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일지 10월18일

조회 수 251 추천 수 0 2020.10.19 21:33:05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201018, 창조절 7

 

1) 하나님 부재- 모세의 인생 여정에서 호렙산은 소명 받은 장소로, 시내산은 율법을 받은 장소로 유명합니다. 참고로 느보산은 모세의 죽음과 관련됩니다. 오늘 설교 본문은 시내산에서 벌어진 이야기입니다. 설교 중에 저는 모세에게 하나님 부재경험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모세가 하나님은 안 계셔.”라고 노골적으로 말한 건 아닙니다. 그는 은총의 증거를 보여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은총의 증거가 눈앞에 없다는 뜻입니다. 그 말이 곧 하나님 부재 경험입니다. 모세의 신앙이 약해진 게 아니라 오히려 깊어진 겁니다. 그는 초자연적인 기적을 수없이 경험했으나 그것만으로 하나님이 함께하신다는 확신에 이를 수는 없었습니다. 하나님 신앙은 한 자리에 머물면 질식합니다. 더 깊이, 더 새롭게 나아가야 합니다. 그 과정에서 잠시 우리는 하나님 부재를 경험합니다. 그 경험이 오히려 하나님의 은총을 갈망하게 만듭니다.

 

2) 코로나19- 지난 1012일부터 코로나19 거리 두기가 2단계에서 1단계로 하향 조정되었습니다. 다행입니다. 1단계로 내려온 뒤에 오늘 처음으로 주일 공동예배로 보였습니다. 상대적이나마 마음에 여유가 생겼기 때문인지는 몰라도 오랜만에 현장예배에 참석한 교우들이 제법 됩니다. 울산의 석*현 조*혜 부부 집사가 8개월 만에 참석했습니다. 예배 후에 그동안 비대면으로만 예배를 드리다가 대면으로 드리니, 느낌이 어떻습니까?”라고 하나 마나 한 질문을 했습니다. “실제 현장에서 예배를 드리는 느낌이 이렇게 다르다는 걸 오늘 새삼 더 깊이 느꼈습니다. 앞으로 종종 대면 예배에 참석해야겠습니다.”라고 제가 기대했던 대답을 하더군요. 멀리서 왔는데 별로 이야기도 길게 하지 못하고 금방 돌아갔습니다. *달 집사도 참으로 오랜만입니다. 얼마 만에 왔는지는 물어보지 못했습니다. 예배부장 김*현 집사도 비교적 오랜만입니다. 예배 후에 저를 보고 웃더군요. 처음에 저는 누군지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웬 낯선 사람이 아는 척할까, 하고 궁금해했습니다. 제가 손짓으로 마스크를 벗어보라고 했습니다. 그제야 알아봤습니다. 제가 못 알아본 이유는 마스크 때문만이 아닙니다. 헤어스타일이 달라졌습니다. 파마했네요. 훨씬 부드럽게, 훈남으로 보입니다. 어떤 낯선 청년이 예배 중에 보였는데, 마치고 보니 없어서 인사도 하지 못했습니다.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되어서 누구나 아무 부담 없이 예배에 참석할 수 있는 날이 속히 오기를 기대합니다.

 

3) 체온 측정- 거리 두기 1단계라고 하더라도 우리는 이전에 행하던 방역수칙을 그대로 지킵니다. 교회당에 안에서 일정한 거리를 두고 앉습니다. 가족은 가까이 옆에 앉아도 됩니다. 손 세정제도 빠짐없이 사용해주세요. 요즘 예배 담당 운영위원인 신*국 집사가 전체를 잘 진행하고 있습니다. 체온 측정이 재미있습니다. 반응이 제각각입니다. 더위를 많이 타는데도 왜 체온은 늘 낮게 나오는지 이상하다고 말하는 교우도 있습니다. 디지털 체온계가 절대적이지 않습니다. 조금 높거나 조금 낮게 측정될 수도 있어요. 그러니 온도 결과에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됩니다. 옛날에는 온도계를 겨드랑이에 끼고 3,4분 기다리거나 입안 혀뿌리 아래에 놓고 기다리는 방식으로 사용했습니다. 요즘은 정말 편리하게 되었네요. 디지털 체온계는 그 초점을 어디에 맞추는 게 옳은지 모르겠습니다. 이마, , 손등, 팔뚝, 아무 데나 다 되는지요. 어떤 사람이 에어컨을 켠 승용차를 타고 왔을 때 얼굴 온도가 낮을 거 아닙니까. 거꾸로 히터를 쐬고 왔다면 온도가 높을 거고요. 우리 피부 표면의 온도를 재는 건지, 피부 안의 온도를 재는 건지요. 방역을 위한 체온 측정에서 중요한 것은 몸에 이상을 느낄 정도로 체온이 높은 사람을 찾아내는 일이겠지요. 그런 분들은 아예 예배에 오지 않는 게 좋습니다. 체온계로 무증상 보균자를 찾아낼 수는 없을 거 같습니다.

 

4) 어린이 설교- 일전에 어린이 청소년부 부장 신*국 집사가 지나가는 말로 저에게 이렇게 말하더군요. “목사님, 코로나19 일어나기 전에는 한 달에 한 번 어린이를 위한 설교를 하셨습니다. 요즘 어린이들이 전혀 교회에 오지 못하는데, 그래도 가끔이라도 어린이 대상으로 설교해 주시면 어떨지요. 어린이들이 집에서 유튜브로 예배에 참석하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어린이 대상 설교는 무조건 스토리텔링으로 가야 합니다. 설교 원고는 쳐다보면 안 되지요. 제가 그런 방식으로 1,2년 설교한 것 같습니다. 그 기간이 저에게는 도전을 받는 기회였습니다. 교우 중에서도 어린이 설교가 듣기에 편하다는 분들이 적지 않았습니다. 신 집사의 의견이 좋기는 하나, 지금의 상황에서는 어렵겠네요. 현장에 어린이들이 하나도 없는 상태에서 어린이 설교를 한다는 게 힘들기도 하고, 한다고 해도 신 집사가 말한 대로 유튜브로 듣는 어린이들이 거의 없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코로나19 이전의 상태로 돌아가서 제가 현장에서 어린이들의 얼굴을 직접 대면할 때까지 어린이 설교는 미뤄두겠습니다.

 

5) 떡 외- 오늘 추수감사절인 줄 알았습니다. 먹을거리가 가득했습니다. 합천에 사는 김, 김 부부 집사가 고구마와 밤을 삶아오셨네요. 고구마는 직접 농사지은 거고, 밤은 산에서 주운 거랍니다. 밤 줍는 느낌이 무언지 저도 압니다. 가을 상추도 많이 가져오셨네요. 교회 안에서 아직 먹을 수가 없어서 원하는 분들이 나눠 가져갔습니다. *흥 권*숙 집사가 모친 장례를 치르고 답례로 떡을 가져오셨습니다. 요즘은 떡도 고급스럽게 나옵니다. 한번 보세요.

     10.18.떡.jpg

    이런 정도면 고급스러운 한 끼 식사로 충분하겠습니다. 아래에 볏단을 보시겠어요

    10.18.나락.jpg

    아마 추수감사절(1115) 장식을 위해서 미리 준비해놓은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은 설교단 장식도 특이했습니다. 군침을 돌게 하는 단감도 놓였군요. 가로 길게 펼쳐진 담쟁이에 단풍이 들기 시작한 모양입니다. 아래 한번 보세요.

    10.18강단.PNG

 

6) 가을 소풍- *배 신*선 집사는 은퇴 후에 들어갈 예정으로 몇 년 전에 팔공산 어느 자락에 주말 주택을 마련했습니다. 땅이 비교적 넓습니다. 기회가 되면 민박 펜션을 기획하고 있습니다. 일부는 분양하려고 토목 공사를 끝냈습니다. 요즘 풍경이 좋다고 합니다. 11월 중순까지는 가을 정취를 느낄 수 있습니다. 토요일과 주일에 오픈합니다. 가을 소풍이라 생각하고, 교우들은 누구든지 와서 잠시 쉬셨다 갈 수 있습니다. 개인도 좋고, 그룹도 좋습니다. 연락만 미리 주십시오. 전화번호는 교우 연락처를 참고하십시오. 저도 주일 오후에 한 번 들릴까 하는데, 언제가 좋을지 생각 중입니다.

 

7) 이모저모- 교회 반주자 이*혜 집사가 찬송가 재즈 피아노 연주시리즈 2<평화를 위한 기도>(Prayer for peace)”음원을 발매했습니다. 관심 있는 분들은 인터넷에서 찾아보십시오. 지난 628일에는 대구에서 연주회도 있었습니다. http://news.imaeil.com/NewestAll/2013062607314199056 코로나19로 인해서 교우들에게 부담이 될까 하여 알리지 못했다고 합니다. 울산의 석, 조 집사의 큰아들이 제대한 지 얼마 되지 않는데, 이제 둘째 아들이 운전병 주특기로 다음 주에 입대하게 됩니다. 논산 훈련소에서 소정의 훈련을 받고 자대로 배치될 겁니다. *배 신*선 부부 집사 가정도 얼마 있지 않으면 상황이 비슷하게 되겠군요. 무탈한 제대와 입대 모두 축하하고 격려합니다. 한 식구처럼 지내던 반려묘 실종으로 애를 태우다가 고양이 탐정까지 불렀으나 찾지 못해서 실의에 빠진 젊은 집사 가정이 있습니다. 지금도 찾으려고 백방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성령이 도우시기를 바랍니다. 우리 교회에 교적을 두고 있으나 멀리 사업처가 있는 서울에 거주하는 크리스 김 집사가 제가 처음 들어본 당라면개발에 성공했다는 소식을 알려왔습니다. 제가 잘 모르는 내용이라 사진으로 대신합니다.

     10.18.당라면.JPG

 

8) 헌금: 103주차(1018) 2,080,000(오프 770,000/ 1,310,000/ 등록 교인 외- *)

농협 301-0243-3251-71(대구 샘터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475 누가복음 읽기 018 new 2020-11-26 12
5474 누가복음 읽기 017 2020-11-25 51
5473 누가복음 읽기 016 2020-11-24 58
5472 주간일지 11월22일 update [3] 2020-11-23 253
5471 누가복음 읽기 015 2020-11-21 78
5470 누가복음 읽기 014 2020-11-20 71
5469 누가복음 읽기 013 2020-11-19 64
5468 누가복음 읽기 012 2020-11-18 56
5467 주간일지 11월15일 file 2020-11-17 194
5466 누가복음 읽기 011 2020-11-16 81
5465 누가복음 읽기 010 2020-11-14 73
5464 누가복음 읽기 009 2020-11-13 62
5463 누가복음 읽기 008 2020-11-12 90
5462 누가복음 읽기 007 2020-11-11 70
5461 누가복음 읽기 006 2020-11-10 96
5460 주간일지 11월8일 file [3] 2020-11-09 313
5459 누가복음 읽기 005 [3] 2020-11-07 180
5458 누가복음 읽기 004 [2] 2020-11-06 172
5457 누가복음 읽기 003 [2] 2020-11-05 205
5456 누가복음 읽기 002 [1] 2020-11-04 183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