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계 20:3

  • 2024-02-28
  • 조회 수 454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44 20:3 무저갱에 던져 넣어 잠그고 그 위에 인봉하여 천 년이 차도록 다시는 만국을 미혹하지 못하게 하였는데 그 후에는 반드시 잠깐 놓이리라 당시 사람들은 천년을 세계 역사가 변하는 한 단위로 생각했습니다. 벧후 3:8절입니다.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는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시 90:4절입니다. “주의 목전에는 천년이 지나간 어제 같으며 밤의 한순간 같을 뿐임이니이다.” 천년을 날수로 계산하면 365,000일입니다. 하루와 천년은 비교 자체가 ...

계 20:2

  • 2024-02-23
  • 조회 수 479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43 20:2 용을 잡으니 곧 옛 뱀이요 마귀요 사탄이라 잡아서 천 년 동안 결박하여 요한은 2절에서 새로운 개념을 끌어들입니다. 천사가 사탄을 잡아서 천년(千年) 간 무저갱에 넣는다고(3절) 합니다. ‘천년’이라는 표현이 20장에 여섯 번 나옵니다. 우리말 성경 <개역개정> 20:1-6절 단락에 ‘천년왕국’이라는 소제목이 달려 있듯이 이 대목이 바로 그리스도교 역사에서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천년왕국’ 운동의 성경적 근거입니다. 최후의 심판을 통한 완전한 종말이 오기 전 천년 간 인류 역사에...

계 20:1

  • 2024-02-22
  • 조회 수 415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42 20:1 또 내가 보매 천사가 무저갱의 열쇠와 큰 쇠사슬을 그의 손에 가지고 하늘로부터 내려와서 요한은 ‘좀 심하다.’라는 느낌이 들 정도로 묵시적 심판을 반복해서 말합니다. 이렇게 글을 쓰면 완성도가 크게 떨어집니다. 요한은 전문적인 학자이거나 문필가가 아니라는 사실을 전제하고 이 글을 읽어야 합니다. 하나님의 영에 사로잡혀서 자기의 영혼 안에서 일어나는 묵시적 환상을 믿음의 동료들에게, 특히 극심한 고난 가운데서 살아가는 그리스도인들에게 열정적으로 선포하는 중입니다....

계 19:21

  • 2024-02-21
  • 조회 수 428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41 19:21 그 나머지는 말 탄 자의 입으로부터 나오는 검에 죽으매 모든 새가 그들의 살로 배불리더라 검에 죽는다거나 모든 새가 나머지 사람들의 살로 배를 불린다고 표현한 19절은 섬뜩한 느낌이 정도입니다. 표현만 그렇지 실제로 그 문장이 가리키는 의미는 그리스도교 영성의 심층적인 차원을 가리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가리키는 ‘말 탄 자’의 검에 나머지가 죽는다는 말은 ‘모든 사람이 예수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심판받는다.’라는 뜻입니다. 다르게 표현하면 예수 그리스도의 말씀이 온...

계 19:20

  • 2024-02-20
  • 조회 수 446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40 19:20 짐승이 잡히고 그 앞에서 표적을 행하던 거짓 선지자도 함께 잡혔으니 이는 짐승의 표를 받고 그의 우상에게 경배하던 자들을 표적으로 미혹하던 자라 이 둘이 산 채로 유황불 붙는 못에 던져지고 어린 양의 혼인 잔치가 열리면 ‘짐승’과 ‘거짓 선지자’가 잡힙니다. 그들이 더는 악한 노릇을 하지 못합니다. 여기서 짐승은 ‘무저갱’(계 11:7)에서 올라온 세력이라고 묘사할 수밖에 없는 악한 무리입니다. 계 13:1절 이하에는 짐승에 대한 설명이 더 자세하게 나옵니다. 뿔이 열이고 머리...

계 19:19

  • 2024-02-19
  • 조회 수 421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39 19:19 또 내가 보매 그 짐승과 땅의 임금들과 그들의 군대들이 모여 그 말 탄 자와 그의 군대와 더불어 전쟁을 일으키다가 지금 요한은 계속해서 묵시적 환상에 사로잡혀서 글을 쓰는 중입니다. 묵시적 환상이라는 표현이 어떤 이들에게는 비현실적인 세계관으로 비칠 겁니다. 하늘 보좌, 무저갱, 용, 짐승, 천사, 천군 등등이 등장하니까요. 비록 신화적인 용어가 사용되기는 하나 묵시적 환상은 아주 분명한 역사 인식이고 세계관입니다. 글쓰기 형식은 신화적이나 내용은 역사적이라는 뜻입...

계 19:18

  • 2024-02-16
  • 조회 수 402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38 19:18 왕들의 살과 장군들의 살과 장사들의 살과 말들과 그것을 탄 자들의 살과 자유인들이나 종들이나 작은 자나 큰 자나 모든 자의 살을 먹으라 하더라 18절부터 새들에게 아주 구체적으로 끔찍한 명령이 내립니다. 모든 사람의 살을 먹으라고 말입니다. 여기서 ‘모든 자’는 실제로 모든 사람을 가리는지, 아니면 그리스도인을 박해한 모든 사람을 가리키는지 불분명합니다. 아마 후자겠지요. 어쨌든지 새들이 사람의 살을 먹는 풍경은 끔찍합니다. 우리가 볼 때 끔찍할 뿐이고 새들에게는 ...

계 19:17

  • 2024-02-15
  • 조회 수 394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37 19:17 또 내가 보니 한 천사가 태양 안에 서서 공중에 나는 모든 새를 향하여 큰 음성으로 외쳐 이르되 와서 하나님의 큰 잔치에 모여 어린 양 혼인 잔치의 마지막 장면은 엽기적이라 할지, 그로테스크한다고 할지, 아주 특이합니다. 한 천사가 새들을 불러서 그리스도인들을 박해하던 모든 이들의 살을 먹게 했다는 겁니다. 그 천사는 특이하게도 태양 안에 서 있는 것으로 묘사되었습니다. 태양이라는 뜻의 헬리오스(ἡλιος)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태양신의 이름이기도 합니다. 나중에 태양...

계 19:16

  • 2024-02-14
  • 조회 수 397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36 19:16 그 옷과 그 다리에 이름을 쓴 것이 있으니 만왕의 왕이요 만주의 주라 하였더라 마지막 때 심판의 주님으로 재림하실 예수에게는 또 하나의 이름이 따라옵니다. 만왕의 왕, 만주의 주입니다. 영어 번역이 더 실감 날 겁니다. ‘KING OF KINGS, LORD OF LORDS’ 헨델의 오라토리오 <메시아> 중 부활 단락에서 합창단이 이 문장을 반복합니다. 저도 청년 시절 교회 합창단에 끼어서 함께 노래한 기억이 생생합니다. 그리스도인들에게는 로마 제국의 황제가 아니라 십자가에 달렸으나 죽은 자...

계 19:15

  • 2024-02-13
  • 조회 수 406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35 19:15 그의 입에서 예리한 검이 나오니 그것으로 만국을 치겠고 친히 그들을 철장으로 다스리며 또 친히 하나님 곧 전능하신 이의 맹렬한 진노의 포도주 틀을 밟겠고 무시무시한 표현이 이어집니다. 예리한 검, 철장(쇠지팡이), 진노라는 단어가 겁을 주기에 충분합니다. ‘백마를 탄 자’의 위용이 압도적이라는 사실을 실감 나게 표현하려는 것입니다. 입에서 나오는 검(칼)은 말씀입니다. 다음과 같은 히브리서 말씀이 이에 해당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있고 활력이 있어 좌우에 날 선 ...

계 19:14

  • 2024-02-12
  • 조회 수 428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34 19:14 하늘에 있는 군대들이 희고 깨끗한 세마포 옷을 입고 백마를 타고 그를 따르더라 14절에 나오는 ‘하늘에 있는 군대들’이라는 표현도 물론 메타포입니다. 그걸 실제로 군대라고 보면 안 됩니다. 하나님의 보좌가 있는 하늘에는 굳이 군대가 필요 없겠지요. 그런데도 이렇게 군대 운운한 것은 하늘 보좌의 압도적인 능력을 당시 사람들이 가장 이해하기 좋게 설명하기 위한 것입니다. 오늘 우리는 전쟁을 연상시키는 용어로 하늘을 표상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이 자칫 폭력적...

계 19:13

  • 2024-02-09
  • 조회 수 461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33 19:13 또 그가 피 뿌린 옷을 입었는데 그 이름은 하나님의 말씀이라 칭하더라 백마를 타고 있는 이가 피 뿌린 옷을 입었다고 합니다. 그 모습 자체만 놓고 본다면 기이합니다. 백마를 탄 자는 멋진 혼례복을 입든지 늠름해 보이는 갑옷을 입어야 어울립니다. 피 뿌린 옷은 십자가의 죽음을 상징적으로 가리킵니다. 삼십 대 초반의 나이에 십자가에 처형당한 이를 하나님의 아들 그리스도로 믿는다는 게 그렇게 자연스러운 건 아닙니다. 소위 고등종교의 창시자들은 한결같이 천수를 누렸습니다...

계 19:12

  • 2024-02-08
  • 조회 수 409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32 19:12 그 눈은 불꽃 같고 그 머리에는 많은 관들이 있고 또 이름 쓴 것 하나가 있으니 자기밖에 아는 자가 없고 백마를 탄 이의 눈이 불꽃 같다는 말은 그가 모든 것들을 꿰뚫어 본다는 뜻입니다. 그분 앞에서는 아무도, 아무것도, 아무 일도 숨길 수 없습니다. 가장 가까운 사람의 눈은 속일 수 있어도 그분의 눈은 속일 수 없습니다. 그게 곧 종말 심판의 실체입니다. 한두 사람도 아니고 지금까지 지구에서 살다가 죽은 사람만 하더라도 수백억일 것이고, 앞으로 태어나서 살게 될 사람 숫...

계 19:11

  • 2024-02-07
  • 조회 수 442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31 19:11 또 내가 하늘이 열린 것을 보니 보라 백마와 그것을 탄 자가 있으니 그 이름은 충실과 진실이라 그가 공의로 심판하며 싸우리라 ‘하늘이 열린다.’라는 말은 가장 궁극적인 비밀이 드러난다는 뜻입니다. 백마와 기수가 등장합니다. 말 이야기는 계 6장에 나왔습니다. 앞으로 돌아가서 그 대목을 참조하십시오. 그곳에는 네 가지 색깔의 말이 나옵니다. 흰 말, 붉은 말, 검은 말, 청황색 말입니다. 각각의 말을 탄 자는 이방 장군을 가리킵니다. 여기 계 19:11에 나오는 백마와 그 탄 자는...

계 19:10

  • 2024-02-06
  • 조회 수 450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30 19:10 내가 그 발 앞에 엎드려 경배하려 하니 그가 나에게 말하기를 나는 너와 및 예수의 증언을 받은 네 형제들과 같이 된 종이니 삼가 그리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께 경배하라 예수의 증언은 예언의 영이라 하더라 요한은 천사에게 절하고 경배하려고 했습니다. 천사의 아우라는 우리를 무릎 꿇게 할만합니다. 에베레스트 등정에 나선 산악인의 심정을 상상해보십시오. 에베레스트의 위용 앞에서 자기가 얼마나 초라한지를 절감합니다. 등정에 성공한다는 보장도 없습니다. 본격 등정에 나서...

계 19:9

  • 2024-02-05
  • 조회 수 519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29 19:9 천사가 내게 말하기를 기록하라 어린 양의 혼인 잔치에 청함을 받은 자들은 복되도다 하고 또 내게 말하되 이것은 하나님의 참되신 말씀이라 하기로 ‘어린 양의 혼인 잔치’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예수님의 비유에도 천국을 혼인 잔치로 묘사하는 대목이 종종 나옵니다. 그중의 하나가 마 22:1-14절입니다. 아들의 혼인 잔치 날이 되자 왕은 미리 초청했던 사람들에게 신하를 보내서 잔치에 참석하라고 일렀습니다. 그들은 각자 바쁘다는 이유를 들어서 초청을 거절했습니다. 왕은 군대를 ...

계 19:8

  • 2024-02-02
  • 조회 수 509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28 19:8 그에게 빛나고 깨끗한 세마포 옷을 입도록 허락하셨으니 이 세마포 옷은 성도들의 옳은 행실이로다 하더라 어린양 혼인 잔치에서 신부는 세마포 옷을 입게 될 것입니다. 세마포는 사전에 따르면 ‘아마사(亞麻絲)로 짠 직물의 총칭’인 리넨(linen)인데, 이집트에서 발견된 미라의 수의는 대개 이 천으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요즘은 이 용어를 잘 사용하지 않는 거 같습니다. 본문이 말하는 ‘세마포 옷’은 변화된 몸에 대한 상징적 표현입니다. 이는 사도신경이 말하는 ‘몸의 부활’과 비...

계 19:7

  • 2024-02-01
  • 조회 수 485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27 19:7 우리가 즐거워하고 크게 기뻐하며 그에게 영광을 돌리세 어린 양의 혼인 기약이 이르렀고 그의 아내가 자신을 준비하였으므로 요한은 이어지는 합창 소리를 듣습니다. ‘즐거워하고 크게 기뻐하라.’ 이런 말은 오늘을 사는 우리가 듣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즐거워하고 기뻐할 만한 일들이 흔하지 않으니까요. 소소한 즐거움과 기쁨이 없다는 뜻은 아닙니다. 먹는 즐거움도 있고, 노래하는 기쁨도 있습니다. 걷는 즐거움과 말이 통하는 사람과 대화하는 기쁨도 있습니다. 그런데 마...

계 19:6 [4]

  • 2024-01-31
  • 조회 수 633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26 19:6 또 내가 들으니 허다한 무리의 음성과도 같고 많은 물 소리와도 같고 큰 우렛소리와도 같은 소리로 이르되 할렐루야 주 우리 하나님 곧 전능하신 이가 통치하시도다 요한은 다시 천상의 합창 소리를 듣습니다. 그 내용은 세상을 통치하시는 하나님을 찬양하라(할렐루야)는 것입니다. 전능하신 이가 통치하신다는 사실이 찬양의 이유이며 근거입니다. 그의 통치가 전능하다는 말은 세상의 어떤 조건에 좌우되지 않고 지배받지도 않는다는 뜻입니다. 그래서 우리의 하나님은 ‘전능하신 아버...

계 19:5

  • 2024-01-30
  • 조회 수 388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25 19:5 보좌에서 음성이 나서 이르시되 하나님의 종들 곧 그를 경외하는 너희들아 작은 자나 큰 자나 다 우리 하나님께 찬송하라 하더라 보좌에서 음성이 들렸다고 합니다. 보좌는 ‘하늘’과 비슷한 개념입니다. 거룩한 존재가 거기에 있기에 지금의 생명형식으로 살아있는 사람은 보좌 앞에 설 수 없습니다. 요한은 보좌에는 하나님이 앉아 계실 뿐 아니라 이십사 장로들이 앉아있다고 이미 4장에서 자세하게 설명했습니다. 이 장로들을 지금 한국교회에서 활동하는 장로가 아닙니다. 보좌에 앉...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