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바람같은 길

조회 수 614 추천 수 0 2017.01.19 08:42:24
관련링크 :  

내려놓고
홀연히 떠나고 싶다
매이고 꼬인 실타래를 두고
어디가든 편할 수 없다


원하는 것 다 얻어도
언제나 바람처럼
허하고 초라한 외톨이


김삿갓이 못난 인간이라지만
부럽다는 생각 지을 수 없다
머물러도 떠나도 편치 않듯이
애쓰고 수고하는 것
부질없는 일인가


누구나 짊어지고 가야할 짐
떠난다고 가벼워지랴
지금도 어제도
선배도 후배도 같은 운명


현실에서 투항과 탈주
극단은 상처만 안겨줄 뿐
할 수 있는 것
견디고 단단해지는 길이다


기꺼이 주어진 길
즐거이 걷자
할 일은 영원히 쉴 때까지
온 힘을 다해 사는 것


누가 다시 이 길을 걸어가도
세상은 다시 처음이다
바람에 스친 영일만
해가 뜬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7760 기독교사상 2009년 5월호를 구합니다! [2] [레벨:3]송라이트 2016-12-12 620
7759 투표 인증 file [2] [레벨:29]최용우 2017-05-10 620
7758 떠날 때 file [2] [레벨:29]최용우 2017-08-18 620
7757 태초의 말씀 / 10월 16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10-16 621
7756 기쁨의 근원 / 4월 21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4-21 621
7755 돼지국밥 / 9월 8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9-08 621
7754 메리 크리스마스 [3] [레벨:37]paul 2015-12-25 621
7753 [나무기도] 겨울밤 file [1] [레벨:29]최용우 2016-01-31 621
7752 컴 도사님들의 도움 부탁합니다. file [2] [레벨:41]새하늘 2016-09-13 621
7751 성경 읽기 [2] [레벨:8]김인범 2016-10-01 621
7750 헌금을 바치며... / 7월 2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7-02 622
7749 식물들의 반란 [레벨:10]예베슈 2015-08-07 622
7748 하나님의 사랑 / 9월 3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9-03 622
7747 고종석 [레벨:100]정용섭 2015-12-14 622
7746 외로운 사람들을 위해 / 5월 26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5-26 623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