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길' 4월1일

조회 수 6315 추천 수 189 2006.04.01 23:34:46
2006년 4월1일

광야에 외치는 자의 소리가 있어 이르되 너희는 주의 길을 준비하라. 그의 오실 길을 곧게 하라 기록된 것과 같이. (막 1:3)

주의 ‘길’

이사야가 말하는 주의 ‘길’은 이스라엘의 바벨론 포로 귀환이 일어나야 할 장소입니다. 야훼 하나님은 바벨론 포로와 함께 광야에 뚫린 길을 통해서 오십니다. 이사야의 선포에 따르면 하나님의 사자는 바로 그 길을 준비해야 합니다. 이런 역사적 사건을 기억하고 있는 마가는 이사야의 예언을 통해서 이제 세례 요한의 사명을 설명하는 중입니다. 세례 요한은 예수님이 가야할 길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사실적으로 생각한다면, 야훼 하나님에게는 아무런 길이 필요 없으며, 예수에게도 마찬가지입니다. 야훼 하나님은 사람이 만든 길을 초월하시며, 예수도 역시 그런 길과 상관없이 하나님 나라를 선포하셨습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마가는 지금 2,3절에서 세 번에 걸쳐 ‘길’에 대해서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사야의 글을 그대로 따르든지, 아니면 마가의 해석을 따르든지 여기서의 ‘길’은 실제의 길이라기보다는 영적인 의미의 길임에 틀림없습니다. 길은 일종의 메타포로 사용된 것이지요.
예수는 이미 자신을 가리켜 “나는 길이다.”(요 14:6),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물론 이것은 예수님이 직접 주신 말씀이라기보다는 요한의 신앙고백일 가능성이 훨씬 높겠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초기 기독교 공동체가 바로 예수를 길로 이해했다는 점에서 예수와 길의 동일화는 기독교 신앙에서 매우 중요합니다. 길을 내라는 마가복음과 예수가 길이라는 요한의 증언을 연결해서 본다면 예수는 한편으로 길과 분리되기도 하고, 다른 한편으로 길 자체이기도 합니다. 예수와 길이 서로 구분되면서 동시에 일치한다는 이 말은 예수와 하나님이 구분되면서 동시에 일치한다는 삼위일체론처럼 초기 기독교 공동체가 예수의 정체성을 전혀 새로운 차원에서 인식했다는 의미입니다. 이런 흔적은 예수가 하나님 나라를 선포했지만 초기 공동체에 의해서 그 하나님의 나라가 예수와 동일화했다는 사실에서도 그대로 나타납니다.
예수가 바로 길이라고 한다면, 주의 길을 준비하라는 이 말씀은 무슨 의미일까요? 이 사회를 정의롭게 만드는 일이나, 세계를 복음화하는 일이 바로 그런 준비라고 생각할 분들이 있겠지요. 이런 일들은 분명히 오늘의 교회가 감당해야 할 중요한 과업입니다. 마가복음과 달리 누가복음이 인용하고 있는 이사야 40:4,5절을 보면 이런 생각이 더 확실해보입니다. “골짜기마다 돋우어지며 산마다, 언덕마다 낮아지며 고르지 아니한 곳이 평탄하게 되며 험한 곳이 평지가 될 것이요. 여호와의 영광이 나타나고 모든 육체가 그것을 함께 보리라. 이는 여호와의 입이 말씀하셨느니라.”(눅 3:4-6). 이 말씀을 냉정하게 생각해봅시다. 우리가 실제로 골짜기를 돋우고, 산과 언덕을 낮게 해서 평탄하게 만들 수 있을까요? 제가보기에는 조금 흉내를 낼 수는 있겠지만 근본적으로는 불가능합니다. 더구나 북유럽처럼 최상의 복지 시스템을 구축하거나, 중세기 유럽처럼 기독교가 국교로 작동한다고 하더라도 거기서 야훼의 영광이 나타날 수는 없습니다. 인간이 아무리 아름답게 가꾼다 하더라도 거기에는 그림자가 드리웁니다. 우리가 최선으로 경제, 정치적인 정의를 세워나가야 하겠지만 그것이 곧 주의 길과 일치한다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준비해야 할 주의 길은 없다는 말일까요? 예수님이 길이라는 요한복음의 증언을 우리가 받아들인다면 길은 우리가 아니라 예수님이 스스로 준비하십니다. 우리가 모르는 방식으로 그가 길을 내십니다. 냉소적으로 들리더라도 용서하십시오. 우리는 주의 길을 방해하지만 않으면 잘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무엇인 주의 길인지, 예수가 왜 길인지를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마가가 인용한 이사야의 글을 좋은 뜻으로 받아들이는 의미에서 소극적으로라도 우리는 주의 길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해야겠지요.
필자가 보기에 주의 길을 준비한다는 말은 곧 예수가 길이라는 사실의 현실성(reality)을 확보하는 것입니다. 이 일은 복지활동이나 세계복음화와는 다릅니다. 이 일은 휴머니즘의 제고나 교회 조직의 강화와는 전혀 다릅니다. 이것은 예수에게 일어났던 사건이 궁극적 생명의 선취(先取)이며 성취(成就)라는 사실에 대한 이론적, 실천적 증거입니다. 이것이 때로는 영적 현실성을 담아내는 신학으로, 때로는 생명이 가득한 실천운동으로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우리가 어디서 어떻게 살고 있든지 이런 일에 증인이라고 한다면, 결국 주의 길을 준비하는 사람들이겠지요.

profile

[레벨:13]토토

2007.04.23 04:38:56

생명이 가득한 실천운동? 너무 어렵습니다 @.@;;;;;;
예를 하나만 들어주세요

[레벨:6]한밀

2011.02.26 01:16:04

목사님,

 

예수님이 그길을 만들어 가신다는 말씀,

다분히 수동적인 삶인것 같지만

저에게도 필요한 신앙의 자세라 생각됩니다.

 

하지만 예수님이 그 길을 가셨고,

보여주셨고, 끝내는 그 길때문에

십자가에 달리셨지요.

 

주님의 길, 십자가의 길

그 길이 우리가 따라야 할 길이라 생각됩니다.

 

이제야 이곳을 들렀으니

언제 목사님의 길을 따라가고

주님의 길을 따라가야 할지....흑흑흑

 

늦은감이 있고 힘들지만

주님이 이제 막 출발하신 이 길을

함께 가렵니다.

 

주님의 골고다의 십자가앞에

주님의 은총으로 서게된다면

그때는 주의길의 의미를

성령님께서 조명해주시리라 믿습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5037 하나님의 아들(막 1:1), 3월20일 [15] 2006-03-20 11112
5036 3월9일 데나리온 [5] 2009-03-09 9789
5035 낙타털 옷, 4월6일 2006-04-06 9548
5034 10월30일 제삼시 2009-10-29 8960
5033 결혼예식 기도문 [2] 2013-10-18 8957
5032 예수 그리스도 (막 1:1), 3월21일 [5] 2006-03-21 8796
5031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막1:1), 3월22일 [2] 2006-03-22 8638
5030 복음 (2), 3월24일 [4] 2006-03-24 7992
5029 복음 (1), 3월23일 [7] [2] 2006-03-23 7971
5028 선지자 이사야, 3월26일 [1] 2006-03-26 7686
5027 복음 (3) 3월25일 [1] 2006-03-26 7456
5026 주님의 사자(使者), 3월28일 [4] 2006-03-29 7206
5025 선지자 이사야의 글, 3월27일 [12] [1] 2006-03-27 7026
5024 광야 (1), 3월29일 [1] 2006-03-29 6976
5023 회개의 세례, 4월3일 [3] 2006-04-03 6738
5022 광야 (3), 3월31일 [4] 2006-03-31 6700
5021 6월23일 발먼지를 털어내라. 2007-06-23 6639
5020 마사토 file [4] 2015-04-23 6320
» 주의 '길' 4월1일 [2] 2006-04-01 6315
5018 세례 요한, 4월2일 2006-04-02 6043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