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아들(막 1:1), 3월20일

조회 수 11138 추천 수 102 2006.03.20 23:20:18
2006년 3월20일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의 시작이라. (막 1:1)

<하나님의 아들>

마가복음 기자는 예수 그리스도가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진술로부터 복음서 쓰기를 시작합니다. 그런데 이런 설명은 우리를 여러 가지 면에서 곤란하게 만듭니다. 우선 하나님에게 아들이 있다는 말 자체가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영으로 존재하는 성서의 하나님이 인간의 욕망을 그대로 재현하는 헬라 신화의 여러 신들처럼 자식을 두었다는 건 언어도단입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우리는 이 말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으며, 더 나아가서 이 말을 예수님의 초월적 능력의 근거로 받아들이는 경향도 있습니다.
우리는 성서를 읽을 때 그 진술들이 곧 ‘해석’이라는 사실을 늘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예수님이 스스로 “나는 하나님의 아들이다.”라고 말씀하셨기 때문에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사실이 확정된 것이 아니라 초기 기독교 공동체가 예수님을 하나님의 아들로 해석했다는 뜻입니다. 신약성서 공동체는 예수님이 누구인지 여러 방식으로 해석했습니다. 그래서 신약성서에는 예수님에 대한 칭호가 많습니다. 메시아, 퀴리오스, 다윗의 후손, 재림주, 인자, 외아들 등등, 많은 칭호가 때로는 겹치기도 하고 때로는 단독적으로 등장합니다. 이 말은 곧 예수님에게서 전혀 새로운 구원을 경험한 초기 기독교 공동체가 그 당시 전승되던 칭호를 통해서 이 예수님을 해명했다는 뜻입니다.
다시 본문으로 돌아가서,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이 마가의 해석은 어떻게 나온 걸까요? 사실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표현은 이미 구약성서에도 나옵니다. 약간 간접적인 표현이지만 시편 2:7절을 보십시오. “내가 여호와의 명령을 전하노라.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너는 내 아들이라. 오늘 내가 너를 낳았도다.” 이스라엘의 왕이 즉위할 때 이런 시편이 합창대에 의해 불렸습니다. 예수님은 이런 구약의 전통에 따라서 하나님의 아들로 인식되었습니다. 또한 여기에는 예수님이 하나님을 아버지로 고백했다는 사실이 들어 있습니다. 이런 맥락에서 이런 진술의 핵심은 초기 기독교 공동체가 예수님을 메시아로 경험했다는 사실에 있습니다.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이 진술은 오늘 우리에게 여전히 유효할까요? 혹시 여성신학자들이 부담스러워하는 건 아닐까요? 아들이 뭐냐, 딸이라고 하자. 예수님이 생물학적으로 남자이기 때문에 딸이라는 말이 어울리지 않는다면 “하나님의 자식”이라고 하자. 대충 이렇게 나오면 저로서는 할 말이 궁합니다. 초기 기독교 시대의 영지주의자들과 비슷한 신앙을 가진 사람들은 이런 진술에서 예수님의 인간성을 부정할 수도 있겠군요. 예수님은 하나님의 아들이었지 인간이 아니었다고 말입니다. 이렇게 나오면 성서를 바르게 읽는 게 아닙니다. 성서와 기독교 전통은 예수님의 인간성을 축소하기 위해서 이런 호칭을 받아들인 게 아닙니다. 예수님이 그들에게 메시아로 경험되었다는 게 중요합니다. 그런 경험에 대한 여러 표현 중에서 하나가 곧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것입니다.
예수님에게서 무슨 일이 발생했기에 초기 기독교인들은 예수님을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고백했을까요? 그들의 경험이 오늘 우리에게 생생하게 전달되고 있나요? 이 질문은 다시 하나님은 누구인가, 하는 질문을 하게 만드는군요. 하나님에 대해서 관심을 기울이는 게 중요합니다. 무조건 믿는다거나, 단순하게 교리를 외우는 것에 머물지 말고 하나님 자체에 우리의 영혼을 쏟아야 합니다. 그럴 때만 우리의 삶은 생명을 얻을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곧 생명의 근원이기 때문입니다.

profile

[레벨:94]정용섭

2006.03.20 23:48:05

오늘부터 <마가복음 묵상>을 시작하려고 합니다.
매일 원고지 7,8매 정도 분량으로 마가복음을 묵상하는 글을 쓰는 겁니다.
영적 일기를 쓴다는 심정으로 써볼 생각입니다.
힘들다고 생각할 분들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나는 지금 새벽기도회를 하지 않고 있으니까
이걸로 대신한다는 생각으로 시작했습니다.
16장을 꼼꼼히 살피려면 아마 3년 정도 걸리지 않을까 합니다.
일단 여기 <성구명상> 메뉴에 올렸는데,
앞으로 조금 생각해 보고
적당한 꼭지를 새로 만들어 넣을까 합니다.
이 묵상의 성격을 어떻게 잡는 게 좋을지 아직 확정하지는 않았습니다.
일반적인 큐티는 너무 실용적이고,
바르트의 신학묵상은 너무 사변적이고,
그렇다고 설교는 아니고,
이전에 쓴 성구묵상과 비슷한 성격이 좋겠지만,
조금 더 일상과의 관계를 두텁게 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이 작업의 목적은
신학생들과 젊은 목사님들에게
성서 텍스트와 신학을 접목시킬 수 있는 해석학적 공부에 도움을 준다는 것과
바른 신앙을 추구하는 지성적인 평신도들에게 신앙의 본질과 만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주는 것입니다.
앞으로 3년 후쯤에 어떤 결과로 나올지 모르겠지만
관심이 있는 분들과 함께 가는 길이라면 덜 심심하겠지요.
야심차 보이지만
실제로는 무슨 큰 업적을 내려는 생각은 없습니다.
그럴듯한 작품을 낼만한 능력도 없기도 하구요.
그냥 편안한 마음으로 글쓰기를 하는 것 뿐입니다.

[레벨:6]허정수

2006.03.20 23:58:58

기대는 잠시 기다림이 돌보게 하고,
우선 건투를 빕니다.^^* 아자!!
profile

[레벨:15]홍종석

2006.03.21 00:02:12

아까 공부시간에 듣고 참 좋은 소식이라 생각했습니다.
저도 게을러서 새벽기도를 못나가는데
이 참에 동참해볼까 합니다.
힘드실 목사님 생각하면서 묵상하겠습니다. ^^
profile

[레벨:4]이상훈

2006.03.21 03:08:20

목사님의 진도에 맞춰서 저도 관련 성구들을 읽고, 묵상하도록 하겠습니다...조금더 바빠지시겠네요...^^

이길용

2006.03.21 06:49:29

하느님의 아들이라는 용어는 고대 근동 지역에서는 '임금'에게 부치는 일반화된 호칭들 중의 하나이기도 합니다.
이 이야기는 마가의 기록을 받아든 독자들 입장에서는 마가복음은 황망하기 이를데없는 책이기도 하겠죠.
마가는 예수가 왕이었다고 선포하고 있고, 그 내용도 첫 구절에서부터 밝히고 있으니까요.
마가가 예수를 왕으로 주목하고 있다는 사실은 뒤이어 11절에 이미 정목사님도 인용하셨듯이
당시 왕들의 즉위식 때 불려지던 정형화된 노래를 반복하고 있다는 점에서 드러납니다.
그렇게 본다면 마가복음은 왕이신 예수에 대한 실록이라고 볼 수 있겠죠.
이제 문제는 "그 왕은 도대체 어떤 스타일의 왕이냐"라는 것이겠죠. 바로 그 점에서 마가복음의 재미는 쏠쏠하게 피어납니다.

마가복음은 요즘 저도 학생들을 위해 풀고있는 내용입니다. 지난 1월 1일부터 시작했는데, 아직 2장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씩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서 거들도록 하겠습니다^^

이제 기차타러 나가야 겠네요~

그럼~

[레벨:1]똑소리

2006.03.21 18:37:32

정목사님!
기대됩니다. 벌써부터 가슴이 설레는군요.

[레벨:4]유희탁

2006.03.21 22:06:32

이번에도 무임승차를 좀 하겠습니다.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공부를 하고 싶은데...여러가지 여건이 되지 않던 차에 이곳에 저에게는 참 유익한 곳입니다....오늘도 건필하시기 바랍니다. ^^**

[레벨:4]tj

2007.10.12 14:30:45

일년반전에 출발한 다비아 QT 열차를 아직도 승차할 수있다니, 은하철도 다비아....
와 길고나. 늦게 만난 것도 크으은 은혜죠.
하루에 이틀분을 한다면 일년 반후에 먼저 간 분들을 텃치할 수도 ^^
열씨미해서 창조주 하나님 가슴에 들어가기도, 예수오라버님이 내 안에서 기쁘하시도록...ㅎㅎ
참말로 감사함미데이..목사님

[레벨:18]눈꽃

2008.10.30 16:36:21

이년반전에 시작한 마가복음 묵상 !
저는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해볼랍니다 늦은만큼 열심히!!!!우연인지 필연인지 저희교회 주일오후에배 시간에 씨리즈로 마가복음강해 설교하시고있어요 정목사님! 감사드립니다







profile

[레벨:38]새하늘

2009.03.27 08:55:33

오늘은 과거로 회귀합니다.
최근 2달동안 마가 복음 묵상에 빠졌습니다.
중간부터 시작해서 그런지 처음 부분부터 욕심이 나네요.
처음 시작 했던 부분인 한 2년치를  읽어야 겠죠?

당일치 마가 복음을 매일 묵상하고, 지난 마가 복음을 하루에 5개이상씩 읽으면 올해 안에 진도를 맞출 수있을것 같습니다.
진도를 맞추는 그 날까지.

[레벨:18]눈꽃

2009.03.27 09:28:01

새하늘님!


새하늘님의 댓글을 따라 들어와보니 5개월전에 제가올린 댓글이 있네요


님도 저와 같은 경로를 밟고 계시네요


마가복음묵상 시작한지 5개월이 된 지금 .........


문맹자가 한글에 눈 떠 갈때의 느낌이랄까........


요즘 호기심 천국이랍니다  요즘 이 왕성한 말씀의 욕구때문에 식욕까지 없어질 정도로 .........



새하늘님!


진도를 맞추는 그날까지 아자!   아자!


성령의 인도하심을 빌며.................

profile

[레벨:38]새하늘

2009.03.27 10:41:55

눈꽃님 감사합니다.
응원에 힘입어 끝까지 완수 하도록 하겠습니다.
성령의 인도하심을 빌며.... 

[레벨:18]은나라

2016.06.28 13:49:06

평상시 매일묵상을 매일 읽는데..

처음부터 목사님 글을 따라가고 싶어서 들어와 보니 참 좋네요..

진도뺄 목적보다는 그냥 천천히 목사님의 뒷태를, 발자국을 따라간다고 생각하며 묵상해 보겠습니다.

신앙의 본질을 파악하는 기회가 되겠군요.

글을 마음껏 읽을수 있는 은혜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날마다의 삶이 설레임으로 지낼거 같습니다.ㅎ

새로운 성경세계를 여행하는 것으로 인해서요..

profile

[레벨:94]정용섭

2016.06.28 15:54:19

뭐라 옆에서 말 붙이기도 힘들 정도로

열공 모드로 들어가셨네요.

머리끈 동여매고 연필심에 침 바르고 ...

은나라 님이 지금 10년 전으로 시간 여행을 떠나신 겁니다.

그때 무슨 생각으로 마가복음 매일묵상을 시작했는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렸습다.

하루 빼지 않고 매일 썼지요.

그게 저의 수행이라고 생각한 거지요.

<마가복음 매일묵상>을 홍성사에서

아마 내년에는 나오지 않을까 생각, 기대합니다.

다비아 시스템을 중간에 업그레이드 하는 바람에

마가복음 묵상이 중복되거나 빠진 게 있을지 모르니

감안해서 읽으세요.

[레벨:18]은나라

2016.06.29 00:16:18

"머리끈 동여매고 연필심에 침 바르고.."

ㅎㅎ 표현이 재밌네요.. 국민학교 때 모습이 연상되는 글입니다. ㅋㅋ

10년전 시간여행이면.. 10년이나 뒤진거라고 생각이 드는데..

이제라도 알게되어 감사하고, 이제라도 연필심에 침 바르고,

천천히라도 따라갈수 있는 은혜주셔서 전 얼마나 감사한지 모른답니다.

"고난조차도 감사하라"는 목사님의 말씀이 얼마나 커다랗게 제 마음에 와 닿았는지?

아마 목사님은 모르실거예요..

초기 기독교 단체가 예수를 하나님의 아들로 해석했다는 말씀이 참 새롭네요.

성경이 하나님 말씀자체가 아닌 그들이 경험한 예수, 그들이 경험한 하나님을 그들의 방식으로 해석했다는 거쟎아요..

그동안 그냥 맹목적으로 믿었던 것들을 하나씩 허물 벗기며, 이유와 근거와 설명을 들으면서 다시 신앙의 본질로 빨려 들어가는 기분입니다.

지난주부터 목사님 글을 읽으며, 본질에 대한 단어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 하나님의 아들(막 1:1), 3월20일 [15] 2006-03-20 11138
5040 3월9일 데나리온 [5] 2009-03-09 9807
5039 낙타털 옷, 4월6일 2006-04-06 9558
5038 10월30일 제삼시 2009-10-29 8971
5037 결혼예식 기도문 [2] 2013-10-18 8964
5036 예수 그리스도 (막 1:1), 3월21일 [5] 2006-03-21 8800
5035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막1:1), 3월22일 [2] 2006-03-22 8643
5034 복음 (2), 3월24일 [4] 2006-03-24 7994
5033 복음 (1), 3월23일 [7] [2] 2006-03-23 7976
5032 선지자 이사야, 3월26일 [1] 2006-03-26 7690
5031 복음 (3) 3월25일 [1] 2006-03-26 7460
5030 주님의 사자(使者), 3월28일 [4] 2006-03-29 7213
5029 선지자 이사야의 글, 3월27일 [12] [1] 2006-03-27 7031
5028 광야 (1), 3월29일 [1] 2006-03-29 6982
5027 회개의 세례, 4월3일 [3] 2006-04-03 6750
5026 광야 (3), 3월31일 [4] 2006-03-31 6705
5025 6월23일 발먼지를 털어내라. 2007-06-23 6650
5024 마사토 file [4] 2015-04-23 6330
5023 주의 '길' 4월1일 [2] 2006-04-01 6320
5022 세례 요한, 4월2일 2006-04-02 6047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