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어록(241) 요 11:10 실족

조회 수 429 추천 수 0 2020.01.24 20:32:23

예수 어록(241) 11:10

밤에 다니면 빛이 그 사람 안에 없는 고로 실족하느니라.

 

실족은 발을 잘못 딛는다는 뜻이다. 실족은 실족으로 끝나지 않고 큰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도 종종 있다. 등산 중에 실족하여 중상을 입거나 심지어는 추락사하는 일도 있다. 젊었을 때는 실족하지 않을 상황에서도 늙으면 쉽게 실족한다. 개인적인 이야기를 잠시 하겠다. 별로 실감하지 못하다간 최근에는 나이가 들었다는 사실을 더 실감하게 되었다. 집안에서 문이나 벽에 살짝 부딪혀도 몸이 크게 충격을 받는다. 발을 조금 잘못 디뎌서 중심을 잠시 잃는 경우도 생긴다. 시골로 들어와서 2층 생활을 6년 반 넘게 했다. 언젠가는 한 번쯤 계단에서 낙상할 각오를 했다. 다행스럽게 낙상 없이 이제 1층으로 내려오게 되었다. 아무리 조심해도 늙으면서 겪게 되는 몸의 불균형은 피할 길이 없다. 이럴 때는 가능한 한 천천히 움직이는 게 최선이다. 마찬가지로 영적으로 실족하지 않으려면 삶을 천천히 살아가는 게 최선이 아니겠는가. 대한민국 사람들의 삶은 평생 초고속이다. 그래서 실족도 많다. 젊을 때도 삶 자체는 속도를 늦추는 게 좋다. 다 아는 이야기인데도 이게 잘 안 된다.

빛이 안에 없는사람이 있다. 빛이 없다는 말은 두 가지 의미가 있다. 하나는 삶의 본질을 전혀 생각하지 않는 것이다. 자신이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 현재의 삶에 무슨 의미가 있는지를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 눈을 감고, 또는 어둠에서 사는 거와 같다. 다른 하나는 삶의 방향이 없는 것이다. 각자 삶의 방향이 있다고 생각하긴 한다. 돈을 많이 벌어서 신바람 나게 사는 것이다. 이걸 궁극적인 삶의 방향이라고 할 수는 없는 거 아닐는지.

위에서 설명한 빛이 없다는 말의 두 가지 의미는, 설교조로 말하면, 생명 충만감이 없는 삶을 가리킨다. 혹은 거짓 생명 충만감에 속는다는 것이다. 우리 기독교인들은 하나님을 통해서만 생명 충만감을 경험할 수 있다고 믿는다. 그걸 실제로 어느 정도로 경험하는지는 자신의 영적인 수준에서 주어질 것이다. 포도주나 차의 맛을 느끼는 수준도 천차만별이라고 하지 않는가.


profile

[레벨:40]웃겨

2020.01.24 21:13:21

목사님, 1층으로 내려 오신 거 잘하셨어요.

그래도 계단 벽에는 안전대를 설치해 두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하나님을 통한 생명 충만감을 저는 어느 수준에서 느끼고 있을까.. 긍금해집니다.

아마 숨을 거두는 순간까지 바랄 궁극적 목표겠지요.


profile

[레벨:97]정용섭

2020.01.25 18:24:27

예, 아무도 생명 충만감을 완성했다고 말할 사람은 없겠지요.

우리 기독교인은 푯대를 향해서, 

가능한대로 허공에 삿대질 하는 일 없이,

보이면 보이는대로, 안보이면 안보이는대로,

가다가 힘들면 좀 쉬기도 하면서,

앞으로, 그리고 또 앞으로 나아가는 게 최선이겠지요.

이런 훈련이 어느 정도 된 사람은

그분이 옆에서 도와주신다는 사실을 느낄 겁니다.

즐거운 설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239 예수 어록(270) 요 12:46 나는 빛으로 세상에 왔나니 2020-03-03 230
5238 예수 어록(269) 요 12:45 나를 보는 자는 나를 보내신 이를 2020-03-02 219
5237 주간일지 3월1일 file 2020-03-01 382
5236 예수 어록(268) 요 12:44 나를 믿는 자는 나를 믿는 것이 아니요 2020-02-29 219
5235 예수 어록(267) 요 12:36 그리하면 빛의 아들이 되리라. 2020-02-28 215
5234 예수 어록(266) 요 12:35 아직 잠시 동안 빛이 너희 중에 있으니 2020-02-27 203
5233 예수 어록(265) 요 12:32 내가 땅에서 들리면 모든 사람을 내게로 이끌겠노라 2020-02-26 273
5232 예수 어록(264) 요 12:31 이제 이 세상에 대한 심판이 이르렀으니 2020-02-25 238
5231 예수 어록(263) 요 12:30 너희를 위한 것이니라 2020-02-24 220
5230 주간일지 2월23일 2020-02-23 404
5229 예수 어록(262) 요 12:28 아버지여, 아버지의 이름을 영광스럽게 하옵소서 2020-02-22 197
5228 예수 어록(261) 요 12:27 지금 내 마음이 괴로우니 무슨 말을 하리요 [2] 2020-02-21 347
5227 예수 어록(260) 요 12:26 나를 섬기면 내 아버지께서 그를 귀히 여기시리라. 2020-02-20 201
5226 예수 어록(259) 요 12:25 자기의 생명을 사랑하는 자는 잃어버릴 것이요 2020-02-19 291
5225 예수 어록(258) 요 12:24 한 알의 밀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아니하면 [2] 2020-02-18 319
5224 주간일지 2월16일 2020-02-17 320
5223 예수 어록(257) 요 12:23 인자가 영광을 얻을 때가 왔도다. 2020-02-15 242
5222 예수 어록(256) 요 12:8 가난한 자들은 항상 너희와 함께 있거니와 2020-02-14 257
5221 예수 어록(255) 요 12:7 그를 가만두어 나의 장례 할 날을 위하여 2020-02-13 248
5220 예수 어록(254) 요 11:44 풀어 놓아 다니게 하라 2020-02-12 276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