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예수 어록(166) 요 8:15 너희는 육체를 따라 판단하나 [1]

  • 2019-07-30
  • 조회 수 426

예수 어록(166) 요 8:15 너희는 육체를 따라 판단하나 나는 아무도 판단하지 아니하노라. 예수는 바리새인들을 향해서 육체를 따라(카타 텐 사르카) 판단하는 사람들이라고 말한다. 육체를 따른다는 말은 인간적인 조건으로 판단한다는 뜻이다. 이 말이 무슨 뜻인지는 명백하다. 바리새인들이 볼 때 예수는 내세울 만한 인간적인 조건이 전혀 없었다. 왕족은 물론 아니고 제사장 출신도 아니다. 공부를 많이 한 흔적도 없고 지방 유지도 아니다. 예루살렘 주민도 아니고, 유대 주민도 아니다. 변방에 속한 나사렛 출신으로 목수의 ...

주간일지 7월28일 file

  • 2019-07-29
  • 조회 수 418

대구샘터교회 주간일지 2019년 7월28일, 성령강림후 일곱째 주일 1) 살아계신 하나님- 저는 평생 설교에 매달려 살았지만, 성경과 기독교 신앙에서 모르는 대목이, 좀 더 정확하게 말하면 충분히 알지 못하는 대목이 여전히 많습니다. 오히려 점점 더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한편으로는 답답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즐겁습니다. 확실하게 알지 못하니 답답하고, 공부해야 할 게 많아지니 열정이 솟습니다. 오늘 설교 본문에 ‘살아계신 하나님’이라는 표현이 나옵니다. 하나님이 살아계신다는 게 무슨 뜻인지, 그것을 어떻게 알 수 있는...

예수 어록(165) 요 8:14 나는 내가 어디서 오며 어디로 가는 것을 알거니와

  • 2019-07-27
  • 조회 수 383

예수 어록(165) 요 8:14 내가 나를 위하여 증언하여도 내 증언이 참되니 나는 내가 어디서 오며 어디로 가는 것을 알거니와 너희는 내가 어디서 오며 어디로 가는 것을 알지 못하느니라. ‘나는 세상의 빛’이라는 예수의 말을 바리새인들은 받아들이지 않는다. 예수 자신의 증언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14절부터 다시 긴 연설문이 8장59절까지 계속된다. 아주 길다. 중간에 요한복음 기자의 간략한 콤멘트나 유대인들의 반응이 나오지만, 대부분은 예수의 연설이다. 어떤 이들에게는 연설이라는 표현이 불편하게 들릴지 모르겠다. ...

예수 어록(164) 요 8:12 나는 세상의 빛이니

  • 2019-07-26
  • 조회 수 349

예수 어록(164) 요 8:12 나는 세상의 빛이니 나를 따르는 자는 어둠에 다니지 아니하고 생명의 빛을 얻으리라. 사실 요 8:1-11절 이야기는 요한복음에 어울리지 않는다. 어떤 사본에는 이 대목이 나오지 않는다. 정확하게는 7:53-8:11이 여기에 해당한다. 우리말 성경과 루터 번역 독일어 성경에는 이 대목이 큰 괄호 안에 들어있다. 쿠어드 아랜드(Kurt Aland) 외 4인이 편집한 헬라어 성경 <THE GREEK NEW TESTMENT>에는 이 대목이 아예 빠졌다. 요 8:12절부터 다시 예수의 연설이라는 요한복음의 특징이 나타난다. 그것도 아주...

예수 어록(163) 요 8:11 나도 너를 정죄하지 아니하노니

  • 2019-07-25
  • 조회 수 323

예수 어록(163) 요 8:11 나도 너를 정죄하지 아니하노니 가서 다시는 죄를 범하지 말라. 간음 현장에서 잡혀 끌려온 이 여자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를 본문은 자세하게 말하지 않는다. 사창가에서 몸을 파는 여자인지, 불륜을 행한 여자인지, 성폭행을 당한 여자인지, 신전 창기인지 확실하지가 않다. 어떤 경우에도 당시에는 여자에게만 책임이 돌아간다. 성폭행을 당한 경우는 물론 다르게 처리되었다. 이에 관해서 구약성경에 자세하게 나온다. 상대가 유부남인지 총각인지에 따라서 처리가 다르다. 어쨌든지 요한복음이 전하는...

예수 어록(162) 요 8:10 너를 고발하던 그들이 어디 있느냐 [2]

  • 2019-07-24
  • 조회 수 376

예수 어록(162) 요 8:10 여자여 너를 고발하던 그들이 어디 있느냐 너를 정죄한 자가 없느냐? 죄 없는 자가 먼저 돌로 치라는 예수의 발언을 들은 이들은 양심의 가책을 느껴 어른부터 시작하여 젊은이들까지 모두 그 자리를 피했다고 한다. 거기 모였던 군중들이 무지막지한 사람들은 아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 상황에서 다행이라면 다행이다. 어느 한두 사람이 배 째라 하는 식으로 돌을 던지기 시작했다면 다른 이들도 따라 하지 않겠는가. 예수는 이 여자에게 당신을 고발하던 이들이 여전히 남아있느냐고 묻는다. 형식은 물...

예수 어록(161) 요 8:7 너희 중에 죄 없는 자가 먼저 돌로 치라.

  • 2019-07-23
  • 조회 수 392

8장 예수 어록(161) 요 8:7 너희 중에 죄 없는 자가 먼저 돌로 치라. 요한복음 기자는 니고데모와 다른 유대교 고위층이 예수에 관해서 보인 이견을 잠시 짚은 뒤에 8장부터 새로운 이야기를 시작한다. 예수는 예루살렘 인근 감람산에 잠시 머물렀다가 아침에 다시 예루살렘 성전으로 들어와서 사람들을 가르치기 시작했다. 감람산에서 밤을 보낸 것으로 보인다. 성전 당국자들에게 예수는 골칫거리였을 것이다. 유형무형의 압력을 가하는데도 예수는 성전에서의 활동을 접지 않는다. 예수가 성전 중심으로 작동되는 유대교의 개...

주간일지 7월21일

  • 2019-07-22
  • 조회 수 400

대구샘터교회 주간일지 2019년 7월21일, 성령강림후 여섯째 주일 1) 자기 구원- 저는 설교원고를 200자 35매 분량으로 준비합니다. 설교 현장에서는 가능한 그 원고에 충실합니다. 소위 ‘원고 설교’입니다. 여기에 장단점이 있는데, 단점의 하나는 설교 현장에서 주어지는 영감을 억제해야 한다는 사실입니다. 이번 설교에서 그런 경험을 했습니다. “마리아는 이 좋은 편을 택하였으니 빼앗기지 아니하리라.”는 구절을 읽는 순간에 ‘빼앗기지 않는다.’라는 느낌이 강력하게 다가왔습니다. 그 느낌을 좀서 설명하고 싶었지만, 설교의...

예수 어록(160) 요 7:38 그 배에서 생수의 강이 흘러나오리라.

  • 2019-07-20
  • 조회 수 450

예수 어록(160) 요 7:38 나를 믿는 자는 성경에 이름과 같이 그 배에서 생수의 강이 흘러나오리라. 예수의 발언이 이어진다. 요 7:38절이 가리키는 내용을 정황에 맞게 바꾸면 다음과 같다. ‘예수를 믿는 사람은 성경이 말하는 대로 그 영혼의 배에서 생수의 강이 흘러나올 것입니다.’ 초막절은 출애굽 이후 광야에서 임시 거처인 초막을 짓고 살았던 역사적 사건을 기리는 절기다. 마실 물과 일용할 양식을 구하는 것만으로 생명을 충만하게 누리던 시절이었다. 초막절에 사람들은 실로암 못에서 물을 길어 제단에 붓는 의식을 행...

예수 어록(159) 요 7:37 누구든지 목마르거든 내게로 와서 마시라.

  • 2019-07-19
  • 조회 수 350

예수 어록(159) 요 7:37 누구든지 목마르거든 내게로 와서 마시라. 앞으로 예수를 만날 수 없다는 말을 유대인들은 이해하지 못했다고 한다. 요 7:35절에 따르면 그들은 예수가 헬라인들을 가르치려고 헬라 지역으로 간다는 말인가, 하고 생각했다. 당시에 유대 랍비 중에서 외국으로 나가 활동하던 랍비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예수가 십자가에 처형당할 것이라는 사실을 유대인들은 상상할 수 없었으니까 앞으로 “나 있는 곳에 오지도 못하리라.”는 예수의 말도 알아들을 수 없었다는 건 당연하다. 더 궁극적으로 예수가 부활과...

예수 어록(158) 요 7:34 너희가 나를 찾아도 만나지 못할 터이요

  • 2019-07-18
  • 조회 수 333

예수 어록(158) 요 7:34 너희가 나를 찾아도 만나지 못할 터이요 나 있는 곳에 오지도 못하리라. 요한복음은 여러 가지 점에서 공관복음과 대비된다. 공관복음에 나오지 않는 긴 연설문이 요한복음에는 여러 대목 나온다. 예수의 정체성에 관한 자기규정이 요한복음에는 흔하다. 나는 선한 목자다, 나는 양의 문이다. 나는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다. 공관복음에는 예수의 행위가 중심이지만 요한복음에는 예수의 말이 중심이다. 그 말도 대체로 관념적이다. 시작부터 예사롭지 않다. “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 이 말씀이 하나님과 함...

예수 어록(157) 요 7:33 나를 보내신 이에게로 돌아가겠노라. [1]

  • 2019-07-17
  • 조회 수 371

예수 어록(157) 요 7:33 내가 너희와 함께 조금 더 있다가 나를 보내신 이에게로 돌아가겠노라. 예루살렘 성전에서 예수는 공개적으로 자기 생각을 거기 모인 군중들에게 전했다. 그 내용은 유대인들의 기분을 언짢게 할 만하다. 예수는 하나님을 정확하게 이해하는 반면에 유대인들은 모른다는 뜻으로 예수가 발언했기 때문이다. 일부 사람들이 예수를 결박하려고 시도했으나 동조하는 이들이 없어서 실패했다. 대부분은 예수의 말을 듣고 예수에 대해 호의적인 생각을 품게 되었다. 그 사실을 요 7:31절이 이렇게 전한다. “무리 ...

예수 어록(156) 요 7:29 나는 아노니 이는 내가 그에게서 났고 [5]

  • 2019-07-16
  • 조회 수 519

예수 어록(156) 요 7:29 나는 아노니 이는 내가 그에게서 났고 그가 나를 보내셨음이라. 유대 당국자와 군중들은 예수를 그리스도로 인정할 수 없는 조건들에 집착했다. 요한복음 기자는 처음부터 그 사실을 인정하고 있었다. “나사렛에서 무슨 선한 것이 날 수 있느냐?”(요 1:46). 예수는 당시 주류에 속하지 못했다. 제사장의 아들도 아니고, 왕족도 아니었다. 넓은 의미에서 다윗의 후손이기는 했으나, 그런 조건만으로 예수가 주류에 포함될 수는 없었다. 예수는 유대인들이 기대하는 조건이 아니라 더 근원적인 조건에 부합하...

주간일지 7월14일

  • 2019-07-15
  • 조회 수 443

대구샘터교회 주간일지 2019년 7월14일, 성령강림후 다섯째 주일 1) 죄 용서- 오늘(7월14일) 설교 제목은 ‘아들과 죄 용서’(골 1:3-14)이었습니다. 많은 기독교인이 죄 용서를 협의로 이해합니다. 자신의 잘못된 생각이나 행동에 대한 용서라고 말입니다. 잘못과 실수는 반복될 수밖에 없습니다. 그걸 다시 용서받습니다. 죄를 짓고 용서받고, 다시 죄를 짓고 용서받는 악순환이 일어납니다. 이런 방식으로 그 사람의 인격과 영성은 성장하지 못합니다. 폭행, 거짓말, 분노 등등, 이런 부도덕하고 비인격적인 행동은 하나님으로부터...

예수 어록(155) 요 7:28 나를 보내신 이는 참되시니

  • 2019-07-13
  • 조회 수 362

예수 어록(155) 요 7:28 너희가 나를 알고 내가 어디서 온 것도 알거니와 내가 스스로 온 것이 아니니라 나를 보내신 이는 참되시니 너희는 그를 알지 못하나... 예수 당시에 예수에 관한 의견이 분분했던 것으로 보인다. 요 7:25-27절에 따르면 성전에서 드러내놓고 유대 군중들과 논쟁하는 예수를 보고 예루살렘 주민 중에서 어떤 사람이 자신의 의견을 낸다. 유대교 당국자들이 죽이려고 작심한 예수가 공개적으로 활동하는데도 아무도 이렇다 할 제재를 가하지 못하는 걸 보니 당국자들이 속으로는 예수를 그리스도로 간주하는 ...

예수 어록(154) 요 7:24 외모로 판단하지 말고 공의롭게 판단하라.

  • 2019-07-12
  • 조회 수 355

예수 어록(154) 요 7:24 외모로 판단하지 말고 공의롭게 판단하라. ‘외모로 판단하지 말라.’라는 표현은 성경 곳곳에 나온다. 일례로 바울은 외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사람들을 가리켜 ‘외모로 자랑하는 자들’(고후 5:12)이라고 규정했다. 그들은 고린도교회에 와서 자신들이 예루살렘 교회로부터 추천장을 받은 유일한 대표자들이라고 자랑했다. 이는 곧 바울은 권위 있는 추천장이 없으니 바울의 말을 비중 있게 듣지 말라는 뜻이다. 외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사람들에게 나타나는 특징의 하나는 자신을 기준으로 남을 비난한다는 ...

예수 어록(153) 요 7:23 안식일에도 할례를 받는 일이 있거든

  • 2019-07-11
  • 조회 수 326

예수 어록(153) 요 7:23 모세의 율법을 범하지 아니하려고 사람이 안식일에도 할례를 받는 일이 있거든 내가 안식일에 사람의 전신을 건전하게 한 것으로 너희가 내게 노여워하느냐? 유대인들에게는 할례도 중요했고, 안식일도 중요했다. 두 가지 규정 모두 그들이 하나님과의 약속에 근거를 둔 민족이라는 증거였다. 그들은 이 두 규정을 자랑스럽게 생각했고, 자신들의 삶 자체로 여겼다. 누구도 거스를 수 없는 절대 규범이었다. 문제는 이 두 규범이 상호 충돌한다는 사실이다. 할례받아야 할 날이 안식일이면 어떻게 해야 하나...

예수 어록(152) 요 7:22 너희가 안식일에도 사람에게 할례를 행하느니라.

  • 2019-07-10
  • 조회 수 315

예수 어록(152) 요 7:22 모세가 너희에게 할례를 행했으니 (그러나 할례는 모세에게서 난 것이 아니요 조상들에게서 난 것이라) 그러므로 너희가 안식일에도 사람에게 할례를 행하느니라. 유대인들은 아이가 태어나고 8일이 지난 날에 할례를 행해야 하기에 마침 그날이 안식일이라 하더라도 할례를 행했다. 예수는 율법주의의 모순을 지적한다. 할례를 행하면 안식일 규정을 지키지 않는 것이고, 할례를 8일 만에 행하지 않으면 할례 규정을 지키지 않는 것이다. 아마 유대인들은 할례는 안식일 규정에 예외에 해당한다고 생각했을...

예수 어록(151) 요 7:21 너희가 다 이로 말미암아 이상히 여기는도다.

  • 2019-07-09
  • 조회 수 349

예수 어록(151) 요 7:21 내가 한 가지 일을 행하매 너희가 다 이로 말미암아 이상히 여기는도다. “너희가 어찌하여 나를 죽이려 하느냐?”라는 예수의 말을 들은 군중들은 예수를 귀신 들렸다고 비난한다. 예수가 피해망상에 빠졌다는 뜻이 아니겠는가. 피해망상은 정신병이다. 요즘은 그 현상을 조현병이라고 한다. 예수가 피해망상에 떨어졌을 까닭은 없다. 실제로 유대인들은 예수를 죽이려고 했다(요 7:1). 이 상황을 조금 더 객관적으로 본다면, 일부 유대인들은 유대교 고위층과 결탁하여 예수를 죽이려고 했지만, 지금 예수의...

주간일지 7월7일

  • 2019-07-08
  • 조회 수 411

대구샘터교회 주간일지 2019년 7월7일, 성령강림후 넷째 주일 1) 임마누엘- 매월 첫 주일은 어린이를 대상으로 설교합니다. 설교원고는 평소처럼 작성하고 설교 현장에서는 어린이들도 알아들을 수 있도록 전체 구성과 전달 방법을 바꿉니다. ‘예수의 제자 파송’이라는 설교 제목에서 하나님 나라가 가까이 왔다는 말씀이 설교의 핵심 주제입니다. 그걸 어린이들이 알아듣도록 설명하는 건 거의 불가능합니다. 어른들도 이해하기가 까다롭습니다. 예컨대 하나님 나라가 종말론적이라는 사실을 느낄 수 있어야 이 주제 안으로 한걸음...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