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일지 12월8일 대림절 2주

조회 수 485 추천 수 0 2019.12.09 20:21:49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19128, 대림절 2

 

1) 불 심판- 목사가 자신의 설교에 은혜를 받는다는 게 이상해 보이지만, 저는 가끔 그런 일을 경험합니다. 오늘(128)이 그런 날입니다. 알곡은 곳간에 들이고 쭉정이는 꺼지지 않는 불에 태우신다는 말씀이 얼마나 위로가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이런 점에서 성경이 말하는 심판은 복음입니다. 우리에게 더 할 나위 없는 복된 소식입니다. 심판을 복음으로 들을 수 있다니, 얼마나 은혜로운 설교입니까. 더군다나 우리를 심판할 분이 예수 그리스도라는 사실이 얼마나 다행스럽습니까. 우리를 위해서 십자가를 지신분이 심판장이시니, 우리가 무엇을 두려워하겠습니까. 여러분이 절망에 떨어진 그 순간, 옆을 보면 예수 그리스도가 보일 겁니다. 그렇습니다. 예수의 심판이 있어서 우리는 지금 담대하게 살아갈 수 있습니다.

 

2) 국악찬송 65- 지난 주일에 부른 국악찬송 65장을 오늘도 다시 불렀습니다. 지난 주일에는 약간 서툴게 불러서 알림 시간에 연습했습니다. 그 효과인지 모르겠으나 오늘은 정말 자신감 넘치는 찬송이었습니다. “어서 오소서 어서 오소서 죄악에 물든 이 땅 위에 당신의 진리 당신의 사랑 이 땅에 가득 베푸소서.” 대림절 둘째 주일을 보내면서 집에서도 이 찬송가를 매일 한 번씩 불러보기 바랍니다.

 

3) 성가대- 오늘도 성탄 특별찬송을 위해서 성가대가 맹연습했습니다. 아직 정식 성가대는 아닙니다. 찬양 부르기를 좋아하는 교우들의 단출한 모임입니다. 즐겁게 연습하고, 교회 특별한 모임에서 기꺼이 찬양을 부릅니다. 소박한 모임이지만 신앙 안에서 정말 귀한 모임이 아니겠습니까. 저도 예배를 인도하는 위치만 아니라면 저 모임에 함께하고 싶습니다. 내년에 노래 부르기 모임에 참여하고 싶은 분이 있으면 총무인 박*연 집사에게 말씀해보십시오. 오디션 없이 합격 통지를 받을 수 있을 겁니다. 청년들이 합세하면 좋을 텐데요.

 

4) 청년회- 짝수달 둘째 주일의 설거지는 청년회원들이 맡습니다. 오늘도 모두 옷소매를 걷어붙이고 즐겁게 설거지를 마친 것 같습니다. 저는 그 현장을 직접 본 거는 아니지만 다 끝내고 카페에 모여서 마무리하는 모습에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지난 1년간 수고 많았고, 내년에도 당번을 맡아주리라 기대합니다. 그 전날 토요일 저녁에는 현*영 청년 집에서 친목 모임이 있었다고 합니다. 닭조림을 먹었다는 소식은 들었습니다. 내년 교인총회에서는 청년회원 중에서 다섯 사람이 집사 명단에 오르게 되었습니다. 신입은 두 사람입니다.

 

5) 성탄 선물- 오늘 예배에 참석하신 교우들은 성탄 선물을 한 아름 미리 받았습니다. 그 현장에 계셨던 분만 분위기를 느낄 수 있습니다. 간략히 전합니다. 주로 서울에 거주하는 교우 크리스 집사가 몇 달에 만에 부인과 함께 모교회(?)를 방문했습니다. 부인이 운영하는 회사의 제품을 선물로 가져오셨네요. 두 가진데, 사진으로 보십시오. 하나는 모피 건강을 위한 마사지 기구, 다른 하나는 천연 샴푸입니다. 마사지 기구는 순도 높은 수정으로 만들었고, 샴푸는 먹어도 인체에 전혀 해롭지 않은 유기농 천연 재료로 만들었다고 하네요. 나중에 개인적으로 살짝 소매 가격을 물어봤습니다. 상상을 훨씬 뛰어넘는 가격이더군요. 예배 후에 카페에서 담소를 나누다가 오후 3시 기차로 올라갔습니다. 아침 일찍 내려왔다가 다시 올라가느라 바빴기도 하고 피곤했을 겁니다. 반가웠고, 선물도 고마웠습니다.

IMG_2634.JPG

 

6) 햇살- 1층 카페에 햇살 좋은 자리가 있었습니다. 오늘은 부부가 마주 앉은 자리가 유난히 빛나더군요. 제가 옆에 가서 한마디 거들었습니다. , 오늘, 이 햇살, 정말 대단하군요. 그들도 맞장구를 칩니다. 정말 그래요, 목사님. 우리도 이 자리가 지금 너무 좋아서 부자가 된 듯한 기분입니다. 그 부부는 한참 그 자리에서 정답게 이야기를 나누다가 돌아갔습니다. 부부의 딸은 오늘 아버지 어머니를 따라 일찍 교회에 와서 청소를 돕더군요. 딸도 늘 평화로우면서 웃는 표정을 짓습니다. 영혼이 건강하다는 게 눈에 들어옵니다. 이제 종강을 했으니 자주 볼 수 있겠군요.

 

7) 손님- 아주 낯선 분이 오늘 예배에 참석했습니다. 저는 설교단에서 회중을 보기에 낯선 분이 눈에 들어옵니다. 나중에 알게 되었습니다. 얼마 전에 우리 교회에 등록하신 손*현 선생의 30년 지기라고 합니다. 두 분이 나중에 카페에서 차를 마시고 있기에 옆에 잠시 제가 끼어들어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분 하는 말이 이 친구가 우리 교회 목사님이 설교를 잘하시니 가보자.”라고 했다는 겁니다. 제가 설교를 잘하지는 못하고 정직하게는 합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정치 성향은 정반대라고 하네요. 손 선생은 중도 좌파 정도 되는데, 그 친구는 대구 주민들의 일반적인 성향이라고 합니다. 괜찮아요, 하고 내가 묻자 서로 친구로서 너무 좋아한다는 겁니다. 멋지네요. 앞으로 교회에서 자주 뵀으면 합니다.

 

8) 이모저모- 오늘도 대림절 꽃꽂이로 박*영 집사가 수고했습니다. 오늘 아침 일찍 꽃을 들고 와서 장식했습니다. 장로 두 분이 계시는데, 오늘 두 분 모두 가족과 함께 교회에 빠졌습니다. 아주 특이한 날이군요. 정 장로는 미국 출장 간다고 하셨고, 류 장로는 집안일이 있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교회가 텅 빈 느낌이었습니다. 성찬 담당 장*영아 집사와 아들 성모가 오늘 카페에 자리를 잡았네요. 이런 일은 흔치 않습니다. 두 여자 집사와 마주 앉은 걸 보니, 뭔가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었나 봅니다.

캡처.PNG

 

9) 예배 참석인원: 75, 헌금: 924,000


profile

[레벨:12]하늘연어

2019.12.10 19:57:56

설교에 대한 디테일이 주간일지에 늘 있는 것이 좋아 꼭 읽어봅니다.

"심판은 복음이다"란 표현에 으쓱해집니다. 아이처럼....ㅋ

profile

[레벨:97]정용섭

2019.12.10 20:55:22

심판을 복음이라고 과감하게 선포할 수 있는 사람이 몇 명이나 되겠습니까? ㅎㅎ

심판이 복음이 되려면 우리가 그분에게 모든 걸 맡겨야겠지요.

이게 쉽지 않은 일입니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208 예수 어록(244) 요 11:15 믿게 하려 함이라 2020-01-29 260
5207 예수 어록(243) 요 11:14 나사로가 죽었느니라. 2020-01-28 276
5206 주간일지 1월26일 file 2020-01-27 350
5205 예수 어록(242) 요 11:11 잠 2020-01-25 271
5204 예수 어록(241) 요 11:10 실족 [2] 2020-01-24 408
5203 예수 어록(240) 요 11:9 낮이 열두 시간이 아니냐 [4] 2020-01-23 358
5202 예수 어록(239) 요 11:7 유대로 다시 가자. 2020-01-22 221
5201 예수 어록(238) 요 11:4 이 병은 죽을 병이 아니라 하나님의 영광을 위함이요 2020-01-21 294
5200 주간일지 1월19일 file 2020-01-20 357
5199 예수 어록(237) 요 10:38 나를 믿지 아니할지라도 그 일은 믿으라 2020-01-18 239
5198 예수 어록(236) 요 10:37 만일 내가 내 아버지의 일을 행하지 아니하거든 2020-01-17 236
5197 예수 어록(235) 요 10:36 너희가 어찌 신성모독이라 하느냐 2020-01-16 222
5196 예수 어록(234) 요 10:35 하나님의 말씀을 받은 사람들을 신이라 2020-01-15 278
5195 예수 어록(233) 요 10:34 내가 너희를 신이라 하였노라 하지 아니하였느냐. 2020-01-14 341
5194 주간일지 2020년 1월12일 2020-01-13 338
5193 예수 어록(232) 요 10:32 그 중에 어떤 일로 나를 돌로 치려 하느냐. 2020-01-11 277
5192 예수 어록(231) 요 10:30 나와 아버지는 하나이니라 2020-01-10 265
5191 예수 어록(230) 요 10:29 그들을 주신 내 아버지는 만물보다 크시며 2020-01-09 255
5190 예수 어록(229) 요 10:28 내가 그들에게 영생을 주노니 2020-01-08 256
5189 예수 어록(228) 요 10:27 내 양은 내 음성을 들으며 나는 그들을 알며 2020-01-07 246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