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일지 4월5일

조회 수 542 추천 수 0 2020.04.05 19:55:52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2045, 사순절 여섯째 (종려) 주일

 

1) 주의 손- 지난 주일의 설교에 이어서 오늘 설교의 주제도 주의 손이었습니다. 주의 손은 주의 능력을 가리킵니다. 시편 기자는 나의 앞날이 주의 손에 있다.”라고 고백합니다. 자신의 앞날이 하나님의 능력 안에 있다는 뜻입니다. 정말 강력한 발언입니다. 우리말 성경이 나의 앞날이라고 번역한 단어를 영어와 독일어 성경은 나의 시간이라고 번역했습니다. 비슷한 뜻이긴 하지만 뉘앙스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My times are in thy hand.” 이 문장이 가리키는 세계를 아는 사람이라면 어떤 재난과 불행 앞에서도 겁먹지 않을 겁니다. 그런 믿음이 더 성숙해지면 죽음까지 넘어설 수 있겠지요. 매월 첫 주일에는 원래 어린이 설교를 했는데, 벌써 두 달째 어린이 설교를 하지 못하고 있네요. 그때가 그립습니다. 오늘 설교가 좀 길었습니다. 설교자가 자기 생각에 도취하면 길어집니다. 별로 좋은 현상이 아닙니다. 눈치챈 분들이 있겠지만, 오늘 오랜만에 시편을 설교 본문으로 삼았습니다. 오랫동안 첫째말씀, 둘째말씀, 셋째말씀에 해당하는 본문으로 설교했습니다. 앞으로 일 년에 두세 번이라도 시편을 본문으로 설교하겠습니다.

 

2) 공동예배서- 예배 시작 전에 처음으로 온라인 예배에 참석한 분들을 위해서 예배의 특징을 간략히 설명했습니다. 핵심적으로 대구 샘터교회의 예배는 미국연합장로교회에서 나온 공동예배서(Book of Common Worship, 1993/ 번역판은 한국장로교출판사 2001년 발행)가 제시한 예배 순서와 내용을 토대로 합니다. 예전이 살아있는 예배입니다. 오늘 예배를 설명하게 된 이유는 김*혜 청년이 토요일 저에게 보낸 문자 때문입니다. 김 선생은 혼자 우리 교회에 나오고, 부모님과 동생은 다른 교회에 나갑니다. 처음으로 가족이 함께 집에서 온라인으로 우리 교회 예배에 참석하기로 했는데, 자신이 처음 대구 샘터교회에 와서 예배를 드릴 때의 그 낯선 경험이 가족에게 조금이라도 해소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저에게 알려준 것입니다. 다른 교우들에게도 참고가 될까 해서 공동예배서를 이 자리에서 다시 소개했습니다. 한국의 장로교회라고 한다면 이런 형식의 예배를 드려야 합니다. 신학대학원 예배학 교수들은 한결같이 예전예배를 드리라고 강의하는데도 한국교회는 용기가 없어서, 또는 신학적인 마인드가 없어서 약식 예배 방식을 따르는 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오늘 유튜브로 방송 예고가 어긋났습니다. *희 집사가 요즘 수고가 많습니다. 이쪽의 전문가가 아니니 여기저기 정보를 찾아다니면서 우리 교회 실정에 가장 어울리는 기술을 접목해보려고 노력하는 중입니다. 오늘은 유튜브가 안 되고 아프리카TV로만 나갔습니다. 오는 주일에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방송이 나갈 겁니다. 아프리카TV와 유튜브만이 아니라 교회 밴드에도 링크가 된다고 합니다. 기대하십시오. 만에 하나 다시 문제가 생길 수도 있으니 한쪽이 안 되면 다른 쪽으로 옮겨보세요. 오는 주일에는 좀 일찍 라이브 방송을 열기로 했습니다.

 

3) 고난주간 성경 읽기-주보에 나온 내용입니다. 다음 한 주간은 고난주간, 또는 성주간(Holy Week)이라고 합니다. 아래 도표의 순서에 따라서 성경 본문을 매일 읽기 바랍니다. 그 내용은 세계 교회력에 따른 성서일과(lectionary)입니다. 요즘 사회적 거리두기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으실 터이니 이번 고난주간을 말씀과 함께 보내보십시오.

(요일)

첫째 말씀

시편

둘째말씀

셋째말씀

6()

42:1-9

36:5-11

9:11-15

12:1-11

7()

49:1-7

71:1-14

고전 1:18-31

12:20-36

8()

50:4-9(a)

70

12:1-3

13:21-32

9()

12:1-4, 11-14

:116:1-2, 12-19

고전 11:23-26

13:1-17, 31(b)-35

10()

52:13-53:12

22

10:16-25

18:1-19:42

11()

14:1-14

31:1-4, 15-16

벧전 4:1-8

27:57-66

 

4) 코로나19 전쟁- 온 세계가 코로나19 사태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도시 지역에는 안전한 곳이 한 군데도 없습니다. 네팔이나 티베트 등의 오지는 상대적으로 안전하겠지요. 미국은 유달리 힘든 상황입니다. 뉴욕이 주로 그렇다지요. 트럼프는 이를 전쟁으로 비유해서 말했다고 합니다. 그럴 만도 합니다. 앞으로 이 사태가 어떻게 전개되거나 어떻게 종료될지 아무도 모릅니다. 지금의 상황이 1-2년 지속한다면 기존의 모든 체제가 복구될 수 없을 정도로 붕괴될 겁니다. 백신이 빨리 개발되면 좋겠으나 정해진 건 없습니다. 코로나19로 이름이 붙은 이 바이러스가 변이에 변이를 더 거쳐서 지금보다 더 나쁜 상황으로 치닫지 않는다는 보장도 없습니다. 지구와 인류의 미래는 아무도 모릅니다. 5백 년 후의 우리 후손들이 오늘을 기억하면서 당시에 인류의 반이 죽었답니다.”라고 회고하게 될까요? 지구에 수많은 종이 나타났다가 사라지고, 다시 나타났다가 사라지곤 했습니다. 호모사피엔스라는 종이 사라지지 말라는 보장 역시 없습니다. 과학의 힘으로 해결하겠다는 주장은 별로 믿을만하지 못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벌어진 이 상황에서 교회는 어떤 메시지를 준비하고, 어떤 교회 형태를 갖춰야 할지를 진지하게 고민해야겠습니다. 그 대답은 성경을 새롭게 읽는 데서 시작하겠지요. 하여튼 이번 코로나19가 일단은 빨리 진정되었으면 합니다.

 

5) 3월 재정보고- 주보에 나온 내용을 다시 싣습니다. 아래 재정보고(보고자: 재정부장부장 김*근 집사)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통장 이체 방식인데도 다른 달보다 헌금 액수가 줄지 않고 오히려 늘었습니다. 다섯 주일의 합계이기도 하지만, 교회를 사랑하는 마음들이 하나로 모인 것 같습니다. 재정부장의 말을 들으니 우리 교인이 아닌 네 분이 3월 한 달간 1,210,000원을 헌금했다고 합니다. 저도 한분을 제외하고는 다 모르는 분들인데,작은교회를 염려해주시는 마음, 고맙습니다.

수 입

지 출

헌금

1

2,500,000

예배부

50,000

주보

2

1,820,000

교육문화부

0

 

3

1,130,000

봉사 경조부

18,000

생수

4

1,690,000

나눔선교부

1,650,000

정기후원

5

2,520,000

어린이청소년부

 

 

소 계

9,660,000

사무관리부

2,136,718

예배처소 임차료, 목활비, 카니발 보험 외

기타

예금이자

0

재정부

3,205,700

목사 사례비(22십만), 퇴직적립, 일반적립 외

합 계

9,660,000

합계

7,060,418

3월 잔액 (2,599,582)

이월

6,618,403

차기이월

9,217,985

총계

16,278,403

총계

16,278,403

 

6) 집단 영성- 대구 샘터교회는 지금 실험적인 제도를 도입해서 실행 중입니다. 장로로 구성된 당회가 없습니다. 운영위원회가 당회 역할을 합니다. 운영위원회를 구성하는 운영위원들은 모두 일반 신자들입니다. 남녀 균형을 맞추고, 나이도 노소의 균형을 맞춰서 선택합니다. 운영위원장 역시 2019년부터 목사가 아니라 일반 신자가 맡습니다. 전체적으로 평신도교회라는 방향으로 나아가는 중입니다. 이런 제도가 흔들리지 않고 탄력을 받으려면 집단 영성이 필요합니다. 사회에서도 집단 지성이라는 말이 있는 것처럼이요. 개인은 장단점이 있어서 실수하게 마련이지만 공동체 전체를 놓고 보면 단점이 줄어들고 장점이 늘어날 수 있습니다. 집단 영성이 잘 발휘되면 대구 샘터교회가 단단해지겠지만, 그게 부족하면 단점이 더 두드러질 겁니다. 조심스럽게, 그러나 용감하게 이 길을 가봅시다. 성령에 의지해서!

 

7) 그리움- 오늘로 온라인만의 예배가 일곱 번째로 드려졌습니다. 거의 두 달이 돼가는군요. 일주일에 한 번 같은 공간에 모이는 걸 당연하게 생각했는데, 그게 안 되니 뭔가 허전할 겁니다. 일종의 그리움입니다. 여러분은 무엇이 그리우신가요? 모든 것이겠지요. 주보를 손에 들었던 순간이 그리울 수도 있습니다. 어떤 교우의 따뜻한 미소나 인사, 각각의 목소리, 식사 찬송과 먹을거리, 청소와 성가 연습, 1층 카페에서의 담소 등등, 이루 손에 꼽을 수 없을 정도로 많습니다. 설교를 온라인이 아니라 현장에서 직접 듣고 싶은 그리움도 거기에 포함되겠지요. 환풍기는 여전히 잘 돌아갑니다. *아 집사의 붓글씨 족자도 두 군데에 잘 걸려있습니다. 게시판에 붙은 안내 쪽지도 여전합니다. 거울도 안녕하고, 엠프와 디지털 피아노도 잘 지냅니다. 생수는 오래 쓰지 않아서 심심하다고 합니다. 여러분은 무엇이 가장 보고 싶으신가요? 그리움이 해소될 날이 빨리 왔으면 합니다. 궁극적으로는 다시 돌아올 수 없는 그 결정적인 순간도 올 거고요. 어떻게 보면 신앙생활을 비롯하여 모든 인생살이는 그리움으로 남는 게 아닐는지요.

 

8) 주보 표지- 주보 표지 사진을 여기 다시 올립니다. 일전에 카니발 뒷문이 열리지 않아 차량 서비스 센터에 가서 차를 맡기고 바로 옆에 있는 북안 초등학교 옆길을 따라 잠시 걷다가 눈에 들어오는 벚나무를 사진기에 담았습니다. 눈부실 정도로 꽃이 만발한 벚나무 아래에서 하늘을 쳐다보고 웃고 떠드는 아이들 모습을 상상했습니다. 꽃 같은 아이들이 없으니 꽃도 슬퍼 보이는군요.

     북안초.jpg

 

9) 헌금: 1,270,000(통장 입금 45일 낮 130분 기준)

농협 301-0243-3251-71(대구 샘터교회)  


[레벨:25]모모

2020.04.06 00:28:47

라이* 방송을 조금 일찍 열고 조금 늦게 닫았으면합니다.
profile

[레벨:97]정용섭

2020.04.06 21:15:13

모모 님, 좋은 의견을 주셨네요. 

시작 전 10분, 끝나고 5분은 여유를 두겠습니다.

[레벨:15]시골뜨기

2020.04.06 16:18:31

정말 함께 모여 서로 얼굴들을 보면서 예배하던 때가 그립습니다.

이상희 집사님이 수고가 많으시군요!

유투브로 방송이 안 나오기에 내 컴퓨터가 잘못된 줄 알았습니다.

profile

[레벨:97]정용섭

2020.04.06 21:18:08

ㅎㅎ 글쎄 말입니다. 

이 집사가 집에서 잘 됐는데 교회 폰으로 하니 안 된다면서 

애를 태우다가 시간이 조금 지체되었습니다. 

아마 다음 주일에는 최적의 상태로 방송되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profile

[레벨:11]뚜벅이

2020.04.07 17:20:34

꼼꼼한 주간일지 감사합니다.

집단영성과 그리움에서 눈물이 나네요.

봄탓을 해보며 이전같은 일상이 와도 

이전과 같지는 않을거라 생각하며 

그날이 속히 오기를 기원합니다.

profile

[레벨:97]정용섭

2020.04.07 21:33:57

ㅎㅎ 봄에는 꽃이 많아 눈물도 흔하고 알러지도 흔합니다.

그리움을 느낄 줄 아는 사람이야말로 행복한 사람이겠지요.

보름달이 휘영청 밝은 멋진 봄밤이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5362 하나님의 아들(막 1:1), 3월20일 [15] 2006-03-20 12293
5361 3월9일 데나리온 [5] 2009-03-09 11631
5360 낙타털 옷, 4월6일 2006-04-06 10589
5359 결혼예식 기도문 [2] 2013-10-18 10373
5358 10월30일 제삼시 2009-10-29 9893
5357 예수 그리스도 (막 1:1), 3월21일 [5] 2006-03-21 9307
5356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막1:1), 3월22일 [2] 2006-03-22 9099
5355 복음 (1), 3월23일 [7] [2] 2006-03-23 8465
5354 복음 (2), 3월24일 [4] 2006-03-24 8411
5353 마사토 file [4] 2015-04-23 8398
5352 선지자 이사야, 3월26일 [1] 2006-03-26 8115
5351 복음 (3) 3월25일 [1] 2006-03-26 7877
5350 6월23일 발먼지를 털어내라. 2007-06-23 7786
5349 주님의 사자(使者), 3월28일 [4] 2006-03-29 7632
5348 선지자 이사야의 글, 3월27일 [12] [1] 2006-03-27 7569
5347 광야 (1), 3월29일 [1] 2006-03-29 7329
5346 회개의 세례, 4월3일 [3] 2006-04-03 7261
5345 광야 (3), 3월31일 [4] 2006-03-31 7049
5344 주의 '길' 4월1일 [2] 2006-04-01 6640
5343 세례 요한, 4월2일 2006-04-02 6357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