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어록(109) 6:10

이 사람들로 앉게 하라

 

우리 삶에는 늘 어려움들이 따른다. 그걸 해결해나가는 과정이 인생인지도 모른다. 이 세상의 작동방식에만 묶이면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집단적으로도 그렇고 개인적으로도 그렇다. 빌립은 자신의 세상 경험에 근거해서 예수에게 대답했다. “각 사람으로 조금씩 받게 할지라도 이백 데나리온의 떡이 부족하리이다.” 정확한 계산이다. 이 세상에서 최소한 인간답게 살기 위해서는 연봉 5천만 원은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것으로 부족하다고 느끼는 사람들도 많다. 문제는 해결되지 않는다. 평생 부족하다는 느낌으로 산다. 예수와 빌립의 대화를 듣고 있던 안드레가 다음과 같이 거든다. “여기 한 아이가 있어 보리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지고 있나이다 그러나 그것이 이 많은 사람에게 얼마나 되겠사옵나이까.” 답이 나오지 않는 상황이다. 모두가 답답할 뿐이다. 이런 상황에서 예수는 말한다. “이 사람들로 앉게 하라.”

21세기 대한민국 사람들은 앉을 줄 모른다. 계속해서 뛰려고만 한다. 설교처럼 들리겠으나 이렇게 말할 수밖에 없다. 유치원 시절부터 사춘기를 거쳐 청년 시절에 이르기까지 다른 사람들보다 조금이라도 더 빨리, 한발자국이라도 앞서 가려고 모든 삶을 소진시킨다. 이런 방식으로 삶이 구조적으로 고착되어서 자리에 앉고 싶은 사람들도 불안해서 앉을 수가 없다. 교회의 선교 사명은 사람들을 향해서 좀 앉으시라. 우리 삶이 얼마나 심층적이고 신비로운지를 보시라.’고 외치는 게 아니겠는가. 그게 안식일 개념의 핵심이다. 오늘 한국교회는 오히려 더 빨리 걷고 뛰라고 부추긴다. 게으른 삶을 불신앙적인 것으로 매도한다. 기도도 경쟁적으로 하고, 전도도 경쟁적으로, 헌금과 예배도 경쟁적으로 한다. ‘이 사람들로 앉게 하라.’

거기 앉은 사람들의 숫자가 오천 명이었다고 한다. 예수는 떡을 손에 들고 축사한 뒤에 사람들에게 나눠주게 했고, 모두 배부르게 먹은 다음에 남은 것을 거두니 열두 바구니에 가득 찼다고 한다. 사람들은 그것을 하나님의 표적으로 받아들였고, 이를 행한 예수를 왕으로 삼으려고 했다고 한다. 예수는 사람들을 피해 산으로 자리를 옮겼다고 한다. 당시 그 자리에서 실제로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인지에 대해서는 일일이 설명하지 않겠다. 이 사건을 마술로 보면 안 된다는 것만 기억하면 되지 않겠는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5121 하나님의 아들(막 1:1), 3월20일 [15] 2006-03-20 11418
5120 하나님의 아들(막 1:1), 3월20일 [9] 2006-03-20 5261
5119 예수 그리스도 (막 1:1), 3월21일 [5] 2006-03-21 8838
5118 예수 그리스도 (막 1:1), 3월21일 [4] 2006-03-21 3910
5117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막1:1), 3월22일 [2] 2006-03-22 8675
5116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막1:1), 3월22일 [2] 2006-03-22 3600
5115 복음 (1), 3월23일 [7] [2] 2006-03-23 8025
5114 복음 (1), 3월23일 [6] 2006-03-23 3675
5113 복음 (2), 3월24일 [4] 2006-03-24 8024
5112 복음 (2), 3월24일 [2] 2006-03-24 3598
5111 복음 (3) 3월25일 [1] 2006-03-26 7492
5110 복음 (3) 3월25일 [1] 2006-03-26 3166
5109 선지자 이사야, 3월26일 [1] 2006-03-26 7725
5108 선지자 이사야, 3월26일 [1] 2006-03-26 3260
5107 선지자 이사야의 글, 3월27일 [12] [1] 2006-03-27 7088
5106 선지자 이사야의 글, 3월27일 [10] 2006-03-27 3265
5105 주님의 사자(使者), 3월28일 [4] 2006-03-29 7264
5104 주님의 사자(使者), 3월28일 [3] 2006-03-29 3178
5103 광야 (1), 3월29일 [1] 2006-03-29 7015
5102 광야 (1), 3월29일 [1] 2006-03-29 2822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