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物) 056- 물줄기

조회 수 247 추천 수 0 2022.05.17 08:20:23

() 056- 물줄기

056.JPG  

우리 집 화장실 세면대다.

수도꼭지 손잡이만 살짝 들어줘도

귀염둥이 폭포처럼

물이 시원하게 쏟아진다.

부드러운 물줄기에서 전달되는 느낌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특이하다.

물이 없는 행성에서 살던 어떤 외계인이

처음 지구를 방문해서 물을 만져보았다면

놀라 자빠지지 않았겠는가.

물이라는 액체는 고체와도 다르고 기체와도 다르다.

아르키메데스가 목욕탕에서 넘치는 물을 보고

유레카를 외쳤다는 이야기나,

어린 헬렌 켈러가 펌프 물에 손을 대는 순간

사물과 거기에 해당하는 단어의 일치를 깨달았다는 이야기는

액체를 통한 인간의 특별한 감수성에 대한 게 아닐는지.

그렇지.

인간 조상이 원래 바다에서 왔다지.

미야자키의 벼랑 위의 포뇨가 기억난다.

어쨌든지

오늘도 나는 난생처음이라는 심정으로

저 수도꼭지에서 흘러나오는 물줄기에 손을 댔다.

지구에서 경험할 수 있는

가장 높은 수준의 존재 경험에 속한다.


[레벨:4]제통

2022.05.18 12:21:22

물 때문에 생명이 가능하다고 하더군요. 저도 살짝 신비를 느낍니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2.05.18 19:52:14

살짝 신비! 그게 출발인 거 같습니다.

온세상이 신비 아닌 건 없어요.

체스터턴의 책을 읽다보면 그런 그림이 잘 들어옵니다.

문제는 그 신비를 reality로 경험할 수 있느냐에 달려 있겠지요.

보이지 않는 하나님을 ultimate reality로 경험하듯이요.

모세의 하나님 경험- I am that I am.

[레벨:4]제통

2022.05.19 11:21:28

궁극적 실재를 경험해야 하는데 알듯 말듯합니다. 많이 안내해주세요.^^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2.05.19 20:29:27

ㅎㅎ, 저도 알듯말듯 비슷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물(物) 056- 물줄기 file [4] 2022-05-17 247
5930 주간일지 5월15일, 부활절 5주 file 2022-05-16 229
5929 물(物) 055- 고무 밴드 file [2] 2022-05-14 243
5928 물(物) 054- 벌과 찔레꽃 file [2] 2022-05-13 288
5927 물(物) 053- 수건 file [4] 2022-05-12 355
5926 물(物) 052- 아카시아꽃 file 2022-05-11 181
5925 물(物) 051- 나뭇잎 file 2022-05-10 166
5924 주간일지 5월8일, 부활절4주 file 2022-05-09 256
5923 물(物) 050- 빛과 그림자 file [2] 2022-05-07 236
5922 물(物) 049- 기도 참고도서 file [2] 2022-05-06 258
5921 물(物) 048- 성찬 빵 file 2022-05-05 176
5920 물(物) 047- 피부약 file [2] 2022-05-04 236
5919 물(物) 046- 수제 치즈 file 2022-05-03 202
5918 주간일지 5월1일, 부활절 3주 file 2022-05-02 216
5917 물(物) 045- 해바라기 새싹 file 2022-04-30 170
5916 물(物) 044- 신용카드 file [4] 2022-04-29 336
5915 물(物) 043- 김 file [2] 2022-04-28 242
5914 물(物) 042- 종 file [2] 2022-04-27 239
5913 물(物) 041- 오이 모종 file [2] 2022-04-26 199
5912 주간일지 4월24일 부활절 2주 file [2] 2022-04-25 363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