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物) 178- 콩자반

조회 수 694 추천 수 0 2022.11.09 06:51:52

178콩자반.JPG

콩나물국밥에 딸려 나온 반찬이다.

콩자반은 어릴 때 자주 먹던 반찬이라서

추억을 되살리면서

한 알씩 집어 꼭꼭 씹었다.

젓가락으로 콩자반을 정확히 집어서

입안으로 옮기는 동작을 실수 없이 해냈다.

장하다.

인간만이 해낼 수 있는 신공(神功)이.

언젠가는 젓가락질에 실수도 잦고,

제대로 씹지 못하는 순간이 오겠지만.


profile

[레벨:29]최용우

2022.11.10 09:07:25

한국인이 콩자반을 젓가락으로 집는 것을 본 포크의 민족 유럽인들이 너무 신기해서 박수를 치더랍니다. 그러면서 "깨도 젓가락으로 집을 수 있어요?(영어로)" 한국인은 "당연히 집을 수 있죠." 

그래서 젓가락으로 깨를 집는 신공을 보여 주었는데... 한국인은 망설임 없이 젓가락 끝에 혀를 대어 침을 살짝 묻혀 깨를 젓가락 끝에 붙였습니다.^^ ㅎㅎㅎㅎㅎ 우리나라 사람들은 진짜 대단합니다.

목사님도 다른 나라에 가면 젓가락질로 <세상에 이런일이>에 출연하실 수 있습니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2.11.10 21:02:42

ㅎㅎ최용우 님은 모든 분야에서 모르는 게 없는 분이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082 주간일지, 11월13일, 창조절 11주 file 2022-11-14 805
6081 물(物) 181- 달걀 삶기 file 2022-11-12 689
6080 물(物) 180- 숲길 file 2022-11-11 652
6079 물(物) 179- 월식 file 2022-11-10 658
» 물(物) 178- 콩자반 file [2] 2022-11-09 694
6077 물(物) 177- 콩나물국밥 file 2022-11-08 1006
6076 주간일지, 2022년 11월6일, 창조절 10주 file 2022-11-07 882
6075 물(物) 176- 도깨비바늘 file 2022-11-05 741
6074 물(物) 175- 야생 file 2022-11-04 1063
6073 물(物) 174- 후투티 file [2] 2022-11-03 1019
6072 물(物) 173- 단풍 file [2] 2022-11-02 968
6071 물(物) 172- 고구마 file 2022-11-01 979
6070 주간일지 2022년 10월30일, 창조절 9주 file 2022-10-31 1395
6069 물(物) 171- 공중화장실 file [2] 2022-10-29 1234
6068 물(物) 170- 핸드메이드 케이크 file [2] 2022-10-28 998
6067 물(物) 169- 풋고추 file 2022-10-27 965
6066 물(物) 168- 고량주 file [2] 2022-10-26 1185
6065 물(物) 167- 대나무 숲 file [4] 2022-10-25 1194
6064 주간일지, 2022년 10월23일, 창조절 8주 file [3] 2022-10-24 1301
6063 물(物) 166- 이 뭐꼬? file [7] 2022-10-22 1346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