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16]맑은그늘

2020.11.05 22:39:17

문서가 정확하지 않지만 필요하신 분들은 참조하시라고 ...


예 맹 묵상 두번째입니다
첫 번째 할 때는 제가 요거 그럴수도 쓰지 않았습니다 여기 몇 번째 인지 이번에 좀 샀습니다
공보 이 두 번째인 다음 2가 보고 음 말 우리가 읽고 있습니다
우리가 앞서 3 첫 번째 에서는 기독교가 팩트 에서 시작했다고 관계에 있습니다
으 3
예 중요하다 아
에 2절 처음부터 목격자와 말씀에 일꾼 된 자들이 전해준 그대로
대역을 저술 가지고 부설된 사라의 많은지라 아
시간을 저건 해야 되겠습니다 8
4 예
그럼 예수 님의 대한 이야기가 그 다음 많이 있었다고 하는 거죠 부설된 사람이 많았다 고 하지 않습니까
예수에 대한 얘기가 말았죠 그럼 누가 보고는 에
신약 성경 중에서 개조 일찍 기록된 게 아닙니다
비교적 후반부에 요 좀 일찍 이름 된건 사도 바울의 편지 드립니다
때다 예수에 대한 해야죠 그런 바울의 편지들을 뭐 대사를 거쳐 전서 후속 올도 소원하던 지 백 육십 년 그 바울이
죽은게 주원의 60년대 중반 쯤 되거든요
많은 편지들을 썼으니까 2 누가복음의 기록한 사람도 걸 전에서 전에 들어서 아래 쓸겁니다
뭐 바울의 편지 반에 아니라 어 과 내가 없는
에 문서 들도 많이 있었겠죠 어 이제 다 아들은 겁니다
근데 그 이렇게 저술 아주 곡 조절된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삼자 그 모든 일을 근원 부터 자세히 미루어 살핀 나도
에 이 사람의 학자 네요 게 그 많은 문서들을 잘 저희가 살펴서 연구했다고 하는 거 아니겠습니까
나도 개업 일로 가 카에게 차례대로 써 보내는 것이 좋은 줄 알아 논이 인텍 의료 이제 에 첫 번째 목상 해서 그래
언뜻 비쳤으며 니다 로마 의 고 2의 관리 외로 추정된다 에 그리고 볼 수 있어요 모터 자세하게 알고 싶으신 분들은 무 꽃 좀
거기 효과는 책들도 많이 쓰니까 보시고 봐야 된다
4 누가복음 주석서 어 머 권위 있는 그런 것들을 보는 거 앞에 서론 부분에
그 수신자의 대한 이야기 많이 나올겁니다 2 누가복음은 수신자가 정 애정 거예요
대업 일로 입니다 개인이 줘 이런 경우는 좀 투 물어요 지금 누가 보험 좀 피안 본성이다
누가복음의 이어지는 게 사정전 이잖아요 그래 누가복음 하고 사도행전을 한 저자가 이룩한 건데 그 사람이
이 두개 다 되어 블루 어 그 로마 거의 관리 이에게
보는 겁니다 4 등대 1장 1절 이렇습니다 대업 일러요 내가 먼저 쓴 글에는 무릇 예수께서 행하신 이며 가르친
시기를 시작하신 부터 만조 그렇게 나간다 대응을 좀 거기 거면 됐습니다 누가복음의 는 이 누가복음을 기록한 사람이 알고 있는
에 쭉 전해져 내려온 예수에 관한 이야기 쇠퇴 근거한 예수의 된 이야기를 썼고
이제 사도행전에서 는 그 이후로 제자들의 를 중심으로 한 초기 기독교에서 어떤 택 특가 있었냐 하는 것을 설마 하겠다고 하는 겁니다
예 이렇게 개인에게
쓰임 복음서는 요가 하나죠 없죠 다른 것들은 그냥
에 수신자 그래 딱 정하지 않고 필요에 의해서 그 필요 라는 것은 마태복음은 꼭 그 나름대로 그런 필요
그 예를 들자면 마태복음 연 유대 기독교인들에게
예수가 어떻게 주 대교 즉 전통에서 어 확실한 근거가 있는 메시아 인가 하는 것을 전하려고 한 거죠 예를
들자면 그런겁니다 그렇게
독자가 한 사람은 아니었어요 그런데 이 누가 보험 좀 특별한 네요
음 개업일 요가 카에게 so 폰에 입니다 실제로 그 대 없 일로 라고 하는 에로 막 고위 관리에게 쓴건지 아닌
문학적으로 얜 혐의 식을 빌렸을 뿐 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후자의 가능성도 없진 않죠
개인에게 쓰는데 이렇게 정상 들어서 쓴다는 것은 조금 이해하기 어렵게 나옵니다
이게 왜 정성 들 새로운 거냐 번째로 설명하지 않아도 다 식어 쭉 예 분량도 많습니다
24 정의 라고 하는 대단하죠 사정 이제까지 4대 28장 까지 합하면
얼마입니까 24 더 e18 4시 52장 입니다 상당한 물량이 줘 에 신혜성 정
그저 자들 중에서 그 가장 분량이 에 많은 많은 분량을 쓴 사람의 속할 겁니다
사도 바울이 제일 마음에 지 되고 보는데 이건 뭐 직접 제가 재산의 보지 않았어요
사도 바울이 쓴 편지들은 그렇게 길지 않으니까 따 8명 그래도 양은 많죠
4 물어보고 마고 사도행전은 그 자체로 좀 큰 분량의 많은 그런 책입니다 이런 걸 한 개개인에게
쓴다고 하는 것은 쉽지 않은 거거든요
그럼 2000년 전에 그 에 이렇게 글을 쓴다는 게 얼마나 어려운지 다 아시지 않습니까 그 배필 3 썼는지 양피지 에서는 지는 모르겠습니다
양피지 속해 쪼 첫 방송부터 뭐 양피지 가 아니라 파피루스에 쓰지 않았겠습니까 양피 좀 비싸니까
그래 그
양피지 는 불 약 제 두루마리로 돼 있으니까 이 누가복음을 예 1 두루마리 아이크 두루마리 라 그러나요
양피지 양의 그 가 지겨워 거기에다가
으 설래 분량이 너무 많죠 내글 한 개인에게 이렇게 증정하는 식으로 한다는 것은 조금 맞지 않죠
근데 그래서 수도 있고 뭐 잘 모르겠습니다 어째든 형씨 조로는 대어 길로 갈 카에게 본능 거다 그런 차게
그쪽 타고 생각했다 뭐 합니다 4절 이런 카카가 알고 있는 바를 더 확실하게 하려 함이로라
비데 호일로 라고 하는 사람이 이미 음
이미 2 이렇게 신앙을 가지고 있었는 지 모르겠어요 아니면 기독교 신앙에 대한 이
관심을 보이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나름으로 어 기독교에 대한 공부도 저거 좀 안 했을 거 같네요 여기 문장으로 만 본 말이죠
카이 이미 알고 있는 바를 더 확실하게 알아야 미로 나 이렇게 하고 있지 않습니까
일주일 부터 4시까지 요게 이제 자기가 왜 이 이런 글을 쓰게 됐는지 지에 대한 흐느
예 대 론 자주 결혼 적인 음
코멘트 코멘트 라고 할 수 있나 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게 볼 수 있습니다
음 이런것들을 읽을 때 참 신비로워 요 역사와 역서 사건이라는 게 말이죠 열애 쓴 사람이 유천을 후에 한국에 있는 사람들이 이 자기가 쓴 글이 예
그리 라고 하는 것은 전혀 예상하지 못 했죠
참 우리 옵션 끝에 이게 2 여기까지 왔습니다 여러분이 아대 뜻이 p 보험 소 여기 이렇게 네
곳만 인 게 아닙니다 2 누가복음은 권위가 있기 때문에 성경 안에 들어오게 된 거예요
뭐 여기서 한 마디만 그 뭐
음 qt 치어 로 말씀드린다면 이렇습니다
자기의 신앙적인 이 쌍을 성실하게 살아라 자 예 교회 지도자들이 줘 보통 목사 될 이 누가복음을 기록한 사람도
1 지도자 했을 테니까요 대단한 사람이 없겠죠 이렇게 헬라어로 이런 긴 그랬을 수 있다고 하는
것은 응모 그 당시로서는 어
교통 제가 아닙니다 그러 차기 내일이 어떻게 될지 모르나 4 1사 하나를 성실하게
하다보니 크게 예를 역사에 지대한 공헌을 하게 된겁니다
에 열심히 살자 하나님과의 영적 외 0 0
소통을 넣지 말고 그 또 아
시마 하거나 너무 지나친 욕심 그런거 욕심이 라기 보다도 아 넘 큰 기대 이런거 하지 않아야 된다
성실하게 자기의 일상을 사는 것 이것으로 충분하지 않을까 나머지는 다 성령께서
1 하신다 그런 믿음으로 살면 될 것 같습니다 해 까지 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505 누가복음 읽기 043 2020-12-31 87
5504 누가복음 읽기 042 2020-12-30 87
5503 누가복음 읽기 041 2020-12-29 110
5502 주간일지 12월27일 [1] 2020-12-28 284
5501 누가복음 읽기 040 2020-12-26 100
5500 누가복음 읽기 039 2020-12-25 106
5499 누가복음 읽기 038 2020-12-24 108
5498 누가복음 읽기 037 2020-12-23 118
5497 누가복음 읽기 036 2020-12-22 264
5496 주간일지 12월20일 file 2020-12-21 270
5495 누가복음 읽기 035 2020-12-19 247
5494 누가복음 읽기 034 2020-12-18 92
5493 누가복음 읽기 033 2020-12-17 152
5492 누가복음 읽기 032 2020-12-16 670
5491 누가복음 읽기 031 2020-12-15 360
5490 주간일지 12월13일 file 2020-12-14 291
5489 누가복음 읽기 030 2020-12-12 513
5488 누가복음 읽기 029 2020-12-11 143
5487 누가복음 읽기 028 2020-12-10 122
5486 누가복음 읽기 027 2020-12-09 121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