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죽음 이후 / 4월 30일

조회 수 418 추천 수 0 2015.04.30 08:59:06
관련링크 :  


   주님, 우리는 모두 죽습니다. 젊으나 늙으나 아무 차이도 없이

우리는 모두 결국은 세상을 떠나야 합니다. 

   죽음 이후에는 우리에게 무슨 일이 벌어집니까? 우리가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육체가 원소로 해체된다는 명백한 사실뿐입니다. 영

혼의 운명은 확인할 수 없습니다. 

   더 근본적으로 육체와 영혼이 분리되는지, 어느 쪽이 다른 쪽에

속했는지, 신비한 방식으로 하나인지를 확인할 수 없습니다. 

   죽음 이후에 우리의 몸은 없어지지만 영혼만은 하나님 품에 안

긴다는 말이 옳은지, 몸과 영혼이 동시에 죽고 종말에 부활한다는

말이 옳은지 여전히 우리가 확인할 길이 없습니다. 

   주님, 죽음 이후가 이렇게 불확실한데도 우리는 태연자약하게

살고 있습니다. 오늘의 감각적인 삶이 너무 강렬하여 내일에 대해

생각할 겨를이 없다는 뜻인지, 확인할 수 없는 것에 대해서는 아예

말하지도, 생각하지도 않는 게 지혜롭다는 뜻인지요.

   주님, 간절히 구합니다. 우리 영혼에 녹이 슬지 않도록 붙들어 

주십시오. 내 아버지 집에 거할 곳이 많다고 말씀하신 예수 그리스

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 정용섭 / 매일 기도하라 - 


profile

[레벨:6]사막교부

2015.04.30 11:46:04
*.39.218.195

내가 영적 존재라는 것이 신비하기만 할 따름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7620 기도는 신뢰다 / 8월 4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8-04 411
7619 하나님 안에서의 완성 / 10월 27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10-27 411
7618 한국교회를 위한 기도(2) / 11월 2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11-02 411
7617 Una Furtive Ligrima(남몰래 흐르는 눈물) [3] [레벨:9]송정공 2015-05-14 412
7616 고집 / 4월 17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4-17 413
7615 마당을 나온 호박 file [1] [레벨:26]최용우 2015-10-01 413
7614 인식의 확실성 / 2월 24일 [1]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2-24 414
7613 주일 학교 어린이들을 위해 / 3월 13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3-13 414
7612 십자가의 신비 / 3월 30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3-30 414
7611 태극기 휘날리며 file [1] [레벨:26]최용우 2015-10-13 414
7610 풀 / 김수영 file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5-29 415
7609 하나님은 어디에 / 7월 13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7-13 415
7608 하나님 나라 (1) / 9월 21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9-21 415
7607 비정상 [레벨:8]김인범 2016-09-17 415
7606 노동절 / 5월 1일 [1]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5-01 416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