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일지 8월18일

조회 수 406 추천 수 0 2019.08.19 22:19:39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19818, 성령강림후 10

 

1) 정의- 설교 제목이 정의입니다. 이런 주제의 설교는 청중들에게 불편하게 들릴 가능성이 큽니다. 교회에 나오는 교인들도 정의롭게 살기가 어렵기도 하고, 나름으로 정의를 추구해도 자기가 정의를 일관되게 추구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기 때문입니다. 더 중요한 이유는 이런 주제의 설교가 자칫 교훈이나 선동에 떨어지기 쉽다는 데에 있습니다. 제가 설교 중간에 여러 가지를 이야기했지만, 결론은 기독교의 칭의 사건이 정의로운 삶의 토대라는 사실입니다. 하나님에게서 의롭다는 인정을 받을 때만 우리는 사심 없이 세상의 정의를 위해서 투쟁할 수 있다는 말이 설득력이 있을까요? 오늘 기독교인들의 구체적인 삶에 그 답이 들어있습니다. “하나님에게 의롭다는 인정을 받은 사람이 정의를 추구하는 것은 물이 위에서 아래로 흐르듯 하는 순리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2) 일일 수련회- 일일 수련회가 오늘 개최되어서 성황리(?)에 끝났습니다. 103일에는 야외 친목 모임이 계획되어 있습니다. 이미 예고해드린 대로 아래와 같은 순서로 진행되었습니다. 전체를 교육부장 양*희 집사가 진행하느라 수고가 많았습니다. 순서 처음인 주일 공동예배에 85명이 참석했고, 그 뒤로 조금씩 숫자가 줄더니 마지막 저녁 식사 시간에는 40여 명이 남았습니다. 오랜만에 저녁 식사를 교회에서 하니까 뭔가 기분이 새롭더군요. 전체적으로 오래 기억될만한 좋은 모임이었습니다.

1) 11:00-12:10 주일공동예배

2) 12:20-13:30 식사 친교 및 설거지

3) 13:30-14:30 특강(1) 정용섭 목사 니케아신조 강해

4) 14:30-15:00 함께, 또는 따로 노래 부르기

5) 15:00-16:00 특강(2) 서상규 집사“‘민족개념 분석을 통한 한일관계 고찰

6) 16:00-18:00 단편 영화 보기, “주전장

7) 18:00-19:00 공동 식사, 마무리

 

3) 니케아 신조- 수련회 특강(1)에서 저는 우리 교회가 매월 첫째 주일에 함께 나누는 니케아 신조를 설명했습니다. 니케아 신조는 3256월 니케아에서 열린 세계 최초 에큐메니컬 공회가 결정한 기독교 신조입니다. 니케아는 오늘날 터키의 이즈니크인데, 서쪽으로 그렇게 멀지 않은 곳에 이스탄불이 있습니다. 당시 이스탄불은 동로마의 수도인 콘스탄티노플로 불렸고, 그 이전 그리스 시대에는 비잔티움이라고 불렸습니다. 니케아 공회를 소집한 사람이 로마 황제이자 콘스탄티노플을 세운 콘스탄티누스라는 점에서 볼 때 니케아는 공의회 장소로 적합했습니다. 이 공회에서 가장 큰 이슈는 아다나시우스 주교와 아리우스 주교의 신학논쟁이었습니다. 긴 토론 끝에 예수의 본질이 하나님과 같다는 아다나시우스의 호모우시오스론이 다르다는 아리우스의 헤테로우시오스론을 물리칠 수 있었습니다. 여기서 기독교의 가장 핵심 교리인 삼위일체론의 토대가 잡혔다고 보면 됩니다.

 

4) 7080- 수련회 네 번째 순서는 함께 노래 부르기였습니다. *진 집사의 인도로, 반주는 설*숙 집사, 7-8곡의 복음 찬송가를 불렀습니다. 동요도 한 곡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우리 교회 예배에서 불리는 찬송가에는 복음 찬송가가 없습니다. 그런데도 오늘 모두 멋지게 노래를 불렀습니다. 저는 함께 따라부르면서 예배 시간에도 가끔 이런 찬송가를 도입하면 어떨까 하고 생각했습니다. 최신 CCM은 곤란하고 소위 7080 복음 찬송가는 가능해 보입니다. 예배 순서에 국악 찬송가가 나오니 복음 찬송가와 국악 찬송가를 번갈아 불러도 좋겠지요. 일단 괜찮은 곡이 얼마나 되는지 찾아보겠습니다. 추천할 곡이 있으면 추천해주십시오. 추천하실 때는 악보 파일도 함께 주셔야 합니다.

 

5) 민족- *규 집사의 특강(2) “‘민족개념 분석을 통한 한일관계 고찰은 이번 수련회에서 가장 뜨거운 반응을 부른 순서였습니다. 저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귀를 기울였습니다. 새로운 역사적 사실과 그것에 대한 해석을 배웠습니다. 강의 방법도 진지하면서 동시에 재미있었습니다. 이런 강의는 녹화로 남겨서 유튜브에 올려도 좋았을 텐데요. 시간이 짧아서 모두 아쉬워했고, 다음 기회를 약속받았습니다. 서 집사가 강조한 점은 민족개념에 대한 재정립이었습니다. 그냥 혈통이 같다거나 같은 나라에 살거나 같은 언어를 사용한다고 해서 같은 민족이라고 하기는 어렵습니다. 민족을 입신양명의 수단으로 삼는 사람들과 그들에 의해서 이용당하는 사람들은 국적이 같아도 무조건 같은 민족으로서의 동질감을 이루기는 어렵다는 거지요. 공감합니다.

 

6) 주전장- 다큐 영화 주전장을 관람했습니다. 현재 상영 중인 영화입니다. 배급사를 통해서 승인을 받아 교회에서 빔프로젝터로 관람했습니다. 들어보니 17천 원으로 계산했다고 합니다. 주제는 요즘 한창 한일관계에서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위안부입니다. 저에게도 여러모로 유익한 영화였습니다. 단순히 위안부 문제만이 아니라 국제 정세의 돌아가는 메커니즘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다만 화면이 너무 적어서 자막을 읽기가 불편했다는 점과 영화 상영시간이 길었다는 점이 단점이라면 단점이었습니다.

 

7) 뷔페- 수련회 마지막 순서는 저녁 식사입니다. 출장 뷔페를 불렀다고 합니다. 1인당 1만 원짜리입니다. 맛이 괜찮았지요? 마지막 순서가 식사라서 그런지 모두 마음이 훈훈했습니다. 수련회 중간에 장*아 집사가 간식으로 떡을 준비했습니다. 수박은 누가 내셨을까요? 잘 먹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뷔페 식사가 끝나고 밥과 반찬이 진열된 친교 실로 가보니 약간 남은 김치가 저의 눈에 띄었습니다. 지난 한 달간 집에서 김치를 먹지 못한 터라 체면 불고하고 진열대를 정리하던 집사에게 남은 반찬을 조금만 싸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조금씩만 주면 되는데, 제법 많은 양을 싸주셨네요. 다섯 가지 종류입니다. 앞으로 두 주일은 반찬 걱정을 덜었습니다. 우리 집에 배추김치가 없는 이유는 텃밭에서 오이가 나기 시작하면서 제 아내가 오이 김치만 담기 때문입니다. 사각사각, 오이 씹히는 느낌도 좋습니다. 그래도 오늘 배추김치를 보고 욕심이 생긴 겁니다. 욕심이 잉태하면 죄를 낳는다고 했는데 ...

 

8) 진보 교회- 오늘 예배에 방문하신 분이 계십니다. 이름은 들었지만 기억나지 않습니다. 식사 친교 시간에 교우들에게 인사를 하셨고, 저의 자리에서 몇몇 교우와 점심을 함께 먹었습니다. 어떻게 우리 교회를 알고 오셨나요, 하고 물었습니다. 그분 하는 말이 재미있습니다. 인터넷에서 진보적인 교회....’를 찾았더니 대구 샘터교회가 나왔다고 합니다. 이전에 어떤 집사는 십일조 없는 교회를 쳐서 우리 교회를 찾아왔습니다. 마 아무개 집사라고 합니다. 대구 샘터교회가 진보적인 교회로 자리를 잡았나 봅니다. 이분은 칠곡에 살고, 영어 교사입니다. 또 재미있는 일은 혼자서 교회를 찾아왔는데, 이곳에서 지인을 만났다는 사실입니다. 그 지인 교사는 신*혜 집사입니다. 어디서 만났냐 물었더니 바보 주막이라고 하네요. 대구 샘터교회에 나와서 옛날 고등학교 동창을 만난 분들도 여럿 계십니다. 세상이 참 좁습니다.

 

9) 예배 참석인원: 85, 헌금: 1,236,00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089 베드로전서 강해(10) [3] 2019-09-14 519
5088 베드로전서 강해(9) 2019-09-13 358
5087 베드로전서 강해(8) 2019-09-12 360
5086 베드로전서 강해(7) 2019-09-11 331
5085 베드로전서 강해(6) 2019-09-10 367
5084 주간일지 9월8일 file [5] 2019-09-09 637
5083 베드로전서 강해(5) 2019-09-07 394
5082 베드로전서 강해(4) 2019-09-06 392
5081 베드로전서 강해(3) [2] 2019-09-05 516
5080 베드로전서 강해(2) [2] 2019-09-04 557
5079 베드로전서 강해(1) [2] 2019-09-03 706
5078 주간일지 9월1일 2019-09-02 431
5077 예수 어록(190) 요 8:44 너희는 너희 아비 마귀에게서 났으니 2019-08-31 464
5076 예수 어록(189) 요 8:43 어찌하여 내 말을 깨닫지 못하느냐 [3] 2019-08-30 449
5075 예수 어록(188) 요 8:42 이는 내가 하나님께로부터 나와서 왔음이라 2019-08-29 391
5074 예수 어록(187) 요 8:41 너희는 너희 아비가 행한 일들을 하는도다. [1] 2019-08-28 365
5073 예수 어록(186) 요 8:40 아브라함은 이렇게 하지 아니하였느니라. 2019-08-27 312
5072 주간일지 8월25일 2019-08-26 397
5071 예수 어록(185) 요 8:39 너희가 아브라함의 자손이면 2019-08-24 338
5070 예수 어록(184) 요 8:38 나는 내 아버지에게서 본 것을 말하고 2019-08-23 376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