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7일 작은 세계 (5)

조회 수 2065 추천 수 41 2007.03.07 08:07:05
2007년 3월7일 작은 세계 (5)

겨자씨 한 알과 같으니 땅에 심길 때에는 땅 위의 모든 씨보다 작은 것이로되 (막 4:31)

신앙인들도 자주 큰 교회, 큰 목회, 큰 비전이라는 말을 합니다. 우리의 무의식에는 큰 교회에 성령이 크게 활동하고 작은 4교회에는 시원치 않게 활동한다는 생각이 작동할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작은 교회나 큰 교회는 존재론적으로 아무런 차이가 없습니다. 작은 교회도 교회일 뿐이고 큰 교회도 교회일 뿐입니다. 작은 교회에 그리스도의 몸이고, 큰 교회도 역시 그렇습니다.
그런 건 너무 이상적인 말이 아니냐, 아무래도 큰 교회가 보기에도 좋고, 또 선교적인 차원에서도 바람직한 거 아니냐, 하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보기에 좋다는 것은 두 말할 것 없이 사람의 관점입니다. 우리는 성령의 관점으로 보아야 합니다. 쉽게 생각해볼까요? 단 둘이 마주 않았어도 마음이 통하면 즐겁지만, 아무리 많은 사람이 모였어도 소통이 안 되면 불편합니다. 마찬가지로 성령은 교회의 크기와 전혀 상관없이 활동하십니다. 선교적인 차원이라는 것도 역시 우리의 생각에 불과합니다. 중세기 유럽은 선교의 차원에서만 본다면 가장 효과적인 체제였지만 그걸 바람직하다고 생각할 수 없습니다. 선교는 근본적으로 하나님의 일(Missio Dei)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작은 교회와 큰 교회가 똑같이 주님의 몸이라면 우리는 교회의 크고 작음을 떠나서 하나의 교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야겠지요. 작은 교회에도 성령이 동일하게 활동하신다는 사실을 인식하는 대형교회 목사라고 한다면 그는 당연히 작은 교회가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힘을 쏟아야 할 것입니다. 구체적으로 미자립 교회 목사의 생활을 책임져야겠지요. 생존 자체가 힘든 국내 교회를 내버려두고 해외 선교에 막대한 재정을 투자한다는 것은 교회의 본질이 무엇인지 모르는 행태가 아닐는지요. 겨자씨처럼 작은 교회도 생명의 영인 성령이 거하는 집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05 5월12일 혈루의 근원 2007-05-12 2302
404 5월11일 옷에만 손을 대어도 2007-05-11 2169
403 5월10일 예수의 소문 2007-05-10 2095
402 5월9일 의사(4) [3] 2007-05-09 2201
401 5월8일 의사(3) 2007-05-08 1953
400 5월7일 의사(2) 2007-05-07 1965
399 5월6일 의사(1) 2007-05-06 2075
398 5월5일 혈루증을 앓던 여자 2007-05-05 2491
397 5월4일 익명의 무리 2007-05-04 2161
396 5월3일 야이로의 간구 2007-05-03 1986
395 5월2일 야이로의 어린 딸 2007-05-02 1929
394 5월1일 회당장 야이로 2007-05-01 4980
393 4월30일 큰 무리 가운데서 2007-04-30 2075
392 4월29일 귀신들린 사람 (25) 2007-04-29 1789
391 4월28일 귀신들린 사람 (24) 2007-04-28 1871
390 4월27일 귀신들린 사람 (23) 2007-04-27 2134
389 4월26일 귀신들린 사람 (22) 2007-04-26 2284
388 4월25일 귀신들린 사람 (21) [2] 2007-04-25 1753
387 4월24일 귀신들린 사람 (20) [1] 2007-04-24 1934
386 4월23일 귀신들린 사람 (19) [2] 2007-04-23 2093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