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일지 11월15일

조회 수 833 추천 수 0 2020.11.17 17:52:03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201115, 창조절 11

 

1) 불난 집- 오늘 설교에서 불난 집을 비유로 들었습니다. 이런 비유는 상투적이긴 합니다만, 그래도 적절하다고 생각해서 말씀드린 겁니다. 우리가 불난 집에 갇혀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지 않는 사람과 불난 집에서 조는 사람은 바울이 말하는 예수 재림 신앙의 깊이를 따라갈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인정하지 않는 것과 조는 것은 사실 같습니다. 인정하지 않기에 졸고, 졸기에 인정하지 않습니다. 불난 집이라는 사정이 무엇인지를 전혀 인식하지 못하거나 약간 인식해도 회피하는 겁니다. 우리는 모두 죽습니다. 언제 죽을지 모릅니다. 곧 죽는다고 말해도 됩니다. 그걸 피할 길이 없습니다. 이게 불난 집이 가리키는 우리의 실존입니다. 실제적인 죽음까지 가지 않아도 우리가 자신의 힘으로 피할 수 없는 불난 집에 머문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는 많습니다. 교만이 그것입니다. 우리가 아무리 교만하지 말아야겠다고 마음먹어도 잘되지 않습니다. 자신이 교만하다는 사실일 느껴질 때마다 절망합니다. 그렇지 않은 듯이 자기를 합리화하거나 그게 심각하지 않은 문제로 여길 수도 있겠지요. 다 미봉책입니다.

 

2) 추수감사절- 오늘은 2020년 추수감사절이었습니다. 예년과 같은 축제 기분은 나지 않았습니다. 다른 교회도 마찬가지였을 겁니다. 너무 썰렁하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는지 성 권사, 정 집사가 어울려서 호박떡을 가져왔고, 이 권사가 귤을 준비하셨네요. 떡과 귤은 궁합이 잘 맞습니다. 떡 한 번 먹고 귤 한 조각을 먹으면 입안이 깔끔해집니다. *예 집사가 예배 시간에 논밭에 오곡백과라는 찬송가를 바이올린으로 연주했습니다. 현의 떨림이 새롭게 전달되었습니다. 귀가 밝은 분들은 눈치챘겠지만 2절부터 반주 외에 바이올린 소리만 두 개가 나왔습니다. 멜로디와 알토가 나온 겁니다. 먼저 알토를 넣어 녹음하고, 그걸 틀면서 실제로 할 때는 멜로디를 연주하면 이렇게 두 가지 음이 들립니다. 추수감사절 분위기를 한껏 돋운 것은 꽃장식이었습니다. 화려한 장식이 강단을 가득 채웠습니다. 마음이 듬뿍 담긴 예술 작품이더군요. 오래 머릿속으로 구상하고 하루는 나가서 재료를 구입하고 다시 그것들을 집에서 소품으로 만들고, 주일에 교회에 나와서 전체를 꾸몄습니다. 거기에 들어간 재료도 다양합니다. 제가 처음 본 것들도 있더군요. 예배 전과 후에 보니 여러 교우가 그 앞에서 모여서 감상하면서 스마트폰에 담더군요. 여기 사진을 올리니 한 번 보세요.

1115.jpg

 

3) 잘 지내셨나요?- 모든 모임이 끝나고 남은 몇몇 교우들과 칼국수를 먹고 카페에서 차 한 잔 마셨습니다. 마스크 쓰는 일은 잊지 않았습니다. 카페에서 제가 한 가지 물었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벌어진 뒤에 9개월 만에 처음으로 오늘 대면 예배에 참석한 교우들이 있습니다. 3명인데, 다 아는 분이 있으면 말씀해보세요.” 청도의 이 집사와 경산의 박 집사는 알아맞히더군요. 거창의 김*슬 청년은 알아보지 못했나 봅니다. 마스크를 쓰니까 직접 말을 섞지 않으면 분간하기 어렵습니다. 특히 청년들은 더 그렇습니다. 저는 예배 전에 잠깐 인사를 나눴기에 알아봤지요. 모두 잘 지내셨나요?” 반가웠습니다. 오랜만에 봤는데도 인사만 나눴을 뿐이지 이야기를 나누지 못해서 섭섭했습니다. 코로나 사태 이후로 아직 한 번도 대면 예배에 오지 못한 교우가 몇몇 있습니다.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서 다들 잘 지낼 줄로 믿습니다. 교회에서 아주 가까운 거리에서 사는 송 집사가 예배 끝나고 카페로 찾아왔습니다. 이렇게라도 한번 보겠다고 말입니다. 남편과 식당을 운영하기에 예배 참석이 어렵습니다. “목사님, 죄송합니다.”라고 하시네요. 무슨, 죄송할 게 있겠어요. 다행히 손님은 크게 줄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런 비상시국에는 서로 이해하면서 도울 때는 서로 돕고, 버텨내는 게 최선입니다. 멀리 보면서 주님의 평안을 놓치지 마시기를 바랍니다. , 그리고 재정부장 김 집사가 넉 달 가까이 주말 특수 교육을 다 끝내고 오늘 대면 예배에 왔습니다. 언제 시간이 나면 그동안 배운 인공지능에 관해서 설명을 들어야겠습니다. 수고 많았습니다.

 

4) 코로나19- 코로나19 바이러스 창궐로 전세계가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비교적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습니다. 정부 당국이 적절하게 대책을 세워나간다는 사실과 협조해야 한다는 국민의 의식 수준이 높다는 사실이 한몫하는 것 같습니다. 그 외에도 우리가 다 파악할 수 없는 이유가 있겠지요. 이렇게 관리되다가도 어느 순간에 유럽이나 미국처럼 대폭발 수준으로 확진자가 늘어날 수도 있긴 합니다. 요즘처럼 미래가 불확실한 시대도 없습니다. 전쟁과 같은 시대입니다. 완벽하게 바이러스를 잡고, 동시에 경제도 살리는 길은 현재로서는 없습니다. 적당하게 관리하는 게 최선입니다. 우리나라만 잘한다고 해서 되는 게 아닙니다. 그건 그렇고 오늘 예배를 드리면서 모이는 예배 자체가 방역에 큰 위험이 되는 건 아니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좌우, 앞뒤 거리를 띄우고 앉았습니다. 마스크를 썼습니다. 비말이 튀도록 고함을 지르지도 않았습니다. 교회당을 버스나 지하철 객실로 보면 상대적으로 안전한 게 아닐까요. 요즘 제가 버스와 지하철을 타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으나 출퇴근할 때 승객들이 예배당에서처럼 거리를 두고 앉지는 않을 겁니다. 예배당보다 대중교통이 위험성이 더 높다고 봐야겠지요. 문제는 예배 이후의 소모임입니다. 식사하거나 차를 마시면서 마스크를 어쩔 수 없이 벗게 되는 경우입니다. 교회당 안에서 소모임은 코로나 사태가 끝날 때까지 자제해야겠습니다. 예배 후 식당이나 카페 방문도 완전히 금지해야 하는지는 정말 판단하기 어렵습니다. 여기 방역 단계에 따른 조치 아내지침 표를 올리지 참고하세요. 현재 대구는 1단계인데, 우리 교회는 1.5단계를 지키고 있습니다. 보통 때는 6명이 앉는 자리에 1명이나 2명이 앉아서 예배를 드리는 중입니다.

캡처2.PNG

    캡처1.PNG


5) 서울샘터교회- 대구 샘터교회의 자매 교회라 할 수 있는 서울 샘터교회는 그야말로 노숙자와 비슷한 처지에 있습니다. 예배처소를 매번 대여해서 사용합니다. 대구 샘터교회처럼 월세로 공간을 얻으면 좋겠으나 재정적인 부담이 너무 커서 어렵습니다. 일주일에 한 번 사용하는 공간을 월세나 전세로 구하는 게 가성비 차원에서도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올해 2월 중순부터 지금까지 여러 가지 이유로 대면 예배를 드리지 못했습니다. 얼마 전에 적절한 장소를 찾았다고 합니다. 일단 1122일과 29일에 예배를 드립니다. 12월은 다른 사정으로 모이지 못합니다. 한 달간 쉬었다가 내년 20211월부터 월 2회를 대면 예배로 드린다고 합니다. 일단 다른 주일에는 대구 샘터교회의 유튜브 예배에 참석합니다. 어느 정도 안정되면 매 주일이 모이겠지요. 자세한 내용은 서울 샘터교회 홈페이지 “202010월 월간보고”(http://dabia.net/xe/church_seoul_private/1027396#0)를 참고하십시오.

 

6) 독립유공자- *섭 집사의 부친(1914년생, 고 김*)께서 이번에 독립유공자로 선정되어서 대통령상을 받았다고 합니다. 지역 케이비에스 티브이 방송국에서 함께 독립유공자로 선정된 이들에 관한 다큐멘터리 방송을 1117일 오후 3시에 내보냈습니다. 고령 지역에서 과격하게 항일 투쟁을 하다가 투옥되는 등, 큰 고초를 당하셨다는 사실을 이번에 인정받은 겁니다. 한편으로 축하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 짠한 마음도 드는군요. 나중에 자세한 내용을 직접 들어야겠습니다.

 

7) 헌금- 113주차(1115) 710,000(오프 410,000/ 300,000/ 등록 교인 외: *)

농협 301-0243-3251-71(대구 샘터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5524 누가복음 톺아 읽기 059, 눅 2:8 new 2021-01-22 16
5523 누가복음 톺아 읽기 058, 눅 2:6~7 2021-01-21 25
5522 누가복음 톺아 읽기 057, 눅 2:4~5 2021-01-20 38
5521 누가복음 톺아 읽기 056, 눅 2:3 2021-01-19 38
5520 주간일지 1월17일 2021-01-18 166
5519 누가복음 톺아 읽기 055, 눅 2:2 2021-01-16 61
5518 누가복음 톺아 읽기 054, 눅 2:1 2021-01-15 41
5517 누가복음 톺아 읽기 053, 눅 1:80 2021-01-14 46
5516 누가복음 톺아 읽기 052, 눅 1:79 2021-01-13 58
5515 누가복음 톺아 읽기 051, 눅 1:78 2021-01-12 63
5514 주간일지 1월10일 주현절 후 첫째 주일 file 2021-01-11 195
5513 누가복음 톺아 읽기 050, 눅 1:77 2021-01-09 89
5512 누가복음 톺아 읽기 049, 눅 1:76 2021-01-08 57
5511 누가복음 톺아 읽기 048 2021-01-07 71
5510 누가복음 톺아 읽기 047 2021-01-06 84
5509 누가복음 톺아읽기 046 2021-01-05 126
5508 주간일지 1월3일 file 2021-01-04 259
5507 누가복음 읽기 045 2021-01-02 101
5506 누가복음 읽기 044 2021-01-01 106
5505 누가복음 읽기 043 2020-12-31 82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