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일지 11월22일

조회 수 2455 추천 수 0 2020.11.23 16:21:01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201122, 창조절 12

 

1) 캐셔- 예배 후에 집에서 둘째 딸과 대화하는 중에 자신이 오늘 들었던 설교 내용 중에 내심 찔리는 대목이 있었다고 말합니다. 마트 캐셔(계산원) 이야기입니다. 본인도 캐셔를 인격체로 대하지 못하고 그냥 계산해 주는 기계처럼 대했다네요. 그래서 설교에 나온 것처럼 그가 서툴게 처리하면 짜증이 났다는 겁니다. 지극히 작은 자를 인격체로 대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유대계 철학자인 마틴 부버(M. Buber)나와 너(Ich und Du)라는 책에서 이런 문제를 정확하게 짚었습니다. 현대인은 사람을 순전히 대상, 그것으로만 대하면서 산다고 합니다. 회복해야 할 관점은 입니다. 대상이 사물로서의 그것이 아니라 인격으로서의 로 자리매김해야 한다는 겁니다. 이런 관점이 바로 설교에서 강조한 파루시아 개념의 실제입니다. 하나님의 임재라는 관점에서는 지극히 작은 자와 지극히 큰 자가 다르지 않습니다. 모두가 소중한 입니다. 사람만이 아니라 소나무와 나비도 다 소중한 가 될 수 있을 겁니다. 이렇게 대할 수만 있다면 세상은 그에게 신비가 가득한 하나님의 창조물로 다가오겠지요. 그런 세계 경험이 곧 영생에 들어간다는 의미입니다.

 

2) 교회력- 오늘은 2019~2020년 교회력 마지막 주일이었습니다. 2019121일 대림절 첫째 주일을 시작해서 이제 52주의 교회력이 끝난 것입니다. 2020~2021년 새로운 교회력이 다음 주일인 1129일의 대림절 첫째 주일로 시작합니다. 교회력은 대림절부터 시작해서 성탄절, 주현절, 사순절, 부활절, 성령강림절, 창조절로 이어집니다. 전체가 일곱 절기입니다. 대림절부터 부활절까지는 주로 성자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주제로 하는 절기입니다. 6개월간 지속합니다. 성령강림절은 성령을 주제로 하는 절기로서 보통 6~8월에 해당합니다. 3개월간 지속합니다. 창조절은 성부를 주제로 하는 절기로서 보통 9월에서 11월까지 이어집니다. 개신교 교인들은 교회력(church calendar)를 무시하는 경향이 강합니다. 예전예배를 대하는 태도와 비슷합니다. 개신교 교인들이 교회력이나 예전을 로마가톨릭교회나 정교회의 종교적 특징이라고 여기기 때문입니다. 자신이 실존적으로 예수를 믿고 구원받는다는 사실에 집중하다 보니 교회력의 중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겁니다. 이건 완전히 잘못되었다고 말할 수는 없어도 건강하다고 말할 수도 없습니다. 일종의 편식이니까요. , 다음 주일은 대림절 첫째 주일입니다. 기다려보십시오.

 

3) 유튜브- 우리 교회의 유튜브 방송을 시청하는 분들이 느린 속도이지만 늘고 있습니다. 처음 시작한 지난여름만 하더라도 구독자가 80명 내외였는데, 지금은 209명입니다. 조회 수도 크게 늘었습니다. 유튜브 예배 방송담당자는 이*희 집사입니다. 한두 번이 아니라 매주 이 일을 감당한다는 게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내년에는 누군가 나서서 일을 분담해주었으면 합니다. 여기에는 인터넷 기기를 만질 줄 아는 능력이 필요하니까 아무나 할 수도 없겠지요. 누가 자기를 도와주면 좋을지는 이*희 집사가 가장 잘 알 테니, 제가 한번 물어보겠습니다. 서로 형, 동생 하면서 지내는 이*영 교우가 있긴 합니다. 서로 마음을 합해서 일을 적절하게 나눠서 할 수 있으면 최선이라고 저는 생각하는데, 본인들은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군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서 교회에서도 비대면이 뉴노멀’(New Normal)로 자리를 잡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코로나 사태가 끝나도 그 경향은 여전하겠지요. 앞으로 우리 교회의 유튜브 방송이 좀 더 품격 높은 방송으로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꾸준히 준비해나가는 게 좋겠습니다.

 

4) 운영위원회- 2020년에는 코로나19 비상사태라서 운영위원 회의가 몇 번 열리지 못했습니다. 원래는 매달 한 번씩 정기 회의가 있고, 임시 회의도 열렸습니다. 위원장 정*, 예배부장 김*, 교육부장 양*, 봉사부장 이*, 나눔선교부장 박*, 어린이청소년부장 신*, 사무관리부장 홍*, 재정부장 김*근입니다. 그리고 담임 목사는 당연직입니다. 위원장은 세례 교인으로 교회에 등록한 지 5년 이상 된 교인 중에서 선출하는데, 운영위원회에서 추천하고 교인총회에서 인준받습니다. 올해는 봉사부, 교육부, 어린이청소년부가 활동을 전혀 할 수 없었습니다. 내년에도 이런 상황이 이어지리라 예상합니다. 126일과 27일에 운영위원 회의가 열립니다. 2021년도 교인총회를 준비하는 회의입니다. 이 어려운 시기를 함께 헤쳐나가는 운영위원 모두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5) 떠나는 분들- 2020년에는 새로운 교인으로 등록한 가정이 딱 한 가정입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1차 확산이 시작하기 바로 전 주일인 29일이었습니다. 전 가족이 예배에 꾸준히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은 새로운 교인이 오기보다는 오히려 잠적하는 기존 교인들이 더 많습니다. ‘자의반타의반으로 교회를 떠나는 분들이 계십니다. 사정도 여러 가지입니다. 다른 교회를 찾아서 가면 다행이지만 교회 생활 자체를 포기하는 분도 있어서 안타깝습니다. 많은 분이 계신 건 아니고, 아주 소수의 분이 그렇습니다. 너무 염려하지는 않아도 됩니다. 내년에는 생활 근거지를 외국이나, 국내라고 하더라도 먼 지역으로 옮길 분들이 계십니다. 그중에 청년들도 끼어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모두를 선하게 인도하시겠지요. 그건 그렇고, 교회 생활은 순전히 신앙만으로 이뤄지지는 않습니다. 교인들끼리의 친교도 중요한 요인입니다. 코로나 사태로 인해서 친교의 기회가 거의 없어졌습니다. 자주 나오는 분들 사이에서만 친교 시간을 조금씩 나누는 실정입니다. 어쩔 수 없는 일입니다. 많은 분이 이제는 이따금 교회에 나와도 낯선 교회에 간 듯한 느낌이 들 겁니다. 그러다 보면 교회를 향한 발걸음이 더 뜸해지겠지요. 유튜브를 통해서 예배에 참석할 수 있다는 사실이 이런 현상을 더 가속합니다. 유튜브 예배 방송은 양날의 검과 같습니다. 비대면 시대에 필요한 도구이면서 교회 생활을 외면하게 하는 요인이기도 합니다. 어떤 형태의 교회 생활이 바람직하고 현실성이 있는 건지는 시간을 두고 더 지켜봐야겠습니다. 아직은 뾰족한 답이 없습니다. 말이 옆으로 흘렀군요. 어쩔 수 없이 교회 생활을 그만둘 수밖에 없는 교인들에게 주님의 평화가 늘 함께하기를 바랍니다.

 

6) 헌금- 113주차(1122) 2,770,000(오프 580,000/ 2,190,000/ 등록 교인 외: *, *)/ 농협 301-0243-3251-71(대구 샘터교회)


[레벨:16]시골뜨기

2020.11.23 19:16:19

헌금 합계가 2,770,000원입니다.

[레벨:3]영파

2020.11.24 11:09:29

존경하는 목사님,

2019-2020 한 해 동안의 영적여정에서 말할 수 없는 빚을 졌습니다.

고맙습니다.


주간일지 2번 교회력 가운데

'52의 교회력이'는 '52주일의 교회력이'로,

'창조절은 성자를 주제로'는 '창조절은 성부를 주제로'로

수정해야 할 것 같습니다. 샬롬!


여수에서 송 혁 올림

profile

[레벨:99]정용섭

2020.11.24 20:18:31

와, 송 목사님이시군요.

작년 10월말 여수에서 2박3일 동안 함께 지낸 시간이 기억에 생생합니다.

코로나19 사태도 언젠가는 여하한 방식으로 지나갈 터이니

이제 우리가 가야 할 새로운 교회력 안으로 깊이 들어가봅시다.

짚어주신 내용은 고쳐놓겠습니다. 

평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521 누가복음 톺아 읽기 056, 눅 2:3 2021-01-19 134
5520 주간일지 1월17일 2021-01-18 387
5519 누가복음 톺아 읽기 055, 눅 2:2 2021-01-16 222
5518 누가복음 톺아 읽기 054, 눅 2:1 2021-01-15 134
5517 누가복음 톺아 읽기 053, 눅 1:80 2021-01-14 205
5516 누가복음 톺아 읽기 052, 눅 1:79 2021-01-13 112
5515 누가복음 톺아 읽기 051, 눅 1:78 2021-01-12 117
5514 주간일지 1월10일 주현절 후 첫째 주일 file 2021-01-11 370
5513 누가복음 톺아 읽기 050, 눅 1:77 2021-01-09 306
5512 누가복음 톺아 읽기 049, 눅 1:76 2021-01-08 214
5511 누가복음 톺아 읽기 048 2021-01-07 147
5510 누가복음 톺아 읽기 047 2021-01-06 1143
5509 누가복음 톺아읽기 046 2021-01-05 282
5508 주간일지 1월3일 file 2021-01-04 481
5507 누가복음 읽기 045 2021-01-02 166
5506 누가복음 읽기 044 2021-01-01 1208
5505 누가복음 읽기 043 2020-12-31 305
5504 누가복음 읽기 042 2020-12-30 226
5503 누가복음 읽기 041 2020-12-29 493
5502 주간일지 12월27일 [1] 2020-12-28 444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