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物) 041- 오이 모종

조회 수 231 추천 수 0 2022.04.26 08:50:41

() 041- 오이 모종

IMG_0022.JPG  

424일 교회에 다녀와서

부리나케 작은 텃밭에 이런저런 모종을 심었다.

위 사진은 조선 오이’,

또는 가시 오이라는 모종이다.

세 장의 잎이 잘 어울린다.

흔한 표현으로 예술이다.

그중에 하나의 모양이 다른 이유가 있긴 할 텐데

나는 모르겠다.

묘목이라면 젖 붙임이라고 하겠으나

모종에서 그런 경우는 없지 않겠는가.

저 모종의 미래는 이미 왔다.’라고 말할 수도 있고,

아직 멀었다고도 할 수 있다.

그게 현실이기도 하고 비현실이기도 하다.

뿌리가 자리 잡기도 전에 말라 죽을 수도 있고,

야생 동물의 먹이가 될지도 모른다.

경험상 그런 일은 흔치 않긴 하다.

어젯밤부터 비가 충분히 내렸으니

저 모종은 어느 정도 미래가 보장된 셈이다.

잘 버티고 잘 자라라.

그 자리에서 한입 뚝 떼어먹고 싶어질 정도로

멋진 오이를 선보이거라.

아가야!

기다리마.


profile

[레벨:42]웃겨

2022.04.27 21:32:13

목사님처럼 저도 그렇게 사물을 보는 시선을 갖고 싶습니다.

저도 오이씨를 뿌려서 저렇게 똑같은 싹이 났어도

왜 한 잎은 다른 두 잎과 다를까를 생각해 본 적이 없어요.

그냥 당연하게 보고 지나왔거든요.

그런 눈은 나이가 든다고 저절로 생기는 것은 아닌 것 같아요.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2.04.28 21:25:28

씨에서 싹이 나서 줄기가 자라 꽃이 피고

거기서 커다란 오이가 달린다는 건 

아무래 생각해도 신묘막측합니다.

그 넓은 우주에서 지구에서만 볼 수 있는 풍경이잖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925 물(物) 051- 나뭇잎 file 2022-05-10 198
5924 주간일지 5월8일, 부활절4주 file 2022-05-09 295
5923 물(物) 050- 빛과 그림자 file [2] 2022-05-07 262
5922 물(物) 049- 기도 참고도서 file [2] 2022-05-06 325
5921 물(物) 048- 성찬 빵 file 2022-05-05 215
5920 물(物) 047- 피부약 file [2] 2022-05-04 267
5919 물(物) 046- 수제 치즈 file 2022-05-03 225
5918 주간일지 5월1일, 부활절 3주 file 2022-05-02 242
5917 물(物) 045- 해바라기 새싹 file 2022-04-30 204
5916 물(物) 044- 신용카드 file [4] 2022-04-29 367
5915 물(物) 043- 김 file [2] 2022-04-28 263
5914 물(物) 042- 종 file [2] 2022-04-27 268
» 물(物) 041- 오이 모종 file [2] 2022-04-26 231
5912 주간일지 4월24일 부활절 2주 file [2] 2022-04-25 395
5911 물(物) 040- 꽃잎 한 장 file [2] 2022-04-23 323
5910 물(物) 039- 사과 두 쪽 file [4] 2022-04-22 265
5909 물(物) 038- 식빵 file [3] 2022-04-21 298
5908 물(物) 037- 에스프레소 file [2] 2022-04-20 286
5907 물(物) 036- 커피 찌꺼기 file [5] 2022-04-19 317
5906 주간일지 4월17일 부활절 file [7] 2022-04-18 437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