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21110, 주현절 후 1

 

1) 하나님의 아들- 이번 설교 본문(1:4-11)에 따르면 예수님의 세례 장면에서 특별한 현상이 일어났습니다. 하늘이 갈라지고, 성령이 비둘기 모양으로 내려왔고, 하늘로부터 이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다.”라는 소리가 울렸다고 합니다. 하나님이 사람처럼 자식을 둘 수 있다는 말이 아니라는 것은 누구나 압니다. 그렇다면 저 명제가 무슨 뜻일까요? 저 명제에 기독교의 모든 것이 달려 있다고 해도 과하지 않습니다. 일단, 우리가 완전한 답은 모릅니다. 다만 그 답에 가까이 갈 수 있을 뿐입니다. 가까이 가는 그 과정이 중요합니다. 그 과정에 이미 구원이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말은 하나님에게서만 가능한 구원 사건이 그에게서 발생했다는 사실에 대한 언어적 진술입니다. 그 구원의 실체가 우리에게 다 드러난 게 아니라서 완전한 답을 모른다고 말한 건데,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구원의 불확실하다는 뜻은 아닙니다. 그가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진술의 깊이 안으로 점점 더 끌려들어 가야만 구원의 실체를 경험할 수 있을 겁니다. 그렇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불릴 수밖에 없는, 그렇게 불려야 하는 분이십니다.

 

2) 비대면 예배- 비대면 예배 기간이 길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2020년 성탄절부터 시작해서 벌써 네 번이나 비대면만으로 예배를 드렸습니다. 오는 17일도 비대면입니다. 이런 비대면 시대에도 기독교 신앙이 온전하게 유지될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예를 들어서 여기 연인 관계인 두 사람이 있다고 합시다. 전혀 만나지 않고 영상만으로 사랑을 이어갈 수 있을까요? 이게 가능하다면 앞으로 인공지능과도 가상 공간을 통한 연인 관계가 가능하다는 말이 되겠지요. 저는 이런 관계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인간 종이 아니라 새로운 종으로 진화한다면 문제가 안 되겠지만요. 제가 어떻게 생각하든지 상관없이 이런 비대면 시대는 앞으로 더 가속할 것입니다. 교회가 아무리 버텨봐야 그 시대의 출현을 막을 수 없습니다. 현실적인 대안은 대면과 비대면의 병행입니다. 말은 편하게 병행이라고 하지만 그런 교회 공동체가 역동성을 확보하려면 상당한 진통이 예상됩니다. 그래도 어떻게 하겠어요. 버텨내면서 돌파할 수 있는 길을 찾아야겠지요. 하나님이 창조주이시며, 교회가 하나님의 백성이 분명하다면 돌파할 수 있는 길이 열리지 않겠습니까. 우리 교회도 124일 때부터는 대면과 비대면 예배를 병행합니다. 그나저나 이런 코로나19와 같은 일들이 자주 일어나면, 100년 후의 교회 모습은 어떻게 될지 염려가 되기도 하고, 궁금하기도 합니다.

 

3) 마스크- 오늘 영상으로 예배에 접속하신 분들은 눈치챘겠지만, 성경 봉독자와 사회자는 마스크를 착용했습니다. 처음으로 그렇게 했습니다. 마스크를 끼면 말소리가 분명하지 않기도 하고, 우리 교회 예배 상황으로 볼 때 비말 전파의 걱정이 없다고 생각했기에 그동안 착용하지 않았습니다. 사회자는 마이크를 따로 사용하더라도 설교자와 성경 봉독자는 같은 마이크를 사용하니까 마스크를 끼는 게 유튜브로 접속하는 이들에게도 편안해 보인다는 어느 집사의 의견을 따랐습니다. 오늘 예배 유튜브 영상을 나중에 확인해 보니 마스크를 꼈는데도 봉독자와 사회자 말소리가 아주 분명하게 들렸습니다. 코로나19 상황이 많이 좋아질 때까지 이런 상태로 예배를 드리겠습니다. 그림을 한 번 보세요.

 01102.PNG

 성경 봉독을 처음으로 하는 이*남 집사입니다. 침착하게 또박또박 잘 읽었습니다. 현풍에서 오느라고 수고 많았습니다. 동생 차를 빌려서 운전했다고 하는군요. 마스크 공장에 일하러 다니는 중입니다.


01101.png

사회자 서*규 집사입니다. 나중에 예배 유튜브에서 들어보니 찬송가를 이끌어가더군요. 그렇게 찬송가를 잘 부르는지 몰랐습니다. 예배 진행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설교자는 왜 마스크를 끼지 않느냐고요? 제 발음이 워낙 흐릿해서 마스크를 썼다가는 무슨 말을 하는지 알아듣지 못할 겁니다.

 

4) 교인총회- 요즘 우리는 재난 영화와 같은 상황에서 삽니다. 모든 일상이 코로나19와 맞물려서 돌아갑니다. 교회의 행정 사무에서 가장 중요한 교인총회도 예년처럼 진행할 수가 없습니다. 일단 일정이 13일에서 31일도 두 번에 걸쳐서 미워졌습니다. 더 미뤄질 수는 없겠지요. 교인총회를 준비를 위해서 124일에는 운영위원 회의가 열립니다. , 신 부장은 다 참석하세요.

 

5) 사무실 집기- *현 집사가 학생들 그룹 지도할 때 사용하던 집기를 교회에 기증했습니다. 오늘 교회에 가보니 그 집기들이 우리 교회에 안성맞춤이었습니다. 종류도 여러 가지입니다. 넓은 탁자는 회의용으로 좋아 보입니다. 예배 사회자가 사용하기에 좋은 탁자도 있어서, 오늘 당장 사용했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원래 쓰던 사회자용 탁자가 너무 좁아서 해결 방안을 찾던 중이었습니다. 김 집사는 지금 공부를 더 하려고 비자만 나오면 호주로 가려고 합니다. 공부도 하고 일도 해야겠지요. 준비 잘해서 잘 다녀오기 바랍니다. 호주로 가도 우리 교회 온라인 신자입니다. 교회 밴드에 그 나라 소식을 가끔 보내주세요. 온라인 시대가 좋기는 좋네요. 지난 12월 초에 경기도로 이사한 양*경 집사도 그쪽에서 교회를 정할 때까지 우리 교회 온라인 신자로 남기로 했습니다. 비대면이 뉴노멀로 자리하게 될 미래는 교회 형태 역시 오프라인과 온라인이 병행하게 되겠지요.

 

6) 헌금- 12주차(110) 360,000/ 농협 301-0243-3251-71(대구 샘터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5553 누가복음 톺아읽기 083 new 2021-02-25 4
5552 누가복음 톺아읽기 082 2021-02-24 20
5551 누가복음 톺아 읽기 081 2021-02-23 29
5550 주간일지 2월21일 사순절 1주 file 2021-02-22 143
5549 누가복음 톺아읽기 080 2021-02-20 41
5548 누가복음 톺아 읽기 079 2021-02-19 31
5547 누가복음 톺아 읽기 078 2021-02-18 31
5546 누가복음 톺아읽기 077 2021-02-17 36
5545 누가복음 톺아 읽기 076 2021-02-16 31
5544 주간일지 2월14일 산상 변모주일 2021-02-15 160
5543 누가복음 톺아 읽기 075 2021-02-13 44
5542 누가복음 톺아 읽기 074 2021-02-12 37
5541 누가복음 톺아 읽기 073 2021-02-11 29
5540 누가복음 톺아 읽기 072 2021-02-10 29
5539 누가복음 톺아 읽기 071 2021-02-09 36
5538 주간일지 2월7일 주현절후 5주 2021-02-08 169
5537 누가복음 톺아 읽기 070 2021-02-06 58
5536 누가복음 톺아 읽기 069 2021-02-05 47
5535 누가복음 톺아 읽기 068, 눅 2:18,19 2021-02-04 47
5534 누가복음 톺아 읽기 067, 눅 2:16,17 2021-02-03 61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