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로전서 강해(2)

조회 수 528 추천 수 0 2019.09.04 21:39:42

벧전 1:1절에 열거된 지명은 주로 지금의 터키 지역에 속한다. 그곳에 흩어진 나그네에게 편지를 쓴다고 했다. 흩어진 이들은 디아스포라다. 베드로전서 기자는 기독교인의 삶을 기본적으로 나그네라고 규정한다. 흔한 표현이기는 하다. ‘인생은 나그넷길이라는 대중가요의 노랫말도 있다. 나그네 개념을 전문 용어로 바꾸면 구도자다. 구도자는 도()를 찾는 사람이다. 기독교인은 하나님을, 또는 하나님 나라를 찾는 사람이다. 더 정확하게 말하면 이미 여기에 온 하나님 나라를 향해서 돌아서는 사람이다. 돌아서는 삶을 회심(메타노이아)이라고 한다. 한 번의 회심으로 이 문제가 해결되는 게 아니라서 기독교인은 길을 가는 태도로 살아간다. 구도자들은 이런 구도를 일상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이다. 구도적 삶의 특징은 두 가지다. 하나는 멈추지 않는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버린다는 것이다. 하나님 경험이 바로 그것이다. 하나님을 향한 걸음은 멈춤이 없다. 이는 곧 우리의 삶에 완성이 없다는 뜻이다. 푯대를 향해서 나아갈 뿐이다. 이런 삶을 추구하는 사람은 뒤에 있는 것은 버린다. 나이가 들면 어린 시절에 좋아하던 장난감에 관심이 가지 않는 것과 같다.

기독교 역사에서 수도사들이 수행 과정에서 행하던 전통의 하나는 순례다. 지금은 산티아고 순례가 가장 유명하다. 순례는 나그네로 사는 삶을 몸으로 훈련하는 과정이다. 자신의 체력에 맞도록 200를 가거나 500, 또는 그 이상을 갈 수 있다. 순례 과정은 아주 단순하다. 그냥 걷는다. 무상무념에 떨어질 수도 있고, 주변의 경치에 몰두할 수도 있다. 극단적인 고통을 수반하는 순례 행위도 있다. 티베트 불교에서 볼 수 있는 삼보일배나 오체투지가 그것이다. 중요한 사실은 순례 중에 일상의 일을 모두 잊는다는 점이다. 그는 오직 자신이 가야 할 방향을 향해서 걸음을 내디딜 뿐이다. 그 사이에 숨 쉬고, 일용할 양식으로 배를 채우고, 배설하고 잔다. 인간의 생명이 유지될 수 있는 최소한의 활동을 한다. 자식과 사업 등을 걱정하지 않는다.

기독교인의 삶이 산티아고 순례와 같은 나그네라는 사실이 분명하다면 지난 일에 대한 미련을 버리고 오직 앞을 향해서 나아가야 한다. 이게 쉽지 않다. 기독교인들도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현실에서 벌어지는 일에 묶여서 산다. 개인에 따라서 차이가 있긴 하다. 높은 수준의 신앙에 들어간 사람은 현재 놓인 상황과는 별개로 좀 더 가볍게, 그러나 즐겁고 행복하게 살아가겠지만, 낮은 수준의 신앙에 머문 사람은 반복해서 일희일비하면서 살아갈 것이다. 한 단계만이라도 위로 오르기 원한다면 이런 과정을 이미 겪은 스승을 만나서 배워야 한다. 우리가 성경을 공부하는 이유는 성경 기자들이 우리에게 스승이기 때문이다. 요즘 말로 바꾸면 그들은 우리에게 거룩한 멘토다. 이번 베드로전서 공부를 통해서 우리의 신앙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었으면 한다.

본문은 나그네인 기독교인들의 정체성을 2절에서 정확하게 묘사한다. “곧 하나님 아버지의 미리 아심을 따라 성령이 거룩하게 하심으로 순종함과 예수 그리스도의 피 뿌림을 얻기 위하여 택하심을 받은 자들지금 한국교회가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개역개정 번역은 은혜롭게 들리기는 하지만 정확하게 전달되지는 않는다. 공동번역이 낫다. “여러분은 하느님 아버지께서 미리 세우신 계획에 따라 뽑혀서 성령으로 거룩하게 되어 예수 그리스도께 복종하게 되었으며 그분의 피로 죄가 씻겨진 사람들입니다.” 마틴 루터 번역 성경을 의역하면 다음과 같다. “나그네인 여러분은 하나님 아버지의 미리 아심에 따라서 선택되어서, 성령을 통하여, 또한 예수 그리스도가 순종하시고 피를 뿌리심으로써 거룩하게 되었습니다.” 이 문장에서 순종이라는 단어가 예수 그리스도에게 연결되는지 아니면 나그네에게 연결되는지, 명확하게 구분하기가 어렵다. 루터 성경과 KJV에 따르면 예수 그리스도에게 연결되는 게 맞다. 교리적으로 볼 때도 예수의 십자가 죽음은 하나님의 뜻에 대한 예수의 순종이다. 이렇게 본다면 예수 그리스도께 복종하게 되었으며라는 공동번역은 오역이다.

기독교인은 하나님 아버지에게서 선택받은 사람들이다. 흔히 들었던 이야기다. 예수를 믿지 않는 사람은 선택받지 못한 사람이라는 말이 된다. 믿는 사람이 될지 아닐지가 이미 하나님에 의해서 결정되었다면 개인의 책임은 면제된다. 하나님의 선택이라는 표현은 기계적이고 결정론적인 예정론을 가리키는 게 아니다. 기계적인 예정론에서는 인간의 자유와 책임은 실종된다. 하나님의 선택이라는 표현은 신앙의 신비를 가리킨다. 우리 자신의 노력만으로는 하나님을 알 수도 없고, 믿을 수도 없다. 단순히 교회에 나오게 되었다는 사실만을 가리키는 게 아니다. 물론 교회에 나오게 되었다는 사실도 대단히 특이한 사건이기는 하다. 친구를 따라서 왔든지, 모태 신앙인이든지, 스스로 선택했든지 어떤 경우라도 다 신비롭다고 말할 수밖에 없을 정도로 특별한 일이다. 하나님의 선택이라는 말에는 더 깊은 의미가 있다. 본문은 이를 미리 아심이라고 표현했다. 하나님이 우리를 미리 아셨다는 말은 지금 우리의 삶이 하나님의 섭리 안에 들어 있다는 뜻이다. 놀라운 고백이다. 지금 우리의 삶이 무조건 화려하다는 뜻이 아니다. 여러 가지로 곤란한 지경에 떨어질 수도 있다. 벧전의 수신자들은 특히 어려웠다. 그들은 박해를 일상적으로 받아야만 했다. 학자들에 따라서 네로 황제 시대라고 말하기도 하고, 도미티아누스 황제 시대라고도 한다. 두 황제 모두 기독교를 박해했다. 이런 상황에서도 그들은 자신들의 삶을 이미 하나님이 아셨다고 고백한다. 하나님이 아셨다는 말은 자신들의 삶이 내면적으로 볼 때 최고로 아름답다는 뜻이다. 실제로 이런 신앙의 경지에 들어간 사람들은 행복할 것이다. 실제로 그런지 아닌지는 그 사람의 영성에 달려 있다.

인사말의 마지막 문장은 은혜와 평강이 너희에게 더욱 많을지어다.”이다. 은혜와 평화는 물론 하나님이 주신다. 세상은 하나님이 아니라 사람이 만든 것에서 은혜와 평화를 찾으려고 한다. 가장 세속적인 방식은 돈이 그것이다. 사람이 하나님과 재물을 겸해서 섬기지 못한다(6:24)는 주님의 말씀을 자주 들었지만, 대다수 사람은 어중간하게 걸쳐서 살아간다. 한편으로는 그게 어쩔 수 없는 상황이다. 현대의 삶을 돈이 완벽하게 장악했기 때문이다. “돈을 사랑함이 일만 악의 뿌리가 되나니 이것을 탐하는 자들은 미혹을 받아 믿음에서 떠나 많은 근심으로써 자기를 찔렀도다.”(딤전 6:10). 2천 년 전이나 지금이나 비슷하다. 자본주의 이데올로기가 공고히 지배하는 21세의 기독교인들은 이런 점에서 옛날 기독교인들보다 훨씬 더 투쟁적으로 살아야 한다. 다른 길은 없다. 하나님만이 은혜와 평화를 주신다는 사실을 확실하게 붙들어야 한다. 붙든 사람은 고단한 세상살이에서도 기독교인답게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벧전 기자는 인사말을 끝내고 5장에 걸쳐서 기독교인다운 삶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설명한다.


profile

[레벨:11]하늘연어

2019.09.06 02:00:37

(교정입니다. ^^;;)

두 번쨰문단 셋째 줄a "그냥 걷을 뿐이다."-------- 그냥 을 뿐이다.

[레벨:16]브니엘남

2019.09.29 09:42:09

21세(기)의 기독교인들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108 베드로전서 강해(25) 2019-10-04 302
5107 베드로전서 강해(24) 2019-10-03 297
5106 베드로전서 강해(23) [4] 2019-10-02 445
5105 베드로전서 강해(22강) 2019-10-01 291
5104 베드로전서 강해(21) [1] 2019-09-30 304
5103 주간일지 9월29일 [2] 2019-09-29 403
5102 베드로전서 강해(20) 2019-09-28 287
5101 베드로전서 강해(19) 2019-09-27 298
5100 베드로전서 강해(18) 2019-09-26 305
5099 베드로전서 강해(17) [4] 2019-09-25 410
5098 베드로전서 강해(16) 2019-09-24 301
5097 베드로전서 강해(15) 2019-09-23 295
5096 주간일지 9월22일 2019-09-22 340
5095 베드로전서 강해(14) 2019-09-21 296
5094 베드로전서 강해(13) 2019-09-20 309
5093 베드로전서 강해(0) [2] 2019-09-19 363
5092 베드로전서 강해(12) 2019-09-18 308
5091 베드로전서 강해(11) 2019-09-17 345
5090 주간일지 9월15일 file 2019-09-16 368
5089 베드로전서 강해(10) [3] 2019-09-14 506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