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3일 작은 세계 (1)

조회 수 2488 추천 수 25 2007.03.03 08:06:08
2007년 3월3일 작은 세계 (1)

겨자씨 한 알과 같으니 땅에 심길 때에는 땅 위의 모든 씨보다 작은 것이로되 (막 4:31)

겨자씨가 얼마나 작은지는 제가 여기서 굳이 설명할 필요는 없겠지요. 시력이 별로인 사람에게는 눈에 들오지 않을 정도로 작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 씨가 싹이 나서 자라면 경우에 따라서 3m 높이가 된다고 하네요. 이 비유는 작은 것에 담긴 생명의 신비를 가리킵니다.
우리는 “작은 것이 아름답다.”는 생태학자들의 말을 자주 듣습니다. 이런 말은 낭만적인 것처럼 들리겠지만, 실제로는 훨씬 본질적입니다. 이 명제는 큰 것에 취해 있는 현대인들의 삶에 대한 강력한 저항입니다. 모든 나라들이 큰 나라가 되려고 용을 쓰고 있으며, 대한민국도 여기서 둘째가라면 서러워합니다. 정치인들이나 경제인들은 경제지표가 약간이라도 불안하면 당장 큰 일이 벌어질 것처럼 야단법석입니다.
우리가 어느 정도로 잘 살아야 이런 거대 콤플렉스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을는지요. 모든 나라가 미국사람들처럼 잘 먹고 잘 쓰고 살려면 지구가 몇 개는 더 있어야 한다고 합니다. 실제로 그들처럼 잘 살게 된다고 해도 행복하다는 보장은 전혀 없습니다. 그런데도 물불 가리지 않고 그런 방식의 삶만을 추종한다는 것은 곧 우리가 삶의 실질로 들어가지 못하고 피상에 머물러 있다는 뜻입니다.
종말론적 공동체로서 겨자씨의 비유를 삶으로 보여주어야 할 교회도 이런 점에서는 할 말이 하나도 없습니다. 기독교에서도 “작은 것이 아름답다.”는 명제는 아무런 설득력이 없습니다. 큰 교회는 더 크려고 하고, 작은 교회는 큰 교회를 따라잡으려고 정신이 없는 형편이니까요. 교회가 예수님의 말씀과 전혀 상관없이 살면서 어떻게 구원공동체라고 자부할 수 있겠습니까? 우리는 지금 신앙 따로, 삶 따로, 완전히 ‘따로 국밥’입니다.

profile

[레벨:5]uncle

2007.03.03 09:25:16

처음 글을 올립니다.... 그래도 감사한 것은 따로 국밥에 밥을 말아 먹는 사람들도 있기에 한국교회에
가능성을 소망하게 됩니다.

[레벨:23]브니엘남

2007.03.03 12:32:37

노자의 소국과민(小國寡民)이 생각나네요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07.03.04 00:02:58

엉클 님,
안녕하세요?
처음 보는 군요.
반갑습니다.
저도 똑같은 생각입니다.
교회와 기독교인은 자신의 의가 아니라
주님의 의에 기대어서 살아가니까요.
우리에게 내놓을 것이 없어도
최소한 믿음의 틀을 놓치지 않는다면
성령이 이끌어주시겠지요.
그런 희망의 끈이 우리에게 남아있습니다.
좋은 주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00 5월7일 의사(2) 2007-05-07 1962
399 5월6일 의사(1) 2007-05-06 2075
398 5월5일 혈루증을 앓던 여자 2007-05-05 2489
397 5월4일 익명의 무리 2007-05-04 2158
396 5월3일 야이로의 간구 2007-05-03 1983
395 5월2일 야이로의 어린 딸 2007-05-02 1929
394 5월1일 회당장 야이로 2007-05-01 4970
393 4월30일 큰 무리 가운데서 2007-04-30 2075
392 4월29일 귀신들린 사람 (25) 2007-04-29 1775
391 4월28일 귀신들린 사람 (24) 2007-04-28 1869
390 4월27일 귀신들린 사람 (23) 2007-04-27 2127
389 4월26일 귀신들린 사람 (22) 2007-04-26 2283
388 4월25일 귀신들린 사람 (21) [2] 2007-04-25 1753
387 4월24일 귀신들린 사람 (20) [1] 2007-04-24 1929
386 4월23일 귀신들린 사람 (19) [2] 2007-04-23 2062
385 4월22일 귀신들린 사람 (18) 2007-04-22 2381
384 4월21일 귀신들린 사람 (17) 2007-04-21 2055
383 4월20일 귀신들린 사람 (16) 2007-04-20 2233
382 4월19일 귀신들린 사람 (15) 2007-04-19 2080
381 4월18일 귀신들린 사람 (14) 2007-04-18 2007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