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생명의 감수성 / 8월 24일

조회 수 409 추천 수 0 2015.08.24 08:50:58
관련링크 :  


   주님, 아무리 성실하고 열정적으로 산다고 하더라도 결국 모든

것들이 지나가고 만다는, 그래서 아무것도 남는 게 없다는 엄정한

사실 앞에서 우리는 망연(茫然)할 때가 많습니다. 우리가 애착을 기

울이고 있는 모든 것들도 사라집니다. 재물, 자식, 명예, 권력, 지

식, 그리고 우리 자신까지 모두...

   주님, 또 하나 명백한 사실은 이렇게 허무해 보이는 삶이 바로

하나님의 선물이라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선물이라면 그것은 결코

허무에 떨어질 수 없습니다. 기쁨과 평화가 가득해야만 합니다. 그

렇지 않다면 하나님의 선물일 수 없습니다. 이것이 우리가 당면한

딜레마입니다. 허무한 삶과 은총 가득한 삶.

   주님, 허무한 삶을 외면하지 않고 직면하겠습니다. 지나가 버릴

것에 미련을 두지 않겠습니다. 그것이 아무리 귀한 것이라 하더라

도 붙들지 않겠습니다. 그러나 매 순간 삶에 대한 열정은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하나님의 선물인 삶을 낭비하지 않겠습니다. 아무리

사소해 보이는 것이라 하더라도 하나님과의 관계 안에서 소중하게

생각하겠습니다. 

   주님, 나이가 들수록 생명에 대한 감수성이 점점 더 예민해지도

록 우리를 붙들어 주십시오.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 정용섭 / 매일 기도하라 - 


profile

[레벨:42]웃겨

2015.08.24 11:44:17
*.252.49.18

생명에 대한 감수성...!

정말, 허무와 은총 사이에서

생명에 대한 감수성이 더욱 더 예민해지기를

기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7611 폭염 / 7월 28일 [1]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7-28 389
7610 창조의 능력 / 10월 6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10-06 390
7609 태극기 휘날리며 file [1] [레벨:26]최용우 2015-10-13 390
7608 임신한 여성들을 위해 / 5월 6일 [2]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5-06 392
7607 죽음(1) / 9월 24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9-24 392
7606 조직신학자 김균진 교수가 말하는 "마르크스의 꿈이 ... [레벨:14]신학공부 2022-01-04 392
7605 모두 하나님의 구원을 보리라 / 12월 9일 [4] [레벨:24]또다른세계 2015-12-09 393
7604 [장미와 기도] 그리움 file [2] [레벨:26]최용우 2016-11-02 394
7603 천국은 어디에 / 11월 27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11-27 396
7602 비정상 [레벨:8]김인범 2016-09-17 396
7601 죽음 이후 / 4월 30일 [1]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4-30 397
7600 모종 심은 날 / 4월 23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4-23 398
7599 눈에 집중하기 / 3월 26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3-26 399
7598 [나무기도] 겨울밤 file [1] [레벨:26]최용우 2016-01-31 399
7597 범사에 감사하라 / 4월 24일 [1]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4-24 400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