은 관심을 가지고

생각하고 돌보고 헌신하고 주면서 기다리는 것이다
 

그렇게 말하면서도

사랑이 무엇인지 모르겠다.

 

사랑은

바로 하나님이기 때문이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1.03.26 22:14:56
*.181.143.51

ㅎㅎ 사랑학 박사님이시군요.

사랑에 대해서 설명은 할 수 있어도

사랑의 능력에 사로잡히기는 정말 힘들더군요.

성경에 말하는 삼위일체 하나님에게 가까이 가는 게 

최선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평화롭고 복된 주말입니다.

봄날은 낮도 좋고 밤도 좋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792 [깜짝 이벤트] 설교단편2 필요하신 교회나 모임 관계... [11] [레벨:26]은빛그림자 2023-02-09 1100
7791 유튜브 채널 개설 [2] [레벨:15]신학공부 2023-02-07 896
7790 소소한 일상 file [레벨:100]정용섭 2023-02-06 759
7789 자본주의와 공산주의를 넘어서 [레벨:15]신학공부 2023-02-04 967
7788 2023년 서울샘터교회 예배 안내 [10] [레벨:26]은빛그림자 2023-02-02 1543
7787 물러난다는 것 [레벨:15]신학공부 2023-01-21 1030
7786 토기장이의 집 곶감을 소개합니다. file [1] [레벨:18]카르디아 2023-01-17 676
7785 다비아 카운터 file [3] [레벨:100]정용섭 2023-01-12 1665
7784 한국교회 원로의 일침 [레벨:15]신학공부 2023-01-08 1033
7783 목사의 기원과 역사(2) [레벨:15]신학공부 2023-01-03 683
7782 목사의 기원과 역사(1) [레벨:15]신학공부 2023-01-03 713
7781 바른 설교를 함께 고민하는 공간이 있네요. [1] [레벨:9]흔들린는풀잎 2023-01-02 773
7780 이맘때가 되면 이렇게 file [4] [레벨:10]예베슈 2022-12-31 989
7779 로고 file [레벨:100]정용섭 2022-12-23 680
7778 다비아 홈페이지가 정상복구 되었습니다 [8] [레벨:26]사띠아 2022-12-22 1103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