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物) 059- 쪽지!

조회 수 272 추천 수 0 2022.05.20 08:34:13

() 059- 쪽지!

059.JPG

우리 집 중문에 붙여놓은 쪽지다.

천천히!”

중문을 열면 현관이다.

거기서 신발을 신고 현관문을 나선다.

중문 열고닫기는 예술이다.

신공이라 해도 좋다.

고양이는 아무리 영특해도 열지 못하고,

침팬지 정도는 돼야

강훈련을 통해서 열 수 있겠다.

손잡이가 따로 없고 세로로 파인 홈만 있으니

일단 그 홈에 손가락 끝을 들이밀어야 한다.

그게 어디 말처럼 쉬운가.

손가락의 힘만으로는 열지 못한다.

손 전체와 손목과 팔과 어깨,

그리고 발과 엉덩이와 허리와 가슴,

몸 전체가 밸런스를 맞춰서 적당하게 힘을 줘야 한다.

2초 정도 걸리는 그 순간에

소리도 듣고 무게도 느껴야 한다.

처음부터 끝까지 문과 몸의 관계에 집중하는 것이다.

이렇게 작은 사물과의 관계에 집중하는 것이야말로

생명 경험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우리 집 중문은 유달리 무겁다.

문을 열고 다시 당겨서 닫을 때 자칫

집이 흔들릴 정도로 큰 소리가 난다.

문소리 안 나게 하자고 가족에게 신신당부했으나

그게 안 되는 모양이다.

몇 번이나 시범을 보여줬다.

문과 문틀이 만나는 그 순간을

세밀하게 몸으로 느끼면서 이렇게힘을 빼라고 말이다.

그런데도 계속 무심코 문을 여닫는다.

쪽지까지 붙였으나 여전히 해결이 안 된다.

다른 방법이 없어서 기도를 드렸다.

주님, 하루빨리

저의 가는 귀를 멀게 해주십시오.

그렇다.

지금까지 너무 많은 소리를 듣고 살았으니,

여전히 듣고 싶은 소리도 여럿이긴 하나

이제 소리 없는 세계에서 살 준비를 해야겠다.

완전한 침묵과 적막과 고요!


profile

[레벨:15]합덕구세군

2022.05.20 11:35:26

목사님, 저희 집(사택) 중문에 붙여놓은 손잡이와 스티로품이 부끄럽습니다. ^^

첨부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2.05.20 21:18:00

와, 문소리를 완전히 흡수하는 장치군요.

나도 고민해보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949 물(物) 071- 물방울 file 2022-06-07 159
5948 주간일지 6월5일 성령강림주일 file 2022-06-06 250
5947 물(物) 070- 굴뚝 file [3] 2022-06-04 295
5946 물(物) 069- 턴테이블 file 2022-06-03 155
5945 물(物) 068- 새집 file [2] 2022-06-02 229
5944 물(物) 067- 책 받침대 file 2022-06-01 144
5943 물(物) 066- 녹색 file 2022-05-31 201
5942 주간일지 5월29일 부활절 7주 file 2022-05-30 238
5941 물(物) 065- 혁대 file 2022-05-28 161
5940 물(物) 064- 엘피 레코드판 file [2] 2022-05-27 209
5939 물(物) 063- 왕자두 file [6] 2022-05-26 345
5938 물(物) 062- 진딧물 file 2022-05-25 179
5937 물(物) 061- 새끼 고양이 file [4] 2022-05-24 326
5936 주간일지, 5월22일, 부활절 6주 file [2] 2022-05-23 274
5935 물(物) 060- 자바라 옷걸이 file [5] 2022-05-21 347
» 물(物) 059- 쪽지! file [2] 2022-05-20 272
5933 물(物) 058- 죽순 file [2] 2022-05-19 240
5932 물(物) 057- 누전 차단기 file [6] 2022-05-18 233
5931 물(物) 056- 물줄기 file [4] 2022-05-17 245
5930 주간일지 5월15일, 부활절 5주 file 2022-05-16 228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