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어록(342) 15:17

내가 이것을 너희에게 명함을 너희로 서로 사랑하게 하려 함이라.

 

서로 사랑하는 말이 예수의 고별 연설을 다루는 이 대목에서 반복해서 나온다. 이 말은 듣기에 따라서 상투적으로 들린다. 요즘도 성도 여러분, 서로 사랑하십시오. 그 사랑의 열매를 통해서 세상의 빛이 될 수 있습니다.”라는 식의 발언을 종종 듣는다. 이런 발언은 아무리 상투적인 발언이라고 해도 우리의 삶과 신앙을 살리는 능력이기에 계속 귀를 기울이면서 삶의 현실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사랑은 우리가 운전면허 시험에 합격하듯이 완성할 수 있는 세상의 규범이 아니니 사랑하라고 반복해서 말하고 들으면서 그 길을 갈 수밖에 없다. 밥을 감사한 마음으로 맛있게 먹으라는 말도 근본에서는 마찬가지다. 너무 당연해서 누구나 밥을 감사한 마음으로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거 같지만 그게 실제로는 쉽지 않다. 밥과 먹는 행위와 삶의 역학관계를 존재의 깊이에서 대하지 않는 습관에 길들었기 때문이다. , 오늘도 우리는 서로 사랑하는 삶이 무엇인지 맹렬하게 연습해야겠다. 기어 다니던 아기가 걷기 연습을 시작하듯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5453 하나님의 아들(막 1:1), 3월20일 [15] 2006-03-20 12402
5452 3월9일 데나리온 [5] 2009-03-09 12268
5451 낙타털 옷, 4월6일 2006-04-06 10934
5450 결혼예식 기도문 [2] 2013-10-18 10723
5449 10월30일 제삼시 2009-10-29 10131
5448 예수 그리스도 (막 1:1), 3월21일 [5] 2006-03-21 9366
5447 마사토 file [4] 2015-04-23 9176
5446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막1:1), 3월22일 [2] 2006-03-22 9169
5445 복음 (1), 3월23일 [7] [2] 2006-03-23 8564
5444 복음 (2), 3월24일 [4] 2006-03-24 8485
5443 선지자 이사야, 3월26일 [1] 2006-03-26 8181
5442 6월23일 발먼지를 털어내라. 2007-06-23 8007
5441 복음 (3) 3월25일 [1] 2006-03-26 7951
5440 주님의 사자(使者), 3월28일 [4] 2006-03-29 7693
5439 선지자 이사야의 글, 3월27일 [12] [1] 2006-03-27 7638
5438 광야 (1), 3월29일 [1] 2006-03-29 7390
5437 회개의 세례, 4월3일 [3] 2006-04-03 7342
5436 광야 (3), 3월31일 [4] 2006-03-31 7114
5435 주의 '길' 4월1일 [2] 2006-04-01 6721
5434 교회 일꾼들을 위한 기도, 11월20일(화) [1] 2012-11-20 6512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