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어록(122) 6:43

너희는 서로 수군거리지 말라.

 

생명의 떡에 관한 예수의 말씀 전반부가 40절로 끝난 뒤에 유대인들이 수군거리기 시작했다.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그들은 예수의 가족을 잘 알고 있었다. 그들의 논리가 42절에 나온다. “이는 요셉의 아들 예수가 아니냐 그 부모를 우리가 아는데 자기가 지금 어찌하여 하늘에서 내려왔다 하느냐?” 유대인들에게 하늘에서 내려온 떡은 광야 시절의 만나뿐이다. 그들의 조상들은 하나님이 하늘에서 내려주신 만나를 먹고 고난의 행군을 마칠 수 있었다. 예수는 하늘에서 내려온 생명의 떡일 수 없다. 자신들과 다를 게 하나도 없는 인간 예수이기 때문이다.

하늘에서 내려왔다.’라는 말 자체만 놓고 보면 이 말은 예수에게만이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 해당한다. 예수만이 아니라 우리는 모두 하늘에서 내려온 사람들이라는 말이다. 예수만 하나님의 아들이 아니라 우리도 모두 하나님의 아들인 거와 같다. “무릇 하나님의 영으로 인도함을 받는 사람은 곧 하나님의 아들이라.”(8:14). 지구의 질료는 우주에 속했다. 우주의 먼지구름이 어떤 계기에 태양이라는 별이 되었고, 지구가 태양에 속한 행성이며, 사람은 지구에서 벌어지는 생명 현상의 일부라는 사실이 분명하다면 사람은 하늘에서 내려왔다는 말도 틀린 게 아니다. 우리는 다시 하늘로 올라갈 것이다. 언젠가 지구는 태양의 폭발과 더불어서 우주에 흩어질 것이기 때문이다.

예수가 하늘에서 내려온 생명의 떡이라는 말에는 우리에게 해당하지 않는 차원이 있다. 아리스토텔레스 개념을 빌려서 설명한다면, 질료적인 차원에서는 예수와 우리가 같으나 형상적인 차원에서는 다르다. 그는 하나님 나라와 하나이지만 우리는 하나님 나라에 가까이 갈 수 있을 뿐이다. 그에게는 부활 생명이 유일회적으로 현실이 되었으나 우리에게는 약속으로 주어졌을 뿐이다. 신학적으로 이렇게 말하는 게 옳다. 우리는 하늘에서 내려온 생명의 떡인 예수를 통해서 생명을 얻게 될 것이다.

예수는 유대인들에게 수군거리지 말라 이르셨다. 공동번역은 무엇이 그렇게 못마땅하냐?”고 번역했고, 루터는 서로 투덜대지 말라.”고 번역했다. 뭔가 못마땅해서 서로 간에 투덜거리는 유대인들을 향한 충고다. 유대인들은 대놓고 반론을 제시하지 못했다. 예수에게 놀랄만한 오병이어 사건이 일어난 것을 그들이 직접 보았기 때문이다. 못마땅하여 투덜대는 태도는 우리의 일상에서도 종종 나타난다. 영혼이 불안하다는 증거다. 하나님이 함께한다는 사실을 영혼의 깊이에서 느끼는 사람은 어떤 상황에서도 투덜대지 않을 것이다. 이것은 단순히 다른 사람을 향한 태도만을 말하는 게 아니다. 자신의 실존 자체를 못마땅하게 여기면서 투덜거리는 것이 핵심 아니겠는가. 나는 목사로서 목회 상황을 못마땅하게 여긴 적은 없었는지 돌아보는 중이다.


[레벨:16]브니엘남

2019.06.23 09:55:32

“이는 요셉의 아들 예수가 아니냐 그 부모를 우리가 아는데 자기가 지금 어찌하여 하늘에서 내려왔다 하느냐?.” 여기서 '?' 다음의 점을 지워야 합니다.

profile

[레벨:95]정용섭

2019.06.24 21:41:23

예, 고맙습니다. 고쳤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028 예수 어록(149) 요 7:18 스스로 말하는 자는 자기 영광만 구하되 2019-07-05 363
5027 예수 어록(148) 요 7:17 이 교훈이 하나님께로부터 왔는지 내가 스스로 말함인지 [1] 2019-07-04 355
5026 예수 어록(147) 요 7:16 내 교훈은 내 것이 아니요 나를 보내신 이의 것이니라. 2019-07-03 374
5025 예수 어록(146) 요 7:8 나는 이 명절에 아직 올라가지 아니하노라. [1] 2019-07-02 372
5024 주간일지, 6월30일 file [3] 2019-07-01 533
5023 예수 어록(145) 요 7:7 내가 세상의 일들을 악하다고 증언함이니라. 2019-06-29 386
5022 예수 어록(144) 요 7:6 내 때는 아직 이르지 아니하였거니와 [2] 2019-06-28 421
5021 예수 어록(143) 요 6:70 너희 중의 한 사람은 마귀니라. 2019-06-27 379
5020 예수 어록(142) 요 6:67 너희도 가려느냐. 2019-06-26 373
5019 예수 어록(141) 요 6:65 내 아버지께서 오게 하여 주지 아니하시면 [2] 2019-06-25 425
5018 주간일지 6월23일 file 2019-06-24 377
5017 예수 어록(140) 요 6:64 믿지 아니하는 자들이 있느니라. 2019-06-22 365
5016 예수 어록(139) 요 6:63 살리는 것은 영이니 육은 무익하니라 2019-06-21 378
5015 예수 어록(138) 요 6:62 인자가 이전에 있던 곳으로 올라가는 것을 본다면 2019-06-20 358
5014 예수 어록(137) 요 6:61 이 말이 너희에게 걸림이 되느냐 2019-06-19 357
5013 예수 어록(136) 요 6:58 이 떡을 먹는 자는 영원히 살리라. 2019-06-18 364
5012 주간일지 6월16일 file [2] 2019-06-17 446
5011 예수 어록(135) 요 6:57 살아 계신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시매 [2] 2019-06-15 443
5010 예수 어록(134) 요 6:56 내 안에 거하고 나도 그의 안에 거하나니 2019-06-14 371
5009 예수 어록(133) 요 6:55 내 살은 참된 양식이요 2019-06-13 345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