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원당일기(71)- 분꽃 newfile

  • 2020-09-19
  • 조회 수 27

오늘 늦은 오후에 마당을 걷다가 벌써 오래전부터 피고 지던 분꽃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흔한 꽃입니다. 특별히 돌보지 않았는데도 잘 컸습니다. 어릴 때 기억으로는 저 꽃을 작은 나팔로 생각하여 갖고 놀았습니다. 오늘 실험해보았습니다. 꽃의 뿌리 부분을 살짝 끊어낸 뒤에 꽃 안쪽의 분수처럼 뻗어있는 수술대를 뽑아내고 입술에 적당한 힘을 주어 불었더니 “뿡”하고 예쁜 소리가 났습니다. 귀엽네요. 검정콩처럼 생긴 씨앗은 커피 알처럼 갈아서 내려 마셔도 좋을 듯합니다. 사진을 보세요. 귀 기울이면 앙증맞은 나팔소리가 들릴 겁...

원당일기(70)- 창 updatefile

  • 2020-09-18
  • 조회 수 127

저는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책상 앞에 앉아서 보냅니다. 건강에는 나쁘지요. 그래서 생각날 때마다 스트레칭을 합니다. 책상이 창 바로 옆에 놓여 있어서 창을 바라보는 시간도 상당히 깁니다. 제 방의 창이 마음에 듭니다. 오늘 하루 종일 설교 준비하다가 오후에 찍은 사진인데, 한번 보세요. 의자에 앉아 눈에 들어오는대로 그대로 찍은 탓에 네모 반듯하게 나오지 않았네요. 오른쪽으로 치우친 사진입니다. 밖이 밝으니 창틀이 어둡게 나왔습니다. 창 자체가 마음에 든다기보다는 창을 통해서 보는 밖을 좋아하는 거겠지요. ...

원당일기(69) - 한끼 식사 file [4]

  • 2020-09-17
  • 조회 수 267

오늘 하루종일 가을비가 오락가락했습니다. 지금은 본격적으로 내립니다. 고즈녁한 가을밤입니다. 이럴 때는 우산 하나 들고 밤산책을 떠나는 게 좋겠지요. 아내가 오늘 오전에 출근하면서 저녁밥은 밖에서 먹어야 하니 알아서 해결하라고 하더군요. 나에게는 너무 간단한 문제입니다. 한끼 식사로 먹을 게 우리집에 지천이거든요. 햇반도 있고, 쌀도 있고, 각종 라면도 있고요. 냉동실을 뒤져보면 빵과 만두도 있을 겁니다. 그것도 안되면 우유에 큰프레이크 넣어 먹으면 됩니다. 라면으로 결정했습니다. 오늘 저녁 식단을 보세요. 비오는...

원당일기(68)- 디딤돌 file [4]

  • 2020-09-16
  • 조회 수 259

원당일기(68)- 디딤돌 2011년과 2015년에 “원당일기”라는 타이틀을 붙여서 그림과 글을 몇 편 썼다. 이제 “예수 어록”도 끝났으니 당분간 원당일기를 이어가려고 한다. 특별한 주제에 한정하지 않는다. 그냥 그날 생각이 흐르는 대로 몇 자 적든지, 풍경을 전하려고 한다. 오늘은 우리 집 마당의 디딤돌이다. 먼저 오늘 찍은 사진을 올린다. 현관에서 문을 열고 나오면 왼편으로 펼쳐진 장면이다. 왼편으로 굽어진 디딤돌 길을 따라가면 집 밖으로 나갈 수 있다. 우리집 대문은 없지만. 매일 아침 이 디딤돌을 밝고 마당을 돈...

예수 어록(418) 요 21:22 네게 무슨 상관이냐 너는 나를 따르라. [6]

  • 2020-09-15
  • 조회 수 208

예수 어록(418) 요 21:22 내가 올 때까지 그를 머물게 하고자 할지라도 네게 무슨 상관이냐 너는 나를 따르라. “나를 따르라.”라는 예수 말씀을 들은 베드로는 예수 옆의 한 제자를 보았다. 그 제자는 앞에서도 짚었지만, 요한복음을 기록한 인물로 추정된다. 그는 유월절 마지막 만찬 당시에 예수에게 “주님을 파는 자가 누굽니까?”라고 물었다. 베드로는 지금 이 제자의 미래는 어떻게 되는지를 물은 것이다. 자기에게는 원하지 않는 운명이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으니 다른 제자의 운명이 궁금했는지 모른다. 예수의 대답...

주간일지 9월13일 file

  • 2020-09-14
  • 조회 수 218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20년 9월13일, 창조절 2주 1) 일만 달란트- “일만 달란트”가 이번(9월13일) 설교의 키워드였습니다. 당시 지방 정부의 일 년 예산보다 훨씬 큰 액수입니다. 일만 달란트를 탕감받았다는 말은 일만 달란트를 선물로 받았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이 사실을 실질적으로 아는 것이야말로 불쌍히 여기고 용서하는 삶을 살아갈 수 있는 능력이라는 사실을 전하고 싶었습니다. 교인들에게 하는 말이라기보다는 저 자신에게 하는 말입니다. 제가 받은 일만 달란트를 확인하는 것만으로도 앞으로 남은 저의 인생이...

예수 어록(417) 요 21:19 나를 따르라.

  • 2020-09-12
  • 조회 수 154

예수 어록(417) 요 21:19 나를 따르라. 베드로는 순교 당했을까? 어떤 전승에 따르면 베드로는 십자가에 거꾸로 매달려 순교했다고 한다. 그의 무덤이 있는 장소에 베드로 성당이 세워졌다는 말도 있긴 하다. 어쨌든지 예수는 베드로에게 순교를 가리키는 말씀을 하시고 이어서 “나를 따르라.”라고 다시 이르셨다. 나를 사랑하는가? 내 양을 먹이라. 순교 당할 것이다. 15절부터 이어지는 말씀이다. 결론은 “나를 따르라.”이다. 이게 바로 베드로가 가야 할 제자의 길이라는 뜻이다. 기독교 신앙의 핵심은 역사적 실존 인물이었던...

예수 어록(416) 요 21:18 남이 네게 띠 띠우고 원하지 아니하는 곳으로 데려가리라.

  • 2020-09-11
  • 조회 수 108

예수 어록(416) 요 21:18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네게 이르노니 네가 젊어서는 스스로 띠 띠고 원하는 곳으로 다녔거니와 늙어서는 네 팔을 벌리리니 남이 네게 띠 띠우고 원하지 아니하는 곳으로 데려가리라. “내 양을 먹이라.”라는 말씀에 이어서 베드로가 겪을 고난에 대한 말씀이 나온다. 교회의 지도자가 된다는 사실과 그 일을 감당하려다 보니 고난을 겪게 된다는 사실이 베드로의 운명이다. 이런 운명을 받아들이기는 쉽지 않다. 그가 어떤 빛을 볼 수 있을 때만 이게 가능하다. 그 빛이 강하면 강할수록 그 운명을 더 과감하...

예수 어록(415) 요 21:17 내 양을 먹이라. [1]

  • 2020-09-10
  • 조회 수 143

예수 어록(415) 요 21:17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 내 양을 먹이라. 예수가 베드로에게 내린 명령이 15절에서는 “내 어린 양을 먹이라.”라는 문장으로, 16절에서는 “내 양을 치라.”라는 문장으로, 17절에서는 “내 양을 먹이라.”라는 문장으로 나온다. 같은 이야기다. 예수에게서 이렇게 직접 “내 양을 먹이라.”라는 위탁 말씀을 세 번에 걸쳐서 들은 제자는 베드로 외에 없다. 사도행전에 따르면 베드로는 예루살렘 교회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실제로는 예수의 동생 야고보가 예루살렘 교회를 이끌어간 인물이...

예수 어록(414) 요 21:16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1]

  • 2020-09-09
  • 조회 수 159

예수 어록(414) 요 21:16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 내 어린양을 치라. 15절부터 17절 사이에 “사랑한다.”라는 단어가 여러 번 반복된다. 예수는 아가페라는 단어로 두 번, 필로스라는 단어로 한 번 묻는다. 헬라어 성경에 나오는 단어로 정확하게 바꾸면 “아가파스”와 “필레이스”다. 단어에 어미 변화가 있었다. 베드로는 세 번 모두 필로스로 대답한다. 그 단어도 헬라어 성경에는 “필로”로 나온다. 아가페는 신적인 사랑을, 필로스는 친구 사이의 사랑을, 그리고 에로스는 연인 사이의 사랑을 가리킨다고 일반...

예수 어록(413) 요 21:15 요한의 아들 시몬아 … 내 어린양을 먹이라.

  • 2020-09-08
  • 조회 수 117

예수 어록(413) 요 21:15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이 사람들보다 나를 더 사랑하느냐 … 내 어린양을 먹이라. 이제 우리는 예수 어록 읽기의 마지막 대목에 왔다. 베드로에게 주는 여섯 마디 말씀이다. 15절에서 17절까지 똑같은 문장이 반복된다. 예수는 세 번에 걸쳐서 “나를 사랑하는가, 그렇다면 내 양을 먹이라.”라고 말씀한다. 이 전승은 두 가지 사실을 가리킨다. 하나는 예수를 세 번 부인한 베드로의 잘못이 용서받았다는 사실이다. 요한복음 공동체는 그렇게 받아들인 것이다. 예수는 “주를 위하여 내 목숨을 버리겠다.”...

주간일지, 9월6일 file

  • 2020-09-07
  • 조회 수 230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20년 9월6일, 창조절 1주 1) 유월절 전승- 유월절 기원을 다룬 오늘 설교 본문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판데믹으로 인해서 골머리를 앓고 있는 현대인에게 딱 맞아떨어집니다. 유월절은 죽음의 천사가 지나갔다는(pass over) 의미이지만 실제로는 지나갔다기보다는 죽음과 생명의 경계선에 서 있다고 보는 게 정확합니다. 설교에서도 짚었으나, 오늘 우리가 사는 세상은 마지막 재앙을 남겨둔 이집트와 다를 게 없습니다. 우리는 곧 이곳을 떠나야 합니다. 지체할 겨를이 없습니다. 밥을 급하게 먹어야 합니...

예수 어록(412) 요 21:12 와서 조반을 먹으라.

  • 2020-09-05
  • 조회 수 153

예수 어록(412) 요 21:12 와서 조반을 먹으라. “지금 잡은 생선을 가져오라.”는 예수의 말씀을 듣고 베드로는 그물을 육지로 끌어올렸다고 한다(11절). 8절에 따르면 다른 제자들이 이미 그물을 끌고 왔다. 서로 다른 전승이 여기서 서툴게 결합한 것이 아닐까 생각된다. 베드로가 끌어올린 그물에 큰 물고기가 가득 찼다. 153이라는 숫자까지 나온다. 상징적인 숫자인 153이 무엇을 가리키는지는 밝혀진 바가 없다.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으나 옛날 모나미 볼펜에 153이라는 마크가 찍혀 있었다. 그 회사 사장이 기독교인이었나보다...

예수 어록(411) 요 21:10 지금 잡은 생선을 좀 가져오라.

  • 2020-09-04
  • 조회 수 130

예수 어록(411) 요 21:10 지금 잡은 생선을 좀 가져오라. 요 21:7절에 따르면 “예수께서 사랑하시는 제자”가 호숫가에서 말씀하는 예수를 알아보았다. 그 제자는 앞서 배신할 자가 있다고 예수가 발언하는 대목에도 나온다. 그는 선생을 누가 배신하는지 예수에게 물었다. “예수의 제자 중 하나 곧 그가 사랑하시는 자가 예수의 품에 의지하여 누웠는지라.”(요 13:23). 예수가 십자가에 달려서 어머니인 마리아를 부탁한 제자도 바로 그다. “예수께서 자기의 어머니와 사랑하시는 제자가 곁에 서 있는 것을 보시고 자기 어머니께 말...

예수 어록(410) 요 21:6 그물을 오른편에 던지라 그리하면 잡으리라.

  • 2020-09-03
  • 조회 수 137

예수 어록(410) 요 21:6 그물을 오른편에 던지라 그리하면 잡으리라. 제자들의 직업은 주로 어부였다. 고기잡이의 베테랑인 그들은 밤새도록 그물을 던졌으나 한 마리도 잡지 못했다. 예수는 그들에게 그물을 배 오른편으로 던지라고 말씀하셨다. 제자들은 자신들에게 말하는 사람이 누군지는 아직 알아보지 못했지만, 그 말대로 그물을 배 오른편에 던졌다. 물고기가 너무 많이 잡혀서 그물을 들어 올릴 수 없었다고 한다. 당시에 실제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우리가 정확하게 알지 못한다. 앞에서 21장은 훗날 보충된 것이라고...

예수 어록(409) 요 21:5 얘들아 너희에게 고기가 있느냐. [1]

  • 2020-09-02
  • 조회 수 159

예수 어록(409) 요 21:5 얘들아 너희에게 고기가 있느냐. 누가 읽어도 요한복음은 20장으로 끝난다는 사실이 눈에 들어온다. 요한복음을 기록한 목적이 요 20:30,31절에 분명하게 언급되었기 때문이다. 21장은 요한복음을 기록한 사람의 제자가 훗날 보충했다고 보는 게 옳다. 그 내용은 예수의 부활 현현에 대한 제자들의 특별한 경험이다. 이 경험은 요한복음 공동체가 처한 삶의 자리를 반영한다. 예수가 디베랴 호수에서 제자들에게 자기를 나타내셨다는 말로 21장이 시작한다. 그 호수의 다른 이름은 갈릴리 호수다. 마가복...

예수 어록(408) 요 20:29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

  • 2020-09-01
  • 조회 수 129

예수 어록(408) 요 20:29 너는 나를 보고 믿느냐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 예수는 “나의 주님이시오 나의 하나님이시니이다.”라는 도마의 대답을 듣고 예수는 그 유명한 어록을 남긴다. “너는 나를 본고로 믿느냐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 도마는 보지 못하고는 믿지 못하는 자의 전형으로 평가된다. 요한복음 기자가 도마의 믿음을 깎아내리는 건 아니다. 예수를 직접 보지 못한 요한복음 공동체에 속한 이들을 격려하는 발언이다. 오늘 우리도 예수를 직접 보지 못하지만 그를 그리스도이며 하나님의 아들로...

주간일지 8월30일

  • 2020-08-31
  • 조회 수 203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20년 8월30일, 성령강림 후 13주 1) 호피소 무- 이번 설교에 가장 많이 나온 전문 용어는 “호피소 무”입니다. 호피소는 뒤(after)라는 전치사이고 무는 나(me)라는 인칭대명사입니다. 제자들을 부르실 때 “나를 따라오라.”라고 하신 말씀이나 이번 경우에처럼 “사탄이 내 뒤로 물러가라.”라고 말씀할 때나 똑같이 호피소 무를 사용하셨습니다. 베드로를 책망하신 이 말씀을 본래의 의미에 따라서 정확하게 번역하려면 다음과 같이 해야 합니다. “사탄아, 나를 따라오라.” 예수님은 베드로에게 처음 제자로...

예수 어록(407) 요 20:27 네 손가락을 이리 내밀어 내 손을 보고

  • 2020-08-29
  • 조회 수 154

예수 어록(407) 요 20:27 네 손가락을 이리 내밀어 내 손을 보고 네 손을 내밀어 내 옆구리에 넣어 보라 그리하여 믿음 없는 자가 되지 말고 믿는 자가 되라. 예수는 도마에게 자신의 손과 옆구리에 난 상처를 확인해보라고 말한다. 십자가에 처형당한 예수의 손에 못이 박혔다는 사실은 네 복음서가 다 말한다. 그러나 옆구리 사건은 요한복음만 전한다. 그 내용은 요 19:31-37절에 나온다. 유대인들은 로마 당국에 십자가 사형수들의 시체를 치워달라고 요청한다. 안식일이 다음날이니 시체를 십자가 형틀에 그대로 두는 건 안식...

예수 어록(406) 요 20:26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 2020-08-27
  • 조회 수 181

예수 어록(406) 요 20:26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도마는 의심 많은 제자로 알려져 있다. 그 근거가 요 20:24-29절이다. 도마는 예수를 보았다는 다른 제자들의 말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손의 못 자국과 옆구리의 창 자국을 손으로 확인하지 않으면 믿을 수 없다는 주장이었다. 여드레가 지나서 예수는 제자들의 모임에 다시 나타났다. 첫 번 경우와 같은 점은 문이 닫혀 있었다는 사실이고, 다른 점은 도마가 함께 있었다는 사실이다. 예수는 이번에도 평화의 인사를 먼저 전한다. 19절과 21절에 이어진 세 번째 인사다. “에...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